전체뉴스 141-150 / 34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여자농구] 신한, 우리 꺾고 7연승 질주

    안산 신한은행이 업계 라이벌 춘천 우리은행을 꺾고 거침없이 7연승을 질주했다. 신한은행은 3일 춘천호반체육관에서 열린 KB국민은행 2008-2009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정선민(18점.9리바운드)과 진미정(19점) 등 주전들의 고른 활약으로 우리은행을 66-56으로 제압했다. 이로써 신한은행은 최근 7연승으로 9승1패를 기록, 2위 구리 금호생명(6승3패)과 격차를 2.5경기로 벌리며 단독 선두를 굳게 지켰다. 7연승은 금호생명이 ...

    연합뉴스 | 2008.11.03 00:00

  • [여자농구] 신한은행, 삼성생명 꺾고 5연승

    안산 신한은행이 용인 삼성생명을 힘겹게 물리치고 5연승을 달렸다. 신한은행은 29일 안산 와동체육관에서 열린 KB국민은행 2008-2009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삼성생명과 홈 경기에서 경기 종료 50초를 남기고 터진 정선민의 역전 결승골에 힘입어 55-51로 이겼다. 최근 5연승 행진을 이어간 신한은행은 7승1패로 공동 선두였던 구리 금호생명(6승1패)에 반 경기 앞선 단독 1위가 됐다. 1쿼터를 8-18로 뒤진 신한은행은 2쿼터에 9점씩 넣은 ...

    연합뉴스 | 2008.10.29 00:00

  • [올림픽 결산] ① 세계 10강 지켜낸 한국스포츠

    ... 결선에도 나가지 못하는 실력 차이를 보였고 육상은 이정준(24.안양시청)이 남자 110m 허들에서 한국신기록(13초55)을 작성하고 트랙선수로는 처음으로 올림픽 예선 1회전을 통과했을 뿐 세계의 높은 벽을 실감하고 돌아서야 했다. 여자농구도 8강 진출이라는 목표는 달성했지만 팀의 주축인 정선민, 박정은 등이 이번 대회가 사실상 마지막이 돼 4년 뒤 여자 핸드볼과 함께 `세대교체'라는 숙제를 떠안았다. (베이징=연합뉴스) cty@yna.co.kr

    연합뉴스 | 2008.08.24 00:00

  • [올림픽] 여자농구, 미국에 완패…4강진출 실패

    특별취재단 = 한국여자농구대표팀이 2008 베이징올림픽에서 세계 최강 미국의 벽에 막혀 더 나가지 못했다. 한국은 19일 올림픽 농구경기장에서 열린 준준결승에서 변연하, 정선민, 김계령 등이 분전했지만 리바운드 싸움과 스피드에서 현격한 열세를 면치 못하며 60-104로 패했다. 장신 센터 하은주(202㎝)의 결장을 압박 수비와 외곽슛으로 메우며 8강까지 올라 왔지만 올림픽 4회 연속 우승을 노리는 미국을 꺾기에는 역부족이었다. 한국은 1쿼터에 ...

    연합뉴스 | 2008.08.19 00:00

  • [올림픽] 한국농구, 라트비아 꺾고 8강 진출

    ... 독립국가연합(현 러시아)에 진 이후 이번 대회 예선 4차전까지 올림픽 29연승을 달리고 있다. 1쿼터를 20-22로 뒤진 한국은 2쿼터부터 점수 차를 벌리며 경기 주도권을 잡아 나갔다. 2쿼터 시작 약 2분간 라트비아를 무득점으로 묶고 정선민(34.신한은행), 이미선(29.삼성생명)의 연속 득점에 박정은(31.삼성생명)의 3점슛, 신정자(28.금호생명)의 중거리포가 연달아 터지며 순식간에 29-22로 달아났다. 라트비아가 이에바 타레의 3점슛으로 따라오자 이번엔 박정은이 ...

    연합뉴스 | 2008.08.17 00:00

  • 여자농구, 벨로루시에 져 3연패

    ... 끝 위기에 몰렸다. 한국은 17일 열릴 라트비아(1승3패)와 마지막 5차전에서 반드시 승리해야지만 8강 진출에 대한 희망을 살릴 수 있다. 경기 초반에는 한국이 비교적 선전했다. 변연하(9점)의 3점포로 포문을 연 한국은 정선민(10점)과 이미선(10점)이 레이업과 자유투로 잇따라 득점을 올려 1쿼터 시작 3분여 만에 9-0까지 달아났다. 이어 김계령(8점)과 이미선이 연속 레이업으로 점수를 보태 13-2까지 점수를 벌렸다. 그러나 벨로루시가 한국의 ...

    연합뉴스 | 2008.08.16 00:00

  • thumbnail
    [올림픽 특집Ⅰ] 종목소개(20) 농구 ‥ 브라질 잡는데 전력

    ... 제공권 장악이 더 어려워질 우려도 있다. 정덕화 감독은 28일 훈련을 마친 뒤 "아직 러닝도 안 되는 상황"이라고 답답해 하며 "일단 뛰어야 경기에 투입하고 말고를 결정할 수 있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우선 골밑에는 주장 정선민(34.신한은행)을 필두로 이종애(33.삼성생명), 김계령(29.우리은행), 신정자(28.금호생명)가 포진한다. 정덕화 감독은 "리바운드에서 어느 정도 뒤질 것은 각오하고 있지만 외곽슛으로 경기를 풀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국의 ...

    연합뉴스 | 2008.07.30 00:00

  • 정선민 '6번째 바스켓 퀸'

    여자프로농구(WKBL) 안산 신한은행을 통합 우승으로 이끈 '바스켓 퀸' 정선민(34)이 2007-2008시즌 최고의 선수로 선정됐다. 정선민은 31일 서울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린 우리V카드 2007-2008 여자프로농구 시상식에서 기자단 투표 67표 중 67표를 휩쓸어 만장일치로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이로써 정선민은 여자프로농구 출범 이후 통산 여섯 차례나 정규리그 MVP가 되는 영광을 안았다. 정선민은 올 시즌 34경기에 ...

    한국경제 | 2008.03.31 00:00 | 김경수

  • [여자농구] 1주에 MVP 2개 휩쓴 정선민

    안산 신한은행의 간판 격 정선민(34)이 별명 '바스켓 퀸'에 걸맞게 불과 1주 사이에 최우수선수(MVP) 상 2개를 휩쓸었다. 31일 용산구 한남동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린 우리V카드 2007-2008 여자프로농구 시상식에서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 영광을 안은 정선민은 23일 끝난 챔피언결정전에서도 MVP를 받아 말 그대로 '바스켓 퀸'의 자리에 우뚝 서게 됐다. 정선민은 "정규리그 끝나고 바로 받았으면 더 기분이 좋았겠지만 챔프전 MVP도 ...

    연합뉴스 | 2008.03.31 00:00

  • 여자농구 정선민, 통산 여섯번째 MVP

    여자프로농구(WKBL) 안산 신한은행을 통합 우승으로 이끈 `바스켓퀸' 정선민(34)이 2007-2008 시즌 최고의 선수로 선정됐다. 정선민은 31일 용산구 한남동 그랜드하얏트서울 호텔에서 열린 우리V카드 2007-2008 여자프로농구 시상식에서 기자단 투표 67표 중 67표를 휩쓸어 만장일치로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이로써 정선민은 여자프로농구 출범 이후 통산 여섯차례나 정규리그 MVP가 되는 영광을 안았다. 정선민은 올 ...

    연합뉴스 | 2008.03.3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