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26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신한은행 선수들 "MVP는 하은주!" 한 목소리

    ... 선수들로서는 숙소에 앉아서 텔레비전으로 경기를 지켜보다 우승을 확정한 것. 강영숙은 "삼성생명이 KDB생명을 그렇게 이길 줄은 몰랐다"며 "작년보다도 더 기쁜 우승"이라고 말했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신한은행에서 뛰던 '바스켓 퀸' 정선민을 KB국민은행으로 보내고 가드 전주원이 은퇴하는 등 '언니'들이 빠진 상황에서 젊은 선수들만으로 우승을 기록한 만큼 이번 시즌이 남다르다는 것이다. 최윤아는 "올 시즌은 너무 힘들었다"며 "작년에 (전)주원 언니와 같이 이야기도 ...

    연합뉴스 | 2012.02.21 00:00

  • thumbnail
    김영옥 '인간적 모욕' 충격고백에 네티즌 술렁 "정덕화 감독이 누구야?"

    ... 충격을 느꼈다. 팀의 우승을 위해서 숙소도 새로 지어 주고 무엇이든 아끼지 않고 지원해 주겠다던 사무국장이 오히려 30% 연봉 삭감 조치 취하며 계약 의사를 달리한 것. 구단의 태도가 바뀐 시점은 김영옥 자신의 추천으로 후배 정선민 선수가 구단과 계약을 맺은 직후였다. 냉정한 프로들의 세계에서 구차하게 농구를 계속 하고 싶지 않았던 김영옥은 결국 은퇴를 선택했다. 하지만 김영옥이 자진 은퇴하기까지 감내해야 했던 고통은 다름 아닌 '인간적인 모욕감'이었다. ...

    한국경제 | 2011.07.08 00:00

  • 김영옥 '인간적 모욕' 충격고백에 네티즌 술렁 "정덕화 감독이 누구야?"

    ... 충격을 느꼈다. 팀의 우승을 위해서 숙소도 새로 지어 주고 무엇이든 아끼지 않고 지원해 주겠다던 사무국장이 오히려 30% 연봉 삭감 조치 취하며 계약 의사를 달리한 것. 구단의 태도가 바뀐 시점은 김영옥 자신의 추천으로 후배 정선민 선수가 구단과 계약을 맺은 직후였다. 냉정한 프로들의 세계에서 구차하게 농구를 계속 하고 싶지 않았던 김영옥은 결국 은퇴를 선택했다. 하지만 김영옥이 자진 은퇴하기까지 감내해야 했던 고통은 다름 아닌 '인간적인 모욕감'이었다. ...

    bntnews | 2011.06.04 00:00

  • 야구선수들이 뽑은 올해 MVP도 "역시 이대호"

    ... 꼽히는 축구와 농구, 배구, 골프 등에서도 선수들이 직접 올해의 선수를 뽑았다. 프로축구에선 올 시즌 공격포인트 23개(13골.10도움)를 올린 김은중(제주 유나이티드), 남녀 농구는 지난 시즌 MVP를 차지한 함지훈(상무)과 정선민(신한은행)이 각각 이름을 올렸다. 배구는 석진욱(삼성화재)과 양효진(현대건설)이 각각 남자부ㆍ여자부를 대표해 선정됐고, 골프에선 김경태(신한금융)와 이보미(하이마트)가 뽑혔다.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gorious@yna.c...

    연합뉴스 | 2010.12.13 00:00

  • [아시안게임] 하은주 복귀 여자농구 '중국 나와라'

    ... 준비하면서 우여곡절을 겪었다. 지난달 말 대표 소집 과정에서 일부 구단의 선수 차출 반대로 예정됐던 부산 전지훈련이 취소되는가 하면 손과 무릎, 발목에 통증이 있던 가드 김지윤은 광저우로 떠나는 날까지 합류하지 못했다. '바스켓 퀸' 정선민(신한은행)은 국내 리그 경기 도중 골반을 다쳐 이번 대회에 나오지 못해 최윤아(신한은행), 김정은(신세계)과 함께 전력 외로 분류됐다. '비장의 카드'로 10월 세계선수권에는 나오지 못했던 키 202㎝의 최장신 센터 하은주(신한은행)를 ...

    연합뉴스 | 2010.11.24 00:00

  • -아시안게임-[농구] 한국여자, 일본 꺾고 은 확보

    ... 이어 열리는 중국과 대만의 4강전 승자와 25일 밤 10시30분(한국시간) 같은 장소에서 금메달을 놓고 맞붙는다. 10월 체코에서 열린 세계선수권대회에서 1점 차로 겨우 이겼던 일본을 맞이한 한국은 세계선수권에서 맹활약했던 정선민(신한은행)의 부상 공백 탓에 힘든 승부가 우려됐다. 그러나 2쿼터 중반 이후 점수 차를 조금씩 벌리더니 3쿼터 중반부터는 10점 이상 앞서가며 주도권을 확실히 틀어쥐었다. 51-43에서 변연하(국민은행)의 3점포로 54-43을 ...

    연합뉴스 | 2010.11.24 00:00

  • thumbnail
    한국 여자농구, 日 꺾고 8강 진출…美 사냥 나선다

    ... 경기에서 65-64로 승리했다. 3승 3패를 기록한 한국은 F조 4위로 8강에 진출해 E조 1위 미국과 준결승 진출을 다툴 예정이다. 브라질(2승 4패)과 일본(1승 5패)은 9~12위 순위결정전에 나서게 됐다. 이날 경기에서 정선민이 21점, 6어시스트, 3리바운드로 맹활약했고 무릎 부상에서 돌아온 박정은(삼성생명)도 11점, 6리바운드로 한 점 차 짜릿한 역전승을 이끌어 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화제뉴스 1 레이싱모델 ...

    한국경제 | 2010.09.30 00:00 | rang

  • [세계여자농구] 한국, 일본 꺾고 8강 '청신호'

    ... 성공했고 4쿼터 끝나기 3분04초 전에는 나기 요코의 골밑슛까지 들어가 순식간에 60-59까지 따라왔다. 이후 김지윤(신세계)과 스즈키 아유미가 한 골씩 주고받아 62-61인 상황에서 한국은 몇 차례 위기를 힘겹게 넘겼다. 정선민(신한은행)과 김지윤의 슛이 계속 빗나가 두 차례나 역전 위기를 맞았지만 일본 역시 득점을 올리지 못했고 김지윤이 종료 20초를 남기고 얻은 자유투 2개 가운데 1개밖에 넣지 못했으나 정선민이 천금 같은 공격 리바운드를 따내 다시 ...

    연합뉴스 | 2010.09.30 00:00

  • [세계여자농구] 정선민ㆍ김지윤 '맏언니 투혼'

    여자농구 대표팀의 맏언니인 '바스켓 퀸' 정선민(36.신한은행)과 '탱크' 김지윤(34.신세계)이 성치 않은 몸을 이끌고도 연일 맹활약 중이다. 23일(이하 한국시간)부터 체코 브르노에서 열리고 있는 제16회 세계선수권대회에 출전 중인 대표팀이 예선 성적 2승1패로 12강에 안착한 데는 둘의 역할이 컸다. 김지윤은 23일 브라질과 첫 경기에서 1점을 뒤진 경기 종료 9초를 남기고 결정적인 가로채기에 이은 속공으로 1점 차 역전승을 일궈냈고 정선민은 ...

    연합뉴스 | 2010.09.27 00:00

  • 여자농구 정선민 '국가대표 16년 마감'

    한국 여자농구의 간판인 '바스켓 퀸' 정선민(36.신한은행)이 태극 마크를 내려놓겠다는 뜻을 밝혔다. 9월 체코에서 열리는 세계선수권대회와 11월 광저우 아시안게임을 앞두고 태릉선수촌에서 훈련하고 있는 정선민은 26일 춘천 우리은행과 연습 경기를 마친 뒤 "아시안게임까지만 태극마크를 달겠다. 이후 소속팀에서 1,2년 정도 더 뛰고 현역 생활도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금 대표팀에서도 최고참인 정선민은 "아무래도 나이가 있기 때문에 힘이 ...

    연합뉴스 | 2010.08.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