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1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여자농구] 신한, 우리 꺾고 7연승 질주

    안산 신한은행이 업계 라이벌 춘천 우리은행을 꺾고 거침없이 7연승을 질주했다. 신한은행은 3일 춘천호반체육관에서 열린 KB국민은행 2008-2009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홈 경기에서 정선민(18점.9리바운드)과 진미정(19점) 등 주전들의 고른 활약으로 우리은행을 66-56으로 제압했다. 이로써 신한은행은 최근 7연승으로 9승1패를 기록, 2위 구리 금호생명(6승3패)과 격차를 2.5경기로 벌리며 단독 선두를 굳게 지켰다. 7연승은 금호생명이 ...

    연합뉴스 | 2008.11.03 00:00

  • [여자농구] 신한은행, 삼성생명 꺾고 5연승

    안산 신한은행이 용인 삼성생명을 힘겹게 물리치고 5연승을 달렸다. 신한은행은 29일 안산 와동체육관에서 열린 KB국민은행 2008-2009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삼성생명과 홈 경기에서 경기 종료 50초를 남기고 터진 정선민의 역전 결승골에 힘입어 55-51로 이겼다. 최근 5연승 행진을 이어간 신한은행은 7승1패로 공동 선두였던 구리 금호생명(6승1패)에 반 경기 앞선 단독 1위가 됐다. 1쿼터를 8-18로 뒤진 신한은행은 2쿼터에 9점씩 넣은 ...

    연합뉴스 | 2008.10.29 00:00

  • [올림픽] 한국농구, 라트비아 꺾고 8강 진출

    ... 독립국가연합(현 러시아)에 진 이후 이번 대회 예선 4차전까지 올림픽 29연승을 달리고 있다. 1쿼터를 20-22로 뒤진 한국은 2쿼터부터 점수 차를 벌리며 경기 주도권을 잡아 나갔다. 2쿼터 시작 약 2분간 라트비아를 무득점으로 묶고 정선민(34.신한은행), 이미선(29.삼성생명)의 연속 득점에 박정은(31.삼성생명)의 3점슛, 신정자(28.금호생명)의 중거리포가 연달아 터지며 순식간에 29-22로 달아났다. 라트비아가 이에바 타레의 3점슛으로 따라오자 이번엔 박정은이 ...

    연합뉴스 | 2008.08.17 00:00

  • 여자농구, 벨로루시에 져 3연패

    ... 끝 위기에 몰렸다. 한국은 17일 열릴 라트비아(1승3패)와 마지막 5차전에서 반드시 승리해야지만 8강 진출에 대한 희망을 살릴 수 있다. 경기 초반에는 한국이 비교적 선전했다. 변연하(9점)의 3점포로 포문을 연 한국은 정선민(10점)과 이미선(10점)이 레이업과 자유투로 잇따라 득점을 올려 1쿼터 시작 3분여 만에 9-0까지 달아났다. 이어 김계령(8점)과 이미선이 연속 레이업으로 점수를 보태 13-2까지 점수를 벌렸다. 그러나 벨로루시가 한국의 ...

    연합뉴스 | 2008.08.16 00:00

  • 여자농구 정선민, 통산 여섯번째 MVP

    여자프로농구(WKBL) 안산 신한은행을 통합 우승으로 이끈 `바스켓퀸' 정선민(34)이 2007-2008 시즌 최고의 선수로 선정됐다. 정선민은 31일 용산구 한남동 그랜드하얏트서울 호텔에서 열린 우리V카드 2007-2008 여자프로농구 시상식에서 기자단 투표 67표 중 67표를 휩쓸어 만장일치로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이로써 정선민은 여자프로농구 출범 이후 통산 여섯차례나 정규리그 MVP가 되는 영광을 안았다. 정선민은 올 ...

    연합뉴스 | 2008.03.31 00:00

  • [프로농구] '정선민 있음에…' 신한은행 선두 질주

    안산 신한은행이 '바스켓 퀸' 정선민의 맹활약을 앞세워 용인 삼성생명을 꺾고 단독 선두를 질주했다. 신한은행은 19일 용인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우리V카드 2007-2008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삼성생명과 원정 경기에서 4쿼터에서만 15점을 몰아넣은 정선민에 힘입어 61-59로 이겼다. 1라운드때 삼성생명에 당한 패배를 설욕한 신한은행은 6승1패로 2위 천안 국민은행과 승차를 1경기로 벌렸다. 삼성생명은 5승3패로 3위로 한 계단 내려섰다. 전반을 ...

    연합뉴스 | 2007.11.19 00:00

  • [신설법인 현황] (2007년 11월1일~11월7일) 서울<3>

    ... 301호 ▷맥스필(이용호·100·도소매) 둔촌동 53의 1 ▷미림스틸(이천수·50·철강원자재가공) 명일동 47의 1 세종오피스텔 906호 ▷밀리언씨앤씨(전영호·50·컴퓨터주변기기) 원효로3가 46의 1 원효빌딩 402호 ▷베스텍아이티(정선민·20·컴퓨터관련부품주변기기) 원효로 2가 57의 12 ▷부부농산(유건무·100·농수산물도소매) 시흥동 802의 15 ▷비씨앤지(정명재·50·통신기계류도소매) 여의도동 17 포스코더샵 아일랜드 파크 101의 915 ▷비아...

    한국경제 | 2007.11.09 00:00

  • [아시아여자농구] 한국, 베이징 간다!

    ...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중국에 내줬던 우승컵을 다시 찾을 기회도 잡았다. 예선에서 대만을 74-65로 꺾었지만 4강에서 다시 만난 대만은 결코 쉬운 상대가 아니었다. 한국은 1쿼터 초반 김계령(7점)의 레이업에 이은 추가 자유투, 정선민(11점)의 중거리슛, 김계령의 레이업이 잇따라 터져 11-5로 앞서 갔지만 대만은 한국의 골밑을 과감하게 파고 들며 접전을 예고했다. 1쿼터 버저 소리와 함께 정선민이 한 손으로 던진 슛이 림을 통과하며 26-20으로 앞섰지만 대만은 ...

    연합뉴스 | 2007.06.09 00:00

  • `젊은 피' 여자농구, 세계선수권대회 장도

    ... 일찌감치 12명의 최종 엔트리를 확정했고 여자프로농구 여름리그 챔피언결정전이 끝나 선수들이 속속 합류하면서 8월부터 태릉선수촌에서 땀을 흘려 왔다. 이번 대표팀의 특징은 여자농구를 떠받쳐 왔던 포인트 가드 전주원(안산 신한은행), 센터 정선민(천안 국민은행), 포워드 박정은(용인 삼성생명) 등 노장들이 제외됐다는 것. 이 자리에 프로농구 2-3년차 신예들인 가드 이경은(19.춘천 우리은행), 포워드 김정은(19.부천 신세계), 김세롱(20.삼성생명) 등이 들어 가면서 12월 ...

    연합뉴스 | 2006.09.05 00:00

  • [여자농구] 챔피언전 MVP 누가 될까

    ... "정말 솔직히 말해서 팀에서 든든하게 뒤를 받쳐주는 (박)정은 언니나 (이)종애 언니가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다운 모습을 보였다. 2패로 궁지에 몰린 천안 국민은행이 3연승으로 극적인 역전 우승을 차지하면 '바스켓 퀸' 정선민(32.185㎝)이 가장 유력한 MVP 후보다. 정선민은 2경기에서 평균 13.5점, 6.5리바운드, 4어시스트, 2.5가로채기로 분전했다. 마리아 스테파노바 역시 팀은 두 번 다 졌지만 평균 18.5점, 21.5리바운드 등 탁월한 ...

    연합뉴스 | 2006.07.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