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65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KBO 미디어데이, 윤태진 박성광 공동 진행

    ... KBS N 스포츠 '아이러브 베이스볼'을 통해 야구 팬으로부터 사랑받아 왔다. 현재는 채널A 스포츠 뉴스를 진행하고 있다. MC와 함께 미디어 대표로는 한국야구기자회에서 선정한 스포츠조선 박재호 부장, 문화일보 정세영 차장, SBS 유병민 기자, 스포츠경향 김하진 기자가 패널로 참석한다. KBO는 `오늘 녹화에서는 사전에 취합된 10개 구단의 대표선수들이 서로 묻고 답하는 인터뷰 영상을 포함해 감독 및 신인, 외국인 선수 등 풍성한 인터뷰를 ...

    한국경제 | 2021.03.29 11:36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

  • thumbnail
    "AI, 신약 개발에 혁신 동력 될 것" [2021 비트 콘 써밋]

    ... 생겼다"며 "글로벌 기업들은 이미 AI를 이용한 신약개발 임상에 들어갔고, 국내 기업들도 이를 쫓아가는 모양새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후 패널 토론은 AI 신약 개발(AI drug discovery)을 주제로 이어졌다. 정세영 분당서울대학교병원 디지털헬스케어 연구사업부 교수가 좌장을 맡고, 김태순 신테카바이오 대표와 최철수 교수가 김진한 대표와 함께 참여했다. 토론에 참여한 전문가들은 AI가 신약 개발에 있어 국가 경쟁력을 끌어올리는 중요한 디딤돌이 ...

    한국경제TV | 2021.03.17 17:38

  • 부산대 연구, 신소재 학술지 게재

    정세영 부산대 나노과학기술대학 광메카트로닉스공학과 교수와 이영희 기초과학연구원(IBS) 나노구조물리연구단장, 최우석 성균관대 물리학과 교수 공동 연구진은 고체 상태인 단결정 구리박막의 표면 산화층을 조절해 360가지 이상의 총천연색을 구현했다. 대면적 구리박막의 산화층을 1~2㎚(나노미터·10억분의 1m) 두께 수준으로 조절한 최초의 연구 결과다. 신소재 분야 학술지 ‘어드밴스드 머티리얼즈’에 게재됐다.

    한국경제 | 2021.03.11 17:54

  • thumbnail
    구리 표면 제어해 360가지 색 구현…반도체 공정 활용

    IBS "최초로 산화층 두께 원자 수준으로 제어 성공" 기초과학연구원(IBS) 이영희 단장과 부산대 정세영 교수·성균관대 최우석 교수 공동 연구팀은 구리 표면 산화층을 조절해 360가지 이상의 총천연색을 구현해 냈다고 11일 밝혔다. 구리 표면 산화층 두께를 원자 크기 수준으로 제어해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붉은 갈색의 구리는 산화할 때 청록색을 띤다. 금속의 산화는 과학적 난제 가운데 하나인데, 특히 구리의 산화는 규칙성이 없어 방향성을 ...

    한국경제 | 2021.03.11 10:10 | YONHAP

  • thumbnail
    현대차 '글로벌 기업' 만든 정몽구 회장…경영서 완전히 손 뗀다

    ... 명예회장으로 물러난 바 있다. 1938년생인 정몽구 명예회장은 세계 5위의 자동차 그룹을 일군 승부사로 평가받는다. 1998년 현대차 회장에 이어 1999년 3월 이사회 의장에까지 오르며 작은 아버지인 '포니 정' 정세영 전 현대차 명예회장 대신 현대차 경영권을 장악했다. 이듬해인 2000년에는 동생인 고(故) 정몽헌 전 현대그룹 회장과 '적통' 자리를 두고 '왕자의 난'을 벌인 끝에 현대차 계열 회사만 들고나와...

    한국경제 | 2021.02.21 14:18 | 강경주

  • thumbnail
    정몽구, 현대차그룹 경영에서 완전히 손 뗀다

    ... 조언을 구하며 그룹 체질 개선에 속도를 낼 전망이다. 1938년생인 정 명예회장은 세계 5위의 자동차 그룹을 일군 '승부사'로, 1998년 현대차 회장에 이어 1999년 3월 이사회 의장에까지 오르며 작은 아버지인 '포니 정' 정세영 전 현대차 명예회장 대신 현대차 경영권을 장악했다. 이듬해인 2000년에는 동생인 고(故) 정몽헌 전 현대그룹 회장과 '적통' 자리를 두고 '왕자의 난'을 벌인 끝에 현대차 계열 회사만 들고나와 '홀로서기'를 했다. 현대그룹 ...

    한국경제 | 2021.02.21 06:31 | YONHAP

  • thumbnail
    [한경 CFO Insight] 딜리뷰-'조카의 난' 금호석화, 한진칼 분쟁과 '평행이론'?

    ... 그래서 박 상무는 아시아나항공을 갖고 싶어했고 2019년 인수전에 참여하려고 시도한 정황도 있습니다. 자금력으로 인해 불발되긴 했지만요. (정몽규 HDC그룹 회장도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해 아버지 '포니 정'(故 정세영 회장)의 영광을 재현하고 싶어한 측면이 있었지요.) 이번 분쟁이 어떻게 끝날지 아직 예단은 어렵습니다만, 박 상무 측이 이사회 우위를 가지기는 어렵습니다. 일단 올해 임기만료 되는 이사가 5명으로 총 10명 중 최대 교체 가능 인원이 ...

    한국경제 | 2021.02.08 05:54 | 이상은

  • thumbnail
    큰형 빼닮은 '리틀 정주영'…60년 경영 현장 지키며 산업보국

    ... 산업보국(産業報國)을 실천한다’는 창업정신은 지금까지 KCC그룹으로 이어져왔다. 고인은 범현대가 큰 어른으로서 가족의 대소사를 직접 챙겼다. 현대가 1세대 6남 1녀 가운데 정주영 명예회장이 2001년 타계한 데 이어 정세영 현대산업개발 명예회장(2005년), 정순영 성우그룹 명예회장(2005년), 정인영 한라그룹 명예회장(2006년), 정희영 여사(2015년) 등이 세상을 떠나면서다. 서기열 기자 philo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31 18:03 | 서기열

  • thumbnail
    '영'자 항렬은 역사의 뒤안길로…막 내린 범현대家 1세대

    ... 정상영 KCC 명예회장이 30일 별세함에 따라 '영(永)'자 항렬을 쓰는 현대가 창업 1세대의 시대가 완전히 막을 내렸다. 현대가 1세대 6남 1녀 가운데 '왕회장'으로 불린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이 2001년 타계한 데 이어 정세영 현대산업개발 명예회장(2005년), 정순영 성우그룹 명예회장(2005년), 정인영 한라건설 명예회장(2006년), 정희영 여사(2015년) 등도 이미 세상을 떠났다. ◇ '왕회장'이 일군 현대 신화…1세대 막내려 현대의 신화를 ...

    한국경제 | 2021.01.31 07:16 | YONHAP

  • 【인사】대구시

    ...회) 김지수 ▷안전정책관실(행정안전부) 박재형 ▷교육협력정책관실(대구평생학습진흥원) 남효영 ▷산단진흥과(성서스마트그린산단사업단) 최익제 이재성 ▷투자유치과(대구경북경제자유구역청) 강민수 권창운 ▷교육파견 이은경 정선윤 변영임 조성수 김귀숙 이상철 김정숙 김영진 서영보 김윤경 장선미 임미라 김미경 유대종 정대호 김성식 김석수 최경아 신정원 박일웅 고명선 김근영 김광삼 송영재 정세영 박종찬 오경묵 기자 okmook@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1.28 17:45 | 오경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