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1,58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뉴 밀레니엄 20년] 차세대 CEO, 이재용·정의선 나란히 1·2위…'창업가' 김범수 4위·김봉진 9위

    ... 사전 다운로드부터 양대 애플리케이션 마켓 1위를 석권하며 흥행 돌풍을 이어 가고 있다. 리니지 형제의 흥행에 힘입어 엔씨소프트는 2019년 매출 2조원 돌파가 예상된다. ◆ 이부진, 유일한 여성 CEO…'삼성 2관왕' 7위는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차지했다. 정 부회장은 대형마트 업황 부진과 온·오프라인 유통 업체들의 출혈 경쟁 속에서 주력 계열사인 이마트의 실적 부진을 타개하기 위해 과감한 결단으로 선택과 집중에 올인하고 있다. 사업 재편, 온라인 강화, 초저가 ...

    한경Business | 2020.01.06 11:36

  • thumbnail
    [이슈+] '초탄일' 승부 건 이마트…실적 개선 언제쯤?

    ... '국민가격 프로젝트'행사를 전개했다. 특히, 신세계그룹 계열사가 진행한 지난해 쓱데이 행사 당일(11월2일) 고객수·매출증가율 38%, 71%도 모두 뛰어넘었다. 올해 이마트는 초저가 기조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정용진 이마트 부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불경기는 기회가 적어진다는 의미일 뿐, 기회가 아예 사라진다는 것이 아니다"며 "준비된 기업은 불경기에 더 큰 성장을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올해는 ▲수익성 있는 사업 ...

    한국경제 | 2020.01.06 10:41 | 고은빛

  • thumbnail
    "먹거리 혁신하라"는 정용진 vs "빠르게 도전하라"는 정지선

    작년 말 국내 유통업계에는 ‘인사 태풍’이 불었다. 대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이 상당수 교체됐다. 강희석 이마트 사장, 김형종 현대백화점 사장 등 새로운 인물들이 혁신과 재도약을 이끌게 됐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과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유통업 비중이 80~90%에 이르는 두 그룹의 경영자들이 내놓은 신년사에선 위기와 정체를 벗어나기 위한 ‘전략의 전환’이 읽힌다. 혁신에 대한 절박함, 변화에 ...

    한국경제 | 2020.01.05 18:12 | 안재광

  • thumbnail
    정용진 "고객에게 광적인 집중"…조현준 "변화 선도해야 생존"

    절박함이 느껴졌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등 경영계 오너들이 2일 발표한 신년사에서다. 이들은 생존을 위한 혁신을 강하게 주문했다. 매년 ‘위기론’을 설파해왔지만 올해는 정말 상황이 심각하다는 게 이들의 판단이다. 업종 간 경계가 빠르게 허물어지는 상황에서 잠시라도 방심하면 살아남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유통업계 화두는 수익성 개선 신세계 현대백화점 ...

    한국경제 | 2020.01.02 17:30 | 최만수/안재광

  • thumbnail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어중간하게 잘하고 있는지 돌아봐야"

    신세계 현대백화점 등 유통기업 총수들은 “위기가 일상화 되고 있다. 적당히 타협하는 관습에서 벗어나 다시 핵심 경쟁력을 회복해야 한다”는 메시지를 신년사에 담았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모든 것을 어중간하게 잘 하는 것이 아닌, 근본적인 단 하나의 역량을 확실하게 선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세계 각 계열사가 ‘어중간하게 잘 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돌아보라’는 주문과, ‘핵심 ...

    한국경제 | 2020.01.02 17:18 | 류시훈

  • thumbnail
    새해 맞은 재계 총수들 "혁신성장·지속가능성·디지털" 강조

    ... 대응'을 내놨다. 허 회장은 "불확실성을 극복하고 환경 변화에 빠르게 대응하면서 고객에게 사랑받고 좋은 인재들이 많이 찾는 끊임없이 성장하는 기업이 돼야 한다"며 디지털·글로벌 역량을 갖춘 인재 육성과 디지털 전환을 강조했다.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은 ▲수익성 있는 사업구조 ▲고객에 대한 '광적인 집중' ▲ 미래성장을 위한 신규사업 발굴 등 3대 과제에 역량을 집중하고, 고객의 목소리로 중심을 잡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지난해 부친 고 조양호 회장 별세 후 총수가 ...

    한국경제 | 2020.01.02 16:01 | YONHAP

  • thumbnail
    위기 부르짖는 유통가 총수…"변화·생존" 절박한 신년사

    ... 파악하고 대안을 찾는 ‘혁신적 사고’를 통해 성장전략을 수립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변화의 흐름을 빠르게 읽고 기존 전략의 문제점을 보완, 실행해 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고객의 불만에서 새로운 성장 기회를 발굴할 것을 임직원에게 주문했다. 정 부회장은 올해 수익성 있는 사업 구조, 고객에 대한 ‘광적인 집중’, 미래성장을 위한 신규 사업 발굴 등 세 가지 ...

    한국경제 | 2020.01.02 14:16 | 오정민

  • thumbnail
    유통 CEO들 올해 화두는 '변화·고객·핵심역량 강화'

    ... 위기의식이 엿보인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은 "기존 사업 분야에 얽매이지 말고 시장을 리드하는(이끄는) '게임 체인저'가 돼야 한다"면서 "기존의 사업 방식과 경영 습관, 일하는 태도 등 모든 요소를 바꿔야 한다"고 말했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쓴 고추냉이 속에 붙어사는 벌레에게 세상은 고추냉이가 전부'라는 표현을 인용하며 지금까지 유지해온 성공의 틀에서 벗어나 관습을 타파한 변화를 주문했다.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 역시 "변화의 파도에 올라타지 않으면 ...

    한국경제 | 2020.01.02 10:32 | YONHAP

  • thumbnail
    [신년사]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결국 답은 고객 불만에 있다"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사진)이 2일 2020년 신년사를 통해 임직원에게 고객의 불만에서 새로운 성장의 기회를 발굴할 것을 주문했다. 정 부회장은 신년사에서 임직원에게 올해 수익성 있는 사업 구조, 고객에 대한 ‘광적인 집중’, 미래성장을 위한 신규 사업 발굴 등 세 가지 역량에 집중할 것을 당부했다. 특히 빠르게 변화하는 유통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고객의 목소리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부회장은 "2020년 ...

    한국경제 | 2020.01.02 10:12 | 오정민

  • thumbnail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고객 불만에서 새로운 성장 기회 발굴"

    신년사 "모든 것 어중간하게 잘하기보다 회사별 본연의 경쟁력 갖춰야"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올해 사업에서 '고객에 집중할 것'을 강조했다. 정 부회장은 2일 신년사에서 올해 수익성 있는 사업구조와 고객에 대한 '광적인 집중', 미래성장을 위한 신규사업 발굴 등 세 가지 역량에 집중해 줄 것을 임직원에게 당부했다. 그는 특히 빠르게 변화하는 유통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고객의 목소리로 ...

    한국경제 | 2020.01.02 09:4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