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9,9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예상밖 '실적 선방' 대형株 계속 나온다

    ... 1분기 영업이익 전망치를 280억원에서 460억원으로 두 배 가까이 높였다. 키움증권은 이날 SK하이닉스의 1분기 영업이익을 기존 5240억원에서 5650억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다만 코로나19 사태의 직접적인 타격을 받은 항공, 정유, 여행업계는 부진을 면하기 어려울 전망이다. 대한항공의 1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3개월 전 936억원에서 최근 -995억원으로 급전직하했다. 1분기 실적이 잘 나온 종목도 2분기에는 큰 위기를 맞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

    한국경제 | 2020.04.08 19:26 | 양병훈

  • thumbnail
    '코로노미 쇼크'에서 건설사 신용도 굳건한 까닭 유료

    ... 수주가 회복할 것이란 예상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국제유가 급락과 지정학적 위기 확대로 불확실성이 불어났죠. 주요 발주처가 투자 규모를 축소할 것으로 보여 발주 규모 회복에도 시간이 걸릴 전망입니다. 국내 건설사가 강점을 갖고 있는 정유 설비 등의 수주 증가는 좀 더 기다려야 한다는 의미입니다. 건설사 간 신용도 양극화는 심화할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BBB급 건설사는 비수도권, 주택사업에 집중된 포트폴리오를 갖고 있습니다. 주택사업이 어려워지면 실적 변동성이 아무래도 ...

    모바일한경 | 2020.04.08 17:58 | 김은정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삼성벤처투자·에쓰오일, 산업용AI 스타트업 원프레딕트에 투자

    ... 통해 인수하거나 전략적 협력 관계를 강화하는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2018년 소수 지분 투자로 인연을 맺은 뒤 지난해 12월 추가 투자하며 최대 주주로 올라선 폴더블 스마트폰 유리기판 제조사 도우인시스가 대표적 사례다. 정유사에서 종합 석유화학업체로의 변화를 추진 중인 에쓰오일은 지난해 1월 원프레딕트의 시리즈A투자에 10억원을 투자한 데 이어 시리즈B에도 투자하며 벤처 투자를 통한 시너지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 에쓰오일은 2015년부터 원유를 정제하고 ...

    마켓인사이트 | 2020.04.08 15:30

  • thumbnail
    큰 공장 멈추는데…현대오일뱅크가 부러움 사는 이유 [김재후의 정유업계 인사이드]

    국내 정유회사들은 요즘 '죽을 맛'이다. 국제유가 급락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등에 따른 석유 수요 감소로 몸살을 앓고 있다. 그런데 이 와중에 다른 업체로부터 부러움을 사고 있는 정유회사가 있다. 외부 환경은 비슷하지만, 대규모 정기보수에 들어가면서 그 피해를 비껴갈 수 있기 때문이다. 주인공은 현대오일뱅크다. 이 회사는 8일부터 다음달 22일까지 한달 반 가까이 충남 대산공단의 '제2공장과 제2고도화...

    한국경제 | 2020.04.08 09:11 | 김재후

  • [사설] "4월 위기설 근거 없다"지만 신흥국 디폴트 위험 심상치 않다

    ... 편지에서 “(위기설이) 사실에 근거한 주장으로 보기 어렵다”고 했다. ‘코로나 쇼크’로 살얼음판 같은 시장을 안정시킬 책임이 있는 금융위원장으로선 당연한 언급일 것이다. 하지만 정유사마저 기업어음(CP) 시장에서 1조원 넘는 자금을 수혈하는 등 자금난을 호소하는 게 현실이다. 채권시장안정펀드가 회사채 매입을 시작했지만 대상에서 제외된 기업들의 처지는 더 다급하다. 금융경색을 일으킬 요인은 국내에만 있지 않다. ...

    한국경제 | 2020.04.07 18:20

  • 정부, 석유수입·판매부과금 90일간 징수 유예

    정부가 석유수입·판매부과금 징수를 4월부터 3개월 유예한다고 7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석유 수요 감소로 관련 업체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4월분은 7월, 5월분은 8월에 해당 월 부과금과 함께 내는 방식으로 유예한다. 이에 따른 납부 부담 경감 효과는 총 9000억원 정도로 정부는 추산하고 있다. 정부는 또 한국석유공사의 석유 비축시설을 민간 기업에 한시적으로 임대하는 방안...

    한국경제 | 2020.04.07 17:55 | 노경목

  • thumbnail
    반도체로 버틴 삼성…"코로나 진짜 충격은 지금부터"

    ... 것이다. 당장 한국 제조업의 또 다른 축인 자동차부터 ‘빨간불’이 켜졌다. 금융정보제공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기아자동차의 1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전년 동기 대비 33.8% 급감한 3930억원이다. 정유·화학업종은 1분기 ‘적자’를 기정사실화하고 있다. 국제 유가가 급락하면서 석유화학제품 가격이 함께 떨어졌고 정유사들이 재고로 비축해둔 원유 가격도 하락했다. SK이노베이션과 에쓰오일, GS칼텍스 모두 ...

    한국경제 | 2020.04.07 17:19 | 황정수/이승우/김보형

  • [사설] 부실기업 지원, 정치 말고 자립능력과 자구노력만 봐야

    ... 전 두산중공업이 극심한 경영난을 호소하자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은 특혜성이라는 비판에도 다급하게 1조원을 지원했다. 코로나 사태와 국제유가 폭락으로 촉발된 경제 쇼크에 따른 기나긴 구조조정은 이제부터 시작이라고 봐야 할 것이다. 정유회사들의 이익은 반토막이 났고, 항공사는 월 1조원대의 매출 손실을 기록 중이다. 1분기 세계 선박 발주량은 71% 급감했고, 해운 건설 자동차 등 한국의 주력산업들도 일제히 미증유의 충격으로 빠져들고 있다. 앞으로 계속 쏟아질 ...

    한국경제 | 2020.04.06 18:14

  • thumbnail
    "우리는 마스크부"…산업부 공무원, 자부심도 근성도 사라졌다

    “어디 하나 부도나면 그때서야 산업통상자원부가 제대로 들여다볼까요?” 6일 기자와 통화한 한 정유업체 임원은 한숨부터 쉬었다. 정유업계가 이중고를 겪고 있는데도 주무부처인 산업부가 아무 관심을 기울이지 않는다며 답답해했다. 정유업계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다 유가 급락의 여파로 생존을 걱정해야 하는 지경에 몰려있다. 경제단체의 한 관계자는 “석유를 기반으로 하는 정유업과 석유화학업이 무너지면 ...

    한국경제 | 2020.04.06 17:28 | 노경목/송형석/구은서

  • thumbnail
    상장사 영업이익 '흑자→적자' 속출…삼성전자 6조 넘을까

    ...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1분기 삼성전자 스마트폰 출하량은 6000만 대에 그친 것으로 추정된다”며 “2분기는 세트 수요 부진이 심화될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여행·정유주 적자전환 예상 코로나19의 직접적인 타격을 받은 여행, 항공주 관련 기업들은 1분기 영업이익이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대한항공은 3개월 전까지 980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릴 것으로 예상됐다. 전년 동기(1406억원)보다는 ...

    한국경제 | 2020.04.06 17:28 | 양병훈/고재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