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32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팩트체크] 비동의 간음죄 추진에 남성의원들 얼마나 참여?

    ... 간음죄 도입에 적극성을 보였다. 20대 국회 당시 자유한국당 소속 홍철호 의원이 발의한 법안의 공동발의자 10명이 모두 남성이었고, 이 중 8명이 자유한국당 소속이었다. 홍 의원과 박덕흠·박성중·박완수·유민봉·윤재옥·이명수·정진석 의원 등이 참여했다. 당시 바른미래당 유의동 의원과 민주평화당 윤영일 의원도 공동발의에 참여했다. 또 홍철호 의원과 소속 정당이 같은 송희경 의원이 발의한 법안엔 총 12명의 자유한국당 의원이 참여했는데, 이 중 10명(83.3%)이 ...

    한국경제 | 2020.08.13 16:07 | YONHAP

  • thumbnail
    정진석 "타락한 환경부…4대강 농민들에게 물어보라"

    "현장 안 보고 엉터리 주장…고조선 시대로 가자는 건가" 미래통합당 정진석 의원은 13일 "대통령 입맛에 맞는 설명을 내놓으려고 1초도 망설이지 않고 엉터리 답을 던진 환경부 관리들의 타락에 우려를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각종 언론에 나와 '4대강 사업이 홍수를 방지했다는 게 말이 되느냐'고 떠드는 사람들, 4대강 주변 농민들에게 한번 물어보라. 홍수가 줄었는지 늘었는지, 농사와 생활에 도움이 되는지 안 되는지"라고 ...

    한국경제 | 2020.08.13 15:32 | YONHAP

  • thumbnail
    문대통령 "4대강 보의 홍수조절 여부 분석할 기회"(종합)

    ... 영향에 대해서도 전문가와 함께 깊이 있는 조사와 평가를 당부한다"고 언급했다. 이런 발언은 이명박 정부의 역점 사업이었던 4대강 사업이 저지돼 폭우 피해를 막지 못했다는 미래통합당의 주장에 대한 반박 성격으로 풀이된다. 통합당 정진석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4대강 사업을 끝낸 후 지류·지천으로 사업을 확대했다면 물난리를 더 잘 방어하지 않았을까"라고 적었다. 반대로 환경단체 등은 보 설치 후 상·하류 수위 차가 생겨 수압이 증가한 탓에 제방이 붕괴한 것이라고 주장하고 ...

    한국경제 | 2020.08.10 16:10 | YONHAP

  • thumbnail
    문대통령 "4대강 보의 홍수조절 여부 분석할 기회"

    ... 대해서도 전문가와 함께 깊이 있는 조사와 평가를 당부한다"고 언급했다. 이런 발언은 이명박 정부의 역점 사업이었던 4대강 사업이 저지돼 폭우 피해를 막지 못했다는 미래통합당의 주장에 대한 반박 성격으로 풀이된다. 통합당 정진석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4대강 사업을 끝낸 후 지류·지천으로 사업을 확대했다면 물난리를 더 잘 방어하지 않았을까"라고 적었다. 반대로 환경단체 등은 보 설치 후 상·하류 수위 차가 생겨 ...

    한국경제 | 2020.08.10 15:02 | YONHAP

  • 수해 응급복구비 나오자 예산 따냈다고 홍보전

    ... 피해가 큰 경기·충북·충남에 각 20억원, 강원에 10억원을 지원했다.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충남 논산·계룡·금산)은 논산 가야곡면 세천 정비공사에 5억원 등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정진석 미래통합당 의원(공주·부여·청양)도 잉화달천 배양간보 재설치 예산 5억원을 마련했다고 했다. 실내 야구연습장 건립 10억원(한병도 민주당 의원), 임실치즈역사문화관 건립 10억원(이용호 무소속 의원) 등 집중호우 ...

    한국경제 | 2020.08.09 17:14 | 조미현

  • thumbnail
    통합 "MB 4대강 때 섬진강도 했다면 물난리 막았을텐데"

    정진석 "지금도 4대강 보 때려부수겠다니 기가 막혀" 기록적 폭우로 전국에서 피해가 잇따르자 미래통합당이 이명박(MB) 정부의 역점 사업이었던 '4대강 사업'을 불러냈다. 통합당 정진석 의원은 9일 페이스북에 "4대강 사업을 끝낸 후 지류·지천으로 사업을 확대했더라면 지금의 물난리를 좀 더 잘 방어할 수 있지 않았을까"라고 적었다. 정 의원은 지난해 자유한국당 시절 '4대강 보 파괴 저지 특별위원회' 위원장을 지냈다. 그는 "문재인 정부는 ...

    한국경제 | 2020.08.09 16:16 | YONHAP

  • thumbnail
    소병훈 "통합당, 재난 와중에 대통령 협박…금도 넘었다"

    ... 소 의원은 9일 SNS에 "최악의 물난리로 온 국민이 실의에 빠져있는 지금, 자칭 수권정당을 자임한다는 미래통합당 일각에서는 여전히 공수처 반대만을 외치고 있다"며 "심지어 국회부의장까지 거론되었던 정진석 의원은 문 대통령의 퇴임을 운운하며 금도를 한참이나 넘었다"고 주장했다. "협치는 커녕 협박이나 다름 없는 언사임에도 당내 그 어떤 정치인도 지적하는 이가 없다"고도 했다. 소 의원은 "도대체 ...

    한국경제 | 2020.08.09 12:48 | 임도원

  • thumbnail
    민주, '퇴임 대비' 정진석 맹폭…"대통령 겁박하나, 자중하라"

    신동근 "정권 눈앞? 김칫국"…최민희 "'찐독재'면 다 구속" 더불어민주당에서는 8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이쯤에서 멈추는 게 퇴임 후를 대비하는 최선"이라고 말한 미래통합당 정진석 의원을 향해 강도높은 비난이 이어졌다. 신동근 의원은 페이스북에 "어지간히 하라. 내가 알고 있던 정 의원에서 조금도 달라지지 않았다"며 "퇴임 이후를 대비하라는 것은 협박하는 것인가. 통합당에 국정을 맡기라는 것인가"라고 썼다. 신 의원은 "가장 효과적인 퇴임 ...

    한국경제 | 2020.08.08 14:08 | YONHAP

  • thumbnail
    '文, 이쯤에서 멈추라' 정진석에…박주민 "말 조심하라" 경고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후보인 박주민 의원( 사진 )이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내가 알던 문 대통령이 아니다. 이쯤에서 멈추라"고 목소리를 높인 정진석 미래통합당 의원을 두고 "말 조심하라"고 경고했다. 7일 박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도대체 뭐 하자는 거냐. 아무리 여야가 다르지만 할 수 있는 말이 있고, 하면 안 되는 말이 있다. 정말 이러실 거냐"라며 정 의원의 게시글을 겨냥했다. ...

    한국경제 | 2020.08.07 19:31

  • thumbnail
    정진석 "이쯤에서 멈추는 게 퇴임 이후를 대비하는 길"

    박주민 "대통령 협박하는 건가…말 조심하라" 미래통합당 정진석 의원이 7일 SNS에 '문재인 대통령님, 이쯤에서 멈추십시오'라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을 올렸다. 그는 이른바 '권언유착 의혹'과 검찰 권한 약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등을 언급하며 "민주화 세력이 원하는 건 그들이 타도하려고 했던 견제받지 않는 권력의 향유"라며 "공수처가 출범하면 울산 선거부정에 개입했던 청와대 핵심과 그 윗선들 이제 다리 쭉 뻗고 잘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

    한국경제 | 2020.08.07 18:3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