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4,24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종인 비대위' 손 뗀 통합당 지도부…새 원내지도부 몫으로(종합)

    ... 관측으로 연결된다. 다만 당 혼란을 조속히 수습하는 차원에서 원내대표 경선을 앞당길 가능성도 있다. 심 원내대표는 입장문을 통해 "조속한 시일 내 새 원내대표 선출을 위한 당선자 총회를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원내대표 후보로는 정진석·주호영(5선)·박진·권영세·김기현(4선), 김태흠·유의동·장제원·조해진(3선), 김성원(재선) 의원 등이 거론된다. 정진석·주호영·권영세 의원 등은 김종인 비대위 출범에 찬성한 바 있다. 반면에 김태흠·조해진 의원 등은 공개 반대론자다. ...

    한국경제 | 2020.04.30 16:52 | YONHAP

  • thumbnail
    '김종인 비대위' 손 뗀 통합당 지도부…새 원내지도부 몫으로

    ... 총회를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황보승희 당선인 등 부산지역 초선 당선인 9명은 입장문을 내고 원내대표 경선을 앞당기고, 경선 직전 당선인 워크숍에서 후보들을 상대로 한 '타운홀 미팅'을 갖자고 제안했다. 현재 원내대표 후보로는 정진석·주호영(5선)·박진·권영세·김기현(4선), 김태흠·유의동·조해진(3선), 김성원(재선) 의원 등이 거론된다. 이들 중 정진석·주호영·권영세 의원 등은 김종인 비대위 출범에 찬성한 바 있다. 반면에 김태흠·조해진 의원 등은 공개 ...

    한국경제 | 2020.04.30 13:39 | YONHAP

  • '자강론 vs 외부 수혈' 엇갈려…원내대표 후보들도 대충돌

    ... 구도가 형성됐던 과거 원내대표 선거와는 다르게 이번에는 그런 구도가 만들어지기 힘든 환경이라는 분석도 있다. 지난 4·15 총선에서의 대패로 당내 계파 자체가 옅어졌기 때문이다. 현재 원내대표 후보군으로는 주호영, 정진석, 김태흠 의원과 권영세 당선자 등 10명 안팎이 거론되고 있다. 주 의원과 정 의원, 권 당선자 등은 김종인 체제에 대해 긍정적인 입장을 밝히는 반면, 김 의원은 조 의원과 함께 ‘비토 그룹’의 가장 선두에 서 ...

    한국경제 | 2020.04.29 17:44 | 성상훈

  • thumbnail
    홍준표 "자생력 없는 당 해체하라" vs 정진석 "넌더리 난다"

    홍준표 '김종인 공격' 비판한 정의원 향해 "김종인에 붙었다" 비난 정진석 "막말 인내의 한계 넘어서고 있다…막돼먹은 언사 사과하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 대표와 통합당 정진석 의원이 29일 위험수위를 넘나드는 설전을 주고 받았다. 통합당을 탈당해 무소속 당선된 홍 전 대표는 이날 오전 대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나는 이 당의 터줏대감"이라며 "뜨내기들이 주인을 내쫓고 당의 주인 행세하는 모습에 기가 막힌다"고 말했다. 김종인 ...

    한국경제 | 2020.04.29 16:55 | YONHAP

  • thumbnail
    '뜨내기'에 발끈한 정진석 "홍준표 막말 한계치 넘어서"

    지난 총선에서 5선 고지에 오른 정진석 미래통합당 의원은 29일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통합당 전신) 대표가 생각 없이 쏟아내는 막말에 인내치의 한계를 넘어서고 있다"라며 작심 비판을 쏟아냈다. 정 의원은 29일 자신의 페이스북(SNS)을 통해 "홍 전 대표가 우리 당의 미래가 될 수는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공인으로서 최소한의 금도조차 없는 그가 우리 당의 미래가 될 수는 없고, 되어서는 ...

    한국경제 | 2020.04.29 16:52 | 조준혁

  • thumbnail
    '김종인 찬성이냐 반대냐' 구도로 흐르는 통합당 원내대표 경선

    ... 중심으로 대결 구도가 만들어졌던 과거 원내대표 선거와는 다르게 이번에는 그러한 구도가 만들어지기 힘든 환경이라는 분석도 있다. 지난 4.15 총선에서의 대패로 당내 계파자체가 옅어졌기 때문이다. 현재 원내대표 후보군으로는 주호영, 정진석, 김태흠 의원과 권영세 당선인 등 10명 안팎이 거론되고 있다. 주 의원과 정 의원, 권 당선인 등은 김종인 체제에 대해 긍정적인 입장을 밝히는 반면, 김 의원은 조경태 의원과 함께 ‘비토 그룹’의 가장 선두에 ...

    한국경제 | 2020.04.29 16:45 | 성상훈

  • thumbnail
    방향타 잃은 통합당…총선참패 이주일째 사분오열·자중지란(종합)

    ... 페이스북 등을 통해 김 전 총괄선대위원장의 과거 동화은행 비자금 사건을 거론하며 "부정과 비리로 얼룩진 비대위원장을 반대한다"고 연일 맹비난을 퍼붓고 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김종인 비대위에 찬성하는 통합당 정진석 의원과도 설전을 벌였다. 홍 전 대표가 정 의원을 겨냥해 "자민련에서 들어와서 MB와 박근혜에게 붙었다가 이제 김종인에게 붙는 걸 보니 안타깝다"고 하자, 정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홍 전 대표가 생각 없이 ...

    한국경제 | 2020.04.29 16:40 | YONHAP

  • thumbnail
    홍준표 "몇몇 뜨내기들 와서 터줏대감 몰아내고 주인 행세"

    ... 주장을 내세웠다"며 "그런 논리면 앞으로 우리 당은 최소 24~25년 동안 대통령이 될 사람이 없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제 그만 공적생활을 정리하시라"고 일침을 가했다. 또 정진석 의원을 겨냥해 "자민련에서 들어와서 MB와 박근혜에게 붙었다가 이제 김종인에게 붙는 걸 보니 안타깝다"며 "이런 사람들이 들어와서 설치는 건 이 당에 미래가 없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대선 ...

    한국경제 | 2020.04.29 14:19 | 강경주

  • thumbnail
    홍준표 "뜨내기들이 주인 내쫓고 주인 행세…기가 막힌다"

    ...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김 내정자가 자신의 문제를 숨기고 당을 접수하려고 40대 기수론이라는 엉터리, 무리한 주장을 내세웠다"며 "그런 논리면 앞으로 우리 당은 최소 24∼25년 동안 대통령이 될 사람이 없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정진석 의원을 겨냥해 "자민련에서 들어와서 MB와 박근혜에게 붙었다가 이제 김종인에게 붙는 걸 보니 안타깝다"며 "이런 사람들이 들어와서 설치는 건 이 당에 미래가 없는 것"이라고 했다. 그는 "대선 지지율이라는 단어는 뜬구름에 불과하다. ...

    한국경제 | 2020.04.29 11:32 | YONHAP

  • thumbnail
    '김종인 비대위' 다시 혼돈속으로…여전히 구심점 못찾는 통합당(종합)

    ... 유감스럽다"고 반발했다. 실제 조 최고위원은 전국위에서 '김종인 비대위' 가결 가능성이 커지자 연단으로 뛰어 올라가는 등 강하게 항의했고, 전국위 의장인 정우택 의원이 "끌어내라"고 지시하면서 소란이 벌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반면 정진석 의원은 통화에서 "상임전국위는 유감스럽게도 안됐지만 전국위원회는 민주적으로 표결된 것이니 결과를 존중해야 한다"며 "(김 내정자가 거부해도) 설득을 더 해야 한다. 우리 형평이 정상적으로 순조롭게 되는 형편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0.04.28 23:0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