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2,5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선택 4·15] 격전지 공주부여청양 예상밖 출구조사 결과…박수현 '당혹'

    대전 중구 황운하-이은권, 피 말리는 초접전 예상 4·15 총선 충청권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충남 공주·부여·청양 출구조사 결과가 그동안 여론조사와 달라 후보 간 희비가 교차했다. 미래통합당 정진석 후보는 선거운동 기간 각종 언론사가 발표한 대부분 여론조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박수현 후보에게 밀리는 것으로 나타났으나 15일 방송 3사 공동 출구조사 결과에서는 크게 앞서는 것으로 예상됐다. 정 후보는 이날 오후 발표한 지상파 방송 3사 출구조사에서 ...

    한국경제 | 2020.04.15 20:27 | YONHAP

  • [속보] 충남 공주부여청양, 박수현 42.9% vs 정진석 52.5%[지상파3사 출구조사]

    충남 공주부여청양, 박수현 42.9% vs 정진석 52.5%[지상파3사 출구조사]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4.15 19:04

  • thumbnail
    [관심지 출구조사 결과]공주·부여·청양 '정진석' 52.5% 1위

    ◆…(사진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미래통합당 정진석 52.5% 더불어민주당 박수현 42.9% -방송3사 공동 출구조사 결과- 조세일보 / 강상엽 기자 yubyoup@joseilbo.com

    조세일보 | 2020.04.15 18:33

  • thumbnail
    [총선 D-1] "제게 한표를"…대전세종충남 후보들 마지막 간절한 호소(종합)

    ... 만난 뒤 공주에서 마지막 유세를 진행했다. 박 후보는 "우리 지역을 위해 저를 압도적으로 당선시켜 달라"며 "세게 밀어주시면 크게 보답하겠다. 집권 여당의 강력한 힘으로 공주·부여·청양을 확 바꾸겠다"고 약속했다. 통합당 정진석 후보는 공주 옥룡네거리에서 아침인사로 선거운동을 시작한 뒤 인구가 가장 많은 공주에 집중했다. 정 후보는 유세에서 "문재인 정권 3년의 경제실험을 심판하지 않으면 코로나 이후 경제가 더 어려워진다"며 "문재인 정권의 폭주를 막아내고 ...

    한국경제 | 2020.04.14 16:33 | YONHAP

  • thumbnail
    [총선 D-1] "제게 한표를"…대전세종충남 후보들 마지막 간절한 호소

    ... "우리 지역을 위해 저를 압도적으로 당선시켜 달라"며 "세게 밀어주시면 크게 보답하겠다. 집권 여당의 강력한 힘으로 공주·부여·청양을 확 바꾸겠다"고 약속했다. 통합당 정진석 후보는 공주 옥룡네거리에서 아침인사로 선거운동을 시작한 뒤 인구가 가장 많은 공주에 집중했다. 정 후보는 유세에서 "문재인 정권 3년의 경제실험을 심판하지 않으면 코로나 이후 경제가 더 어려워진다"며 "문재인 ...

    한국경제 | 2020.04.14 15:10 | YONHAP

  • thumbnail
    자고나면 바뀌는 1위, 16곳 '초접전'…투표함 까봐야 안다

    ... 후보와 통합당 주호영 후보가 여론조사 선두 자리를 주고받고 있다. 수성을도 무소속으로 나선 홍준표 후보와 통합당의 공천을 받은 이인선 후보가 접전이다. 충남 공주·부여·청양의 박수현(민주당)·정진석(통합당) 후보, 강원 강릉의 김경수(민주당)·권성동(무소속) 후보도 여론조사 결과를 승부를 예측하기 힘들다. 20대 총선에서 득표율 3%포인트보다 적은 차이로 당선이 결정된 지역구는 37곳에 달했다. 이 가운데 13곳은 ...

    한국경제 | 2020.04.13 17:34 | 고은이

  • thumbnail
    격전지서 사전투표율 더 치솟았다…종로 34.6%로 수도권 최고치

    ... 송파구(27.79%), 경기 과천시(33.95%), 양평군(30.43%), 안양시 동안구(29.3%), 성남시 분당구(28.19%) 등이 전체 사전투표율보다 높은 사전투표율을 보였다. 충청권에서는 민주당 박수현 후보와 통합당 정진석 후보가 맞붙는 충남 공주·부여·청양 사전투표율이 높았다. 공주시는 30.92%, 부여군은 31.69%, 청양군은 34.06%로 모두 30%대를 기록했다. 민주당 곽상언 후보와 통합당 박덕흠 후보가 대결하는 ...

    한국경제 | 2020.04.12 15:23 | YONHAP

  • thumbnail
    막바지 접어든 4·15 총선…여 "147+α", 통합 "125+α" 전망-2

    ... 민주당은 천안을(박완주), 아산을(강훈식), 당진(어기구), 논산·계룡·금산(김종민) 등 7석 이상의 승리를 기대했다. 통합당은 현역 의원 지역구인 홍성·예산(홍문표), 보령·서천(김태흠), 서산·태안(성일종), 공주·부여·청양(정진석), 아산갑(이명수) 등 5곳을 중심으로 한 7곳가량의 승리를 예상했다. 모두 8곳에서 승부가 펼쳐지고 있는 충북의 경우 민주당이 청주 흥덕(도종환), 청주 청원(변재일), 청주 서원(이장섭) 등 최소 3곳의 승리를 낙관했고, 통합당은 ...

    한국경제 | 2020.04.12 06:00 | YONHAP

  • thumbnail
    '靑 대변인' 박수현 vs '4選 중진' 정진석…박빙의 리턴매치

    충남 공주·부여·청양은 충청권 최대 격전지로 꼽힌다. 박수현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정진석 미래통합당 후보가 오차 범위 내에서 접전을 펼치고 있어서다. 문재인 정부 초대 대변인을 지낸 박 후보와 새누리당 원내대표를 지낸 정 후보는 20대 총선에 이어 4년 만의 ‘리턴매치’를 벌인다. 박 후보는 공주와 부여·청양으로 나뉘어 진행된 19대 총선 때 공주에서 금배지를 달았다. 이후 공주와 부여·청양이 ...

    한국경제 | 2020.04.10 17:44 | 임호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