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5,1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정진석 "안철수 왜 간만 보나…눈 있으면 제1야당 지지율 보라"

    정진석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장이 13일 국민의힘 초선 의원 모임인 '명불허전 보수다' 강연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겨냥해 "어떤 방식으로 (단일화를) 하면 좋을지 얘기를 안 하고 계속 간만 본다. 유감스럽다"고 비판했다. 정 위원장은 "우린 안 대표에 할 수 있는 일은 다 했다"며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안 대표를 만나 입당을 제안했고, 안 대표 응답만 남았다"고 했다. 정 ...

    한국경제 | 2021.01.13 11:05 | 고은이

  • thumbnail
    정진석 "중도층 귀착지는 국민의힘…安, 눈 있으면 보라"

    야권 단일화 견제구…"안철수, 방식은 이야기 안 하고 간만 봐" 국민의힘 4·7 재보궐선거 공천관리위원장인 정진석 의원은 13일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를 향해 "중도 지지표를 독점하고 있는 양 이야기 하는 것은 천만의 말씀, 만만의 말씀"이라고 말했다. 정 의원은 이날 국민의힘 초선 모임 '명불허전 보수다' 초청 강연에서 "중도층 대이동의 일차적인 귀착지는 국민의힘"이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그는 특히 최근 여론조사에서 국민의힘이 더불어민주당과 ...

    한국경제 | 2021.01.13 10:49 | YONHAP

  • thumbnail
    '식사정치'의 계절…野주자들, 밀담에 공들이기

    ... 이들을 중심으로 식사, 티타임 일정을 마련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10년만에 서울시장 재도전에 나선 나경원 전 의원은 그간 중진들을 중심으로 물밑 대화에 정성을 기울였다. '복당파'인 김태호·권성동 의원을 비롯해 주호영 원내대표, 정진석 의원과 따로 식사 자리를 가진 것으로 알려졌다. 12일엔 홍준표 의원과 오찬을 함께 했다. 나 전 의원은 13일 통화에서 "오래전 약속"이라며 확대해석을 경계했지만, 주변에서는 홍 의원의 당 대표 시절 주요 인사들의 캠프 합류 ...

    한국경제 | 2021.01.13 06:00 | YONHAP

  • thumbnail
    국민의힘, 내주 경선후보등록…이달말 예선진출자 발표(종합)

    정진석 "인재영입 논의는 별도로 없다" 선긋기 국민의힘은 오는 18일부터 21일까지 나흘간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후보공천을 위한 예비경선 후보 등록을 받는다고 12일 밝혔다. 이어 24일 서울, 25일 부산에서 후보자 면접을 거쳐 26일에는 예비경선 진출자를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정진석 4·7재보선 중앙당 공천관리위원장은 이날 오전 회의 후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후보자 설명회 일정으로는 27일 하루를 배정했다. 일부 예비 후보들 사이에서 ...

    한국경제 | 2021.01.12 16:44 | YONHAP

  • thumbnail
    국민의힘, 내주 재보선 후보등록…이달말 예선진출자 발표

    정진석 "인재영입 논의는 별도로 없다" 선긋기 국민의힘 4·7재보궐선거 공천관리위원회는 오는 18일부터 21일까지 나흘간 예비경선 후보 등록을 받는다고 12일 밝혔다. 이후 25일까지 서류심사와 24일 서울, 25일 부산에서 각각 후보자 면접을 거쳐 26일에는 예비경선 진출자를 발표한다는 계획이다. 정진석 공관위원장은 이날 오전 회의 후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 후보자 설명회 일정으로는 27일 하루를 배정했다. 일부 예비 후보들 사이에서 ...

    한국경제 | 2021.01.12 14:07 | YONHAP

  • thumbnail
    주호영 "안철수와 단일화 반대하는 사람 없다"…김종인은?

    ... 있다"며 "큰 선거를 앞두고 복잡한 절차에 들어가는 것 자체가 조심스러운 측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합당 문제는 전 당원들의 뜻이 전제되고 난 후에 논의할 문제"라면서 특히 정진석 공천관리위원장이 최근 언론에 국민의당과 합당 등 통합론을 언급한 것에 대해선 "선거를 관리해야 할 자리에서 합당까지 이야기한 것은 조금 많이 나간 것"이라고 비판했다.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

    한국경제 | 2021.01.12 11:35 | 조준혁

  • thumbnail
    서울시장 출마 국민의힘 박춘희 "안철수, 후보 사퇴하라"

    ... 야권 갈라치기의 달인"이라며 안 대표의 2011년 서울시장 불출마, 2012년 대선 후보 포기, 2018년 서울시장 선거 3위 득표 등을 일일이 거론했다. 박 전 구청장은 "국민의힘 지도부가 늘 3등만 했던 '포장만' 골리앗에게 주눅들 필요가 없다"며 "안 대표는 즉각 서울시장 후보를 사퇴하라"고 했다. 이어 정진석 공천관리위원장을 향해서도 "당대당 통합이라는 어처구니없는 주장으로 후보들을 농락했다"며 위원장직 사퇴를 촉구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1.12 11:21 | YONHAP

  • thumbnail
    주호영 "단일화는 필수…합당은 국민에 피로감 줘"

    ... 논의를 하다가 정작 여당에 대한 비판의 시기를 놓치기도 하고, 국민에게 피로감을 준 적이 있다"며 "큰 선거를 앞두고 복잡한 절차에 들어가는 것 자체가 조심스러운 측면이 있다"고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그는 "합당의 문제는 전 당원들의 뜻이 전제되고 난 후에 논의할 문제"라면서 특히 정진석 공천관리위원장이 최근 언론에 통합론을 언급한 데 대해 "선거를 관리해야 할 자리에서 합당까지 이야기한 것은 조금 많이 나간 것"이라고 비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1.12 09:46 | YONHAP

  • thumbnail
    "우리 후보 내기도 전에…콩가루 집안이냐"…'안철수 모시기'에 발끈한 김종인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사진)이 서울시장 보궐 선거를 위한 국민의당과의 합당 가능성을 일축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의 단일화 없이 3자 구도로 선거를 치러도 승산이 있다는 전망을 내놓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11일 국회에서 열린 당 비상대책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국민의당과의 정당 통합은 있을 수 없는 이야기고 전혀 상상도 못 하는 상황”이라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더 이상 거론할 필요가 없다&...

    한국경제 | 2021.01.11 17:03 | 성상훈

  • thumbnail
    김종인 "安과 당대당 통합이 웬 말…이러다 콩가루 된다"

    ... 말했다고 여러 참석자가 연합뉴스에 전했다. 그는 회의를 마치고 취재진의 질문에도 "(국민의당과의) 정당 통합이라는 건 있을 수가 없는 일"이라며 "나는 상상하지 못하는 상황이라, 더이상 거론할 필요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앞서 정진석 공천관리위원장은 페이스북 글과 언론 인터뷰를 통해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통합이 후보 단일화보다 먼저"라며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의 입당과 당대당 통합은 별개 문제가 아니다"라고 언급했다. 이같은 발언을 두고 김 위원장은 회의에서 ...

    한국경제 | 2021.01.11 15:1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