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87,26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단독] 류여해 "檢, '홍준표 성희롱' 재기수사명령에도 시간끌기"

    ... 미루고 있다. 류 전 최고위원 측 변호사는 23일 <한경닷컴>과의 인터뷰에서 "민사소송에서 최종적으로 승소한 사건을 검찰이 기소도 안 하려고 하는 경우는 처음 보는 것 같다"며 "검찰이 유력 정치인 봐주기, 눈치보기를 하려는 것 아닌지 의심된다"고 주장했다. 류 전 최고위원은 지난 2018년 2월 홍 전 대표가 자신을 성추행하고 최고위원회의 출석을 방해해 업무를 방해했으며, 모욕과 명예훼손 등 총 6건의 불법행위를 ...

    한국경제 | 2021.04.23 18:14 | 김명일

  • thumbnail
    싱가포르, 재무장관 등 개각…리셴룽 후계 '최종 모의고사'

    ... 옹예쿵(51) 교통부장관은 보건부장관으로 자리를 옮기면서, 웡 재무장관과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진두지휘하는 범정부 코로나19 태스크포스 공동 의장을 맡게 됐다. 집권 인민행동당(PAP)을 이끄는 젊은 정치지도자들인 이른바 '4세대(G) 그룹' 중 후임 총리 후보군으로 지목되던 4인방 중 데스먼드 리(44) 국가개발부 장관만 유임됐다. 리 총리는 지난해 7월 총선 이후 이런 개각을 구상했었지만 코로나19 사태가 한창이라 실행에 옮길 ...

    한국경제 | 2021.04.23 17:55 | YONHAP

  • thumbnail
    대만, 중미경제통합은행 사무처 유치…"국제경제기구 최초"

    ... 대만에 지국을 만드는 것"이라면서 "대만은 CABEI 회원국일 뿐만 아니라 정식 국가명으로 참여한다"고 주장했다. 이어서 사무처 설립 배경에 대해 "대만 자본시장과 중미 지역을 더 깊게 연결하기 위한 것"이라면서 "중미 국가의 정치·사회 발전에 참여해 대만이 국제사회에서 잘 보이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조치는 중국이 '미국의 뒷마당' 격이던 중남미 국가들에 대규모 차관이나 투자를 제공하면서 영향력 확대를 꾀하는 가운데 이뤄졌다. 중국은 이 지역에서 ...

    한국경제 | 2021.04.23 17:40 | YONHAP

  • thumbnail
    [단독] '乙의 눈물' 닦아준다더니…최저임금 미지급 분쟁 '역대 최다'

    ... 이런 단면을 보여주고 있다는 분석이다. 코로나19 상황에서 ‘사회적 약자를 위한다’는 문재인 정부의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이 오히려 약자를 더욱 힘들게 하는 부메랑이 되고 있는 셈이다. 최저임금을 정할 때 정치적 개입을 차단하는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최저임금 분쟁·사법처리 모두 최다 23일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이 고용노동부에서 받은 ‘연도별·사업 규모별 최저임금 위반 신고·처리 ...

    한국경제 | 2021.04.23 17:26 | 성상훈

  • thumbnail
    인구 100만 이상 4개 메가시티 뭉쳤다…특례시시장협의회 출범(종합)

    ...석·홍정민 의원 등 4개 특례시가 지역구거나 특례시 입법 과정에서 도움을 준 국회의원들, 도·시의원 등이 참석해 협의회 발족을 축하했다. 협의회는 내년 1월 특례시 출범 전까지 덩치에 맞는 행·재정적 권한을 갖도록 정부, 정치권을 설득하고 법령 제·개정을 끌어내는 사령탑 역할을 한다. 협의회 초대 대표회장은 허성무 창원시장이 맡는다. 이재준 고양시장, 염태영 수원시장, 백군기 용인시장은 공동회장이다. 허성무 시장은 "2018년 9월 특례시를 염원해 ...

    한국경제 | 2021.04.23 17:25 | YONHAP

  • thumbnail
    최저임금 과속이 부른 '乙의 분쟁'…영세업체·근로자 모두 불만

    ... 이런 단면을 보여주고 있다는 분석이다. 코로나19 상황에서 ‘사회적 약자를 위한다’는 문재인 정부의 급격한 최저임금 인상이 오히려 약자를 더욱 힘들게 하는 부메랑이 되고 있는 셈이다. 최저임금을 정할 때 정치적 개입을 차단하는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최저임금 분쟁·사법처리 모두 최다 23일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이 고용노동부에서 받은 ‘연도별·사업 규모별 최저임금 위반 신고·처리 ...

    한국경제 | 2021.04.23 17:23 | 성상훈

  • 서점선 '예비 大選' 이미 후끈

    ... 에세이집부터 지인들이 집필한 ‘인물 소개서’까지 다양한 책이 베스트셀러 진입을 노린다. 도서 출판을 통해 인지도를 쌓으면서 선거 자금을 모을 수도 있어 대권주자들로서는 ‘1석 2조’라는 게 정치권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23일 교보문고에 따르면 《구수한 윤석열》은 지난 14일부터 20일까지 교보문고 정치·사회 분야 책 가운데 최대 판매량을 기록했다. 이 책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서울대 법대 79학번 동기들이 언급한 윤 전 ...

    한국경제 | 2021.04.23 17:12 | 전범진

  • thumbnail
    '잠룡 兩强' 동시 저격한 정세균

    ... 지사(24%)였다. 정 전 총리(1%)는 7위를 기록했다. 정 전 총리는 “그분(윤 전 총장)은 검사밖에 해 보신 게 없으시지 않나”고 했다. 그러면서 “과거 어떤 검찰총장도 총장직을 끝내고 바로 정치에 직행한 분이 없다. 그런데 이분은 자기 임기도 다 안 마치고 중간에 사임해서 정치로 직행한다는데 국민께서 계속 박수를 치실까”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분이 쌓은 업적으로 지지도가 만들어진 게 아니고 반사이익 ...

    한국경제 | 2021.04.23 17:11 | 고은이

  • thumbnail
    1등만 살아남는다…'네이버-쿠팡' 쇼핑 경쟁력 비교해보니

    ... 김범석 쿠팡 의장의 동일인(그룹 총수) 지정 여부를 놓고도 미묘한 기류가 흐른다. 공정위는 당초 쿠팡을 이달 말 대기업집단으로 지정하면서 총수 없는 기업으로 분류할 예정이었다. 김 의장의 국적이 미국인 점 등을 고려했다. 하지만 정치권과 일부 시민단체는 네이버와의 형평성을 들어 총수 지정을 요구하고 있다. 계열사 43곳(작년 말 기준)을 보유하고 있는 네이버는 2017년 공정위로부터 대기업집단에 지정됐다. 당시 공정위는 이해진 창업자가 최대주주가 아님에도 그를 ...

    한국경제 | 2021.04.23 17:08 | 박동휘/김주완

  • thumbnail
    [사설] 씁쓸한 법의 날…'법조 3축' 대한변협에 존재 이유 묻는다

    ... 입법권을 수행하는 국회와 공당(公黨), 행정권을 위임받은 국가기관의 책임이 더 크다고 할 것이다. 그렇다 해도 공직을 감시하고, 법치주의를 계도하는 법조계를 빼고는 ‘법과 민주주의’라는 담론을 말하기 어렵다. 정치 선진화뿐 아니라 경제성장, 문화적 성숙, 다원화된 사회를 이루는 데 미치는 법조계 영향과 역할은 그만큼 크다. 그런 점에서 재야 법조계를 대표하는 대한변협이 제 역할을 다하고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최근 법원과 검찰 등 ...

    한국경제 | 2021.04.23 16: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