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5,82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차량에 개 매달고 시속 80km 운행..."피의자 소환 예정"

    ... 차량 운전자를 고발했다. 25일 경북 상주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7일 오전 10시 38분께 상주시 내서면 도로에서 한 운전자가 차량 뒤편에 끈으로 개를 묶어 달리다가 죽게 했다는 고발장을 접수했다. 동물자유연대는 고발장에서 "제보자의 차량 블랙박스를 보면 어디서부터인지 모르지만, 시속 60∼80km로 달려 개의 다리 4개는 다 뭉개져서 보랏빛 피투성이가 돼 있다"며 "호흡곤란과 과다 출혈로 사망에 이르게 했다"고 밝혔다. 이어 "제보자는 반대편 차로에서 ...

    한국경제TV | 2021.03.25 18:12

  • thumbnail
    SUV에 목 묶인 채 시속 80Km로 끌려간 개…과다출혈로 죽어

    ... 상주경찰서에 고발장을 접수했다"고 밝혔다. 동물보호연대가 확보한 블랙박스 영상에는 한 스포츠유틸리티(SUV) 차량이 개 목에 끈을 묶어 매단 채 시속 60~80km로 달리는 모습이 담겼다. 당시 이 SUV 차량 뒤를 따라가던 제보자는 "학대 차량이 지나간 길에는 피가 흥건한 것을 목격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차량이 잠시 정차한 틈을 타 자세히 확인해보니 개는 네 발이 모두 뭉개져 보랏빛 피투성이가 돼 있었다"며 ...

    한국경제 | 2021.03.25 18:08 | 강경주

  • thumbnail
    차량 뒤편에 개를 매달고 시속 60∼80㎞로 달려

    ... 차량 운전자를 고발했다. 25일 경북 상주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7일 오전 10시 38분께 상주시 내서면 도로에서 한 운전자가 차량 뒤편에 끈으로 개를 묶어 달리다가 죽게 했다는 고발장을 접수했다. 동물자유연대는 고발장에서 "제보자의 차량 블랙박스를 보면 어디서부터인지 모르지만, 시속 60∼80km로 달려 개의 다리 4개는 다 뭉개져서 보랏빛 피투성이가 돼 있다"며 "호흡곤란과 과다 출혈로 사망에 이르게 했다"고 밝혔다. 이어 "제보자는 반대편 차로에서 ...

    한국경제 | 2021.03.25 17:54 | YONHAP

  • thumbnail
    [일문일답] "합동감찰은 검찰조직 개선 위한 미래지향적 고민"

    ... 수사팀 검사의 회의 참여를 문제 삼았는데 참석자들의 사건 판단에 도움이 되지 않았을까 ▲ (검찰국장) 해당 검사는 위증교사 의혹 수사 당시 진정 대상이다. 룰 미팅에서 논의되지 않은 (당시 수사팀) 인물이 오면 반대측 입장에서는 제보자도 불러야 하는 것 아니냐는 문제 제기할 수 있는 것이다. -- 해당 검사의 진술은 참석한 대검부장들이 동의해서 한 것 아닌가 ▲ (검찰국장) 회의에서 의결이 됐는지 과정이 명확치 않다. 왜 그날 왔는지는 확인이 필요하다. ...

    한국경제 | 2021.03.22 19:01 | YONHAP

  • thumbnail
    박범계 "'한명숙 사건' 회의…지휘권 취지 반영된 것인지 의문"

    ... 반복소환이 있었고, 수사의 공정성에 시비를 야기할 수 있는 가족과의 부적절한 접촉 등 인권침해적 수사방식이 논란이 됐다"며 "또한 재소자에게 외부음식, 사적만남, 전화 등의 편의가 제공되었고 이들을 정보원이나 제보자로 활용하는 등 부적절한 정보수집 방식도 드러났다"고 했다. 이어 "사건처리 과정에서 확인된 인권침해적 수사방식, 수용자에게 편의제공 및 정보원으로 활용한 정황, 불투명한 사건관계인 소환조사 정황, 이 사건 민원접수시부터 ...

    한국경제 | 2021.03.22 15:07 | 이인혁

  • thumbnail
    '한명숙 모해위증교사' 수사도 제동…합동감찰 향배 주목

    ... 브리핑에서 박 장관의 지시사항을 공개하며 당시 수사 과정에 위법·부당한 면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사건 관계인에 대한 인권 침해적 수사, 사건 관계인 가족과의 불필요한 접촉, 수용자에게 각종 편의를 제공하면서 정보원이나 제보자로 활용한 정황, 불투명한 사건 관계인 소환 조사 정황 등이 확인됐다는 것이다. 하지만 감찰 결과 당시 수사팀의 비위 사실이 확인되더라도 징계 시효 3년이 이미 지났기 때문에 징계는 불가능하다. 류 감찰관도 "검찰의 ...

    한국경제 | 2021.03.20 01:05 | YONHAP

  • thumbnail
    [공식입장] 이영하 측 "학교 폭력 논란 반성, 일부 방송 내용 사실 아니다"

    ... 일부 방송에서 방영된 개인이나 특정인을 지정해 가혹행위 등의 폭력을 행사한 부분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밝히며 일방적인 추측에 기반한 주장이 보도되지 않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해당 논란과 관련돼 있는 최초 제보자는 20일 야구 커뮤니티에 고등학교 시절 이영하의 후배였는데, 학교 폭력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모자이크돼 있는 고교 시절 사진과 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KBSA) 소속 사실이 있다고 웹페이지를 갈무리해 게시했다. 그 뒤 21일 ...

    한국경제 | 2021.03.18 18:02 | 김현세 기자(kkachi@xportsnews.com)

  • thumbnail
    마스크 거부 승객에게 2천250만원 과태료 때린 미 항공당국

    ... 이런 가운데 존 케리 미국 기후특사도 최근 기내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은 모습이 적발됐다. 이날 미 보수매체 테네시 스타는 케리 특사가 한 항공기 일등석에서 마스크를 한 쪽 귀에 걸친 채 책을 읽는 사진을 공개했다. 이 사진 제보자는 당시 케리 특사가 탑승 게이트에선 마스크를 썼다가 탑승 직후 벗었다고 증언했다. 다만 이후 다시 착용하고 남은 비행 동안 대체로 벗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케리 특사가 당일 이용한 항공사인 아메리칸 항공은 이 사안을 들여다보고 ...

    한국경제 | 2021.03.18 15:39 | YONHAP

  • thumbnail
    '마우스' 이승기·이희준 농락 당했다…순간 시청률 7.6%

    ... 퀵서비스맨은 지하철역 보관함에서 봉투를 꺼내 배달만 했을 뿐이라며 억울함을 주장했다. 이에 정바름이 역으로 가서 CCTV를 확인해보겠다며 황급히 떠났다. 이때 고무치에게 "그 영상 가짜 아니냐"고 따져 묻는 제보자가 등장했고, 고무치는 정바름이 확보한 CCTV 영상을 공개하며 범인이 자신의 정체를 감추려 김한국(김하언 분)을 시켜 보관함에 USB가 담긴 봉투를 넣은 후 배달시킨 정황을 설명했다. 하지만 이내 진짜 김한국 목에는 화상 자국이 ...

    연예 | 2021.03.18 11:21 | 김소연

  • thumbnail
    '마우스' 이승기X이희준, 프레데터 '피의 경고' 역대급 엔딩…대충격 선사

    ... 퀵서비스맨은 지하철역 보관함에서 봉투를 꺼내 배달만 했을 뿐이라며 억울함을 주장했다. 이에 정바름이 역으로 가서 CCTV를 확인해보겠다며 황급히 떠났다. 이때 고무치에게 “그 영상 가짜 아니냐”고 따져 묻는 제보자가 등장했고, 고무치는 정바름이 확보한 CCTV 영상을 공개하며 범인이 자신의 정체를 감추려 김한국(김하언 분)을 시켜 보관함에 USB가 담긴 봉투를 넣은 후 배달시킨 정황을 설명했다. 하지만 이내 진짜 김한국 목에는 화상 자국이 ...

    스타엔 | 2021.03.18 1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