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5,98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종합] "술 취한 박수홍, 천사가 악마로 변했다"…데이트 폭행 의혹? [TEN이슈]

    ... 클럽에서 박수홍의 손에 이끌려 "너무 아름답다", "교포냐" 등 추파를 던지는 것에 넘어갔다. 나이 차가 17살이 났지만 말도 안 되는 친절함과 다정함에 착한 오빠라고 생각하고 만남을 이어갔다. 제보자는 "스파 펜션에서 트라우마가 생겼다. 술에 취한 박수홍의 눈빛은 정말 무서웠다. 갑자기 천사가 악마로 변한 듯한 눈으로 본인의 힘들었던 어린 시절을 이야기했다. 그냥 '열등감 덩어리'라고 하면 잘 표현할 수 ...

    텐아시아 | 2021.08.02 09:26 | 박창기

  • thumbnail
    "전방에 인원 배치하고 사격"…해병대 "대대장 서면경고"

    ... 대대장은 지난해 11월 사격장에서 사대 앞쪽 구덩이에 간부(하사)를 배치하고 시험 사격을 시행했다. A 대대장은 사격 훈련 중 탄피 분실이 반복되자 낙탄 지점을 더 정확하게 확인하기 위해 이 같은 조처를 한 것으로 파악됐다. 제보자는 또 A 대대장이 "작년 제주 신속기동부대 임무 수행 기간에는 휴일에 관용 차량을 이용해 올레길 전 구간 투어를 했고, 4월 합동 상륙훈련 때는 혼자서 초밥을 사다 먹었다"며 "이렇게 많은 비행사실을 제보했는데 계속 대대장 자리에 ...

    한국경제 | 2021.08.02 08:08 | YONHAP

  • thumbnail
    충남지역 중학교 운동부 지도자 금품수수 혐의 수사 착수

    ... 수사 의뢰했다. 이 교육지원청은 민원인으로부터 이 학교 운동부 감독 등 지도자들이 운동부 학생 부모들로 구성된 후원회를 통해 매월 일정액의 후원금을 받아 인건비와 상여금, 판공비 등으로 사용했다는 제보에 따라 감사에 착수했다. 제보자는 후원회에서 금품을 모아 지도자들에게 제공해 왔으며, 후원금 사용처가 제대로 공개되지 않고 있으나 학부모들이 자녀들의 불이익을 우려해 묵인해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지원청은 감사 결과 제보 내용과 일치하는 부분이 있으나 ...

    한국경제 | 2021.08.01 09:00 | YONHAP

  • thumbnail
    尹캠프 "김건희 접대부·불륜설 단연코 사실 아냐"

    ... 씨를 거론하며 "제보를 받고 소문을 들었다고 하나 누구로부터 어떤 내용을 들은 것인지, 어느 시기에 무엇을 했다는 것인지 알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정 씨의 주장을 확대 재생산한 열린공감TV를 겨냥, "정대택을 대단한 제보자인 양 앉혀 놓고 실상은 성희롱성 발언으로 희희낙락하며 한 여성의 인권을 짓밟았다"고 지적했다. 법률팀은 김건희 씨의 그간 이력에 대해 상세히 설명하면서 "김 씨는 유흥접대부로 일한 사실이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재차 강조했다. ...

    한국경제 | 2021.07.29 16:09 | YONHAP

  • thumbnail
    로톡, 변협 간부·현직 기자 고소…"악의적 조작보도"

    ... 악의적으로 보도를 조작했다며 경찰에 고소했다. 29일 법조계에 따르면 로톡의 운영사 로앤컴퍼니는 지난 20일 서울 서초경찰서에 변협 간부 A씨와 기자 B씨를 업무방해·정보통신망법 위반(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B씨는 지난 5월 한 제보자가 전해왔다는 통화 녹음파일을 토대로 로톡이 현행 변호사법을 위반했다는 취지의 기사를 작성했다. 제보자가 법률 상담을 위해 로톡이 제공한 변호사 사무실 전화번호로 전화를 걸었는데, 변호사가 아닌 사무장이 응대했다는 것이다. 현행 변호사법은 ...

    한국경제 | 2021.07.29 11:17 | YONHAP

  • thumbnail
    3년 전 문제없다던 교수 논문, 3년 만에 "연구 부정"

    ... 초 대학 본부에 통보했다. 이 중 일부 논문은 한국연구재단 수행과제여서 A 교수가 연구 부정으로 연구비 수억원을 편취했다는 의혹도 나왔다. 이에 대해 A 교수는 "논문은 모두 제가 직접 쓴 것으로 부정은 없었다. 오히려 제보자가 제가 작성한 논문을 표절했다"며 "경북대 연구진실성위원회는 이전 조사 결과를 번복했고, 재조사가 공정하게 진행되지 않았다"고 반발했다. 그는 교육부에 다시 조사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B씨는 "제보 후 이번 조사 결과가 나오기까지 ...

    한국경제 | 2021.07.28 17:16 | YONHAP

  • thumbnail
    네이버 직원 53% "최근 6개월간 직장 내 괴롭힘 경험"

    ... 외부인들이 있는 자리에서 상사로부터 뺨을 맞은 적이 있다는 제보도 있었다. 당시 직장 내 괴롭힘 여부를 조사한 외부 기관이 가해자를 면직시킬 것을 권고했지만, 사측은 정직 8개월 처분을 하는 데 그쳤고 결국 피해자는 퇴사했다고 제보자는 지적했다. 직장 내 괴롭힘을 겪은 적이 있다는 응답자의 괴롭힘에 대한 대처로는 '대부분 혼자 참는다'는 응답이 44.1%에 달했다. '상사나 회사 내 상담 부서에 호소한다'는 응답은 6.9%에 그쳤다. 혼자 참는 이유에 대해서는 ...

    한국경제 | 2021.07.27 15:20 | YONHAP

  • thumbnail
    '6·25 전사자 유해 발굴' 조작 의혹 제기…軍 "진위 확인 방침"

    ... 창구로 자리 잡은 페이스북 '육군훈련소 대신 전해드립니다(이하 육대전)'에 따르면 최근 국유단이 국군 전사자 유해 발굴 실적을 늘리기 위해 전사자 유해를 조작했다는 제보가 잇따랐다. 이에 육대전은 전날 유튜브 채널에서 "복수의 제보자가 이 같은 내용의 제보를 해왔고, 이 주장을 입증할 수 있는 여러 증언도 입수했다"며 이 같은 내용의 의혹을 폭로했다. 육대전은 "강원도 전방의 육군 A 사단 지역 유해 발굴 현장에서는 호미질만 해도 M1 소총 탄피와 같은 아군 유품이 ...

    한국경제 | 2021.07.27 11:14 | YONHAP

  • thumbnail
    '이건희 동영상' 삼성에 연락한 기자…法 "징계 부당"(종합)

    ... 서삼희 양시훈 부장판사)는 YTN 소속 기자 A씨가 회사를 상대로 낸 징계 무효확인 청구 소송에서 1심과 같이 원고 승소로 판결했다. YTN은 지난 2015년 8월 '이건희 회장의 성매매 동영상을 갖고 있으니 수억원을 달라'는 제보자의 요구가 들어오자 사장 주재 회의를 열고 당시 경제부장이던 A씨와 사회부장 B씨에게 취재를 맡겼다. B씨는 취재 윤리에 어긋난다는 이유로 제보자의 금전 요구는 거절했고, '삼성에 가보라'고 제안했다. 이때 A씨는 삼성 측에 제보 ...

    한국경제 | 2021.07.26 18:09 | YONHAP

  • thumbnail
    '이건희 동영상' 삼성에 연락한 기자…法 "징계 부당"

    ... 서삼희 양시훈 부장판사)는 YTN 소속 기자 A씨가 회사를 상대로 낸 징계 무효확인 청구 소송에서 1심과 같이 원고 승소로 판결했다. YTN은 지난 2015년 8월 '이건희 회장의 성매매 동영상을 갖고 있으니 수억원을 달라'는 제보자의 요구가 들어오자 사장 주재 회의를 열고 당시 경제부장이던 A씨와 사회부장 B씨에게 취재를 맡겼다. B씨는 취재 윤리에 어긋난다는 이유로 제보자의 금전 요구는 거절했고, '삼성에 가보라'고 제안했다. 이때 A씨는 삼성 측에 제보 ...

    한국경제 | 2021.07.26 12:1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