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5,82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국방부 "격리장병 급식, 긴급 현장점검"…잇단 폭로에 수습 나서(종합)

    ... 의무 격리되는 장병들에 대한 급식과 생활 여건이 터무니없다는 '폭로'가 각 군에서 잇따르자 국방부가 전반적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직접 사태 수습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논란은 지난 18일 51사단 예하 여단 소속이라는 제보자가 한 페이스북 커뮤니티를 통해 일회용 도시락 용기에 제공된 급식 사진을 올린 뒤 "휴대전화도 반납하고 TV도 없고, 밥은 이런 식인데 감방이랑 뭐가 다르죠. 휴가 다녀온 게 죄인가요"라고 주장하면서 촉발됐다. 이후 다른 부대에서도 ...

    한국경제 | 2021.04.26 14:32 | YONHAP

  • thumbnail
    집단감염 사천 비행단장, 노마스크 축구에 부대 부부골프 논란

    ... 한 차례 터질까 말까 한 집단감염이 석 달 사이 두 차례나 발생한 것이다. 그 배경에는 이번 '노마스크 축구' 사례와 유사하게 지휘관인 A 준장의 도의적 책임도 적지 않다는 주장이 일각에서 나온다. 실제로 익명을 요구한 제보자는 연합뉴스에 "A 준장이 경기권에 거주하는 자신의 부인을 매주 주말 사천 부대로 불러 골프를 치게 한다"며 "단장부터가 방역지침을 준수하지 않으니 제3훈련비행단이 코로나19에 감염돼 부대 기능이 마비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제보자는 ...

    한국경제 | 2021.04.26 13:27 | YONHAP

  • thumbnail
    국방부 "격리장병 급식, 긴급 현장점검"…잇단 폭로에 수습 나서

    ... 의무 격리되는 장병들에 대한 급식과 생활 여건이 터무니없다는 '폭로'가 각군에서 잇따르자 국방부가 전반적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직접 사태 수습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논란은 지난 18일 51사단 예하 여단 소속이라는 제보자가 한 페이스북 커뮤니티를 통해 일회용 도시락 용기에 제공된 급식 사진을 올린 뒤 "휴대전화도 반납하고 TV도 없고, 밥은 이런 식인데 감방이랑 뭐가 다르죠. 휴가 다녀온 게 죄인가요"라고 주장하면서 촉발됐다. 이후 다른 부대에서도 ...

    한국경제 | 2021.04.26 11:46 | YONHAP

  • thumbnail
    생일 케이크 예산 1.5만원 책정해놓고 천원짜리 빵 지급한 軍

    ... 페이스북에는 대구 한 부대에서 생일을 맞은 병사들에게 평소 제공하던 케이크 대신 1000원짜리 빵을 제공했다는 글과 함께 인증 사진이 올라왔다. 공개된 사진에는 병사 앞에 초를 꽂은 작은 빵이 놓인 모습이 담겨 있다. 제보자는 "매월 생일을 맞이한 병사들을 대상으로 케이크를 지급했는데 지난 3월에는 케이크 대신 PX(군대 매점)에서 파는듯한 1000원짜리 빵을 지급했다"며 "간부님이 '케이크 줘봤자 어차피 남기니까 안...

    한국경제 | 2021.04.26 10:00 | 김명일

  • thumbnail
    회사 편들고 합의 종용…근로감독관 탓에 두번 우는 직장인

    ... 단체에 1∼3월 접수된 신원이 확인된 이메일 제보 637건 중 '근로감독관 갑질' 제보는 72건으로 11.3%를 차지했다. 유형별로는 ▲ 회사 편들기 ▲ 신고 취하와 합의 종용 ▲ 무성의·무시 ▲ 시간 끌기 등이 있었다. 제보자 A씨는 회사 대표의 다른 법인 업무, 사적 용무까지 강요받고 직장 내 괴롭힘을 당해 지난해 10월 노동청에 신고했다. 회사는 업무방해죄 등 혐의로 A씨를 고소하기도 했으나 담당 근로감독관은 인사이동으로 한차례 바뀌고 신고 5개월 만에 ...

    한국경제 | 2021.04.25 16:00 | YONHAP

  • thumbnail
    [김귀근의 병영톡톡] 휴가후 격리병사 '부실 급식'에 혼쭐난 군

    ... 전해드립니다' 페이지에 올라온 제보 내용은 군이 코로나19에 대처해 격리시설 및 격리자 급식 등의 대비가 소홀했음을 보여준다. 지난 24일에는 25사단 예하 모 포병부대의 열악한 격리시설 실태를 고발하는 글이 올라왔다. 이 제보자는 "최근 코로나19가 심해지면서 격리 중 체온 이상, 코로나 유증상, 단독 휴가 복귀자 등을 따로 격리하기 위해 저희 대대에서 옛 BOQ(간부숙소) 건물을 이용하고 있다"면서 "처음 그 건물에서 생활했을 때 경악을 금치 못했다"고 ...

    한국경제 | 2021.04.25 07:30 | YONHAP

  • thumbnail
    조국, '성추행 무고' 대법 판결 앞둔 정봉주에 "고생 많았다"

    ... 정치인으로는 유일하게 대통령 특별 사면을 해주셨었다"고 덧붙였다. 그는 "그리고는 2018년 3월 7일 마침내 기지개를 켜면서 서울시장 출마 기자회견을 하려던 날 프레시안의 서모 기자와 그의 대학 동창인 제보자가 저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며 '미투 누명'을 씌웠다"고 했다. 정봉주 조국에 화답하며 "조국과 정경심은 무죄" 정 전 의원은 프레시안이 2018년 3월 '정 전 의원이 2011년 12월 기자 ...

    한국경제 | 2021.04.22 09:46 | 조준혁

  • thumbnail
    함소원, 숙대 차석 아닌 편입학이었다?…끝없는 논란

    ... "통상적으로 3학년 때 편입을 한다. 이 때문에 97년도에 편입을 하더라도 입학 원년 학번을 받는다. 97학년도에 편입을 하면 95학번을 받게 된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함소원고 숙대에 재학했다는 제보자로부터 '함소원을 편입생으로 알고 있다'는 제보를 받기도 했다"며 "이번 의혹에 대해서는 함소원이 직접 답하는 게 가장 명확하고 빠른 길이 아닐까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함소원은 거듭되는...

    한국경제 | 2021.04.22 01:06 | 김정호

  • thumbnail
    암호화폐도 다단계로? '사기' 제보 잇따라…서울시, 제보자에 포상금

    ... 재화로 보지 않아 피해를 보더라도 사법기관을 통해 구제받기 힘들 수 있다"충고했다. 그러면서 "투자 전 위험성이 없는지 충분히 알아본 후 신중하게 투자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서울시는 또 사기 의심 사례를 목격하는 시민은 서울시 홈페이지 응답소와 민생침해 범죄신고센터에 적극적으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공익 제보자에게는 포상금도 지급한다는 방침이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4.21 21:16 | 이보배

  • thumbnail
    서울시, '다단계 암호화폐 사기' 주의보

    ... 습득할 기회가 적은 50∼70대 중장년층을 주로 겨냥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시는 "암호화폐는 아직 판례상 금전이나 재화로 보지 않아 피해를 보더라도 사법기관을 통해 구제받기 힘들 수 있다"며 "투자 전 위험성이 없는지 충분히 알아본 후 신중하게 투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사기 의심 사례를 목격하는 시민은 서울시 홈페이지 응답소와 민생침해 범죄신고센터에 적극적으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공익 제보자에게는 포상금도 지급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21 20:1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