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7,8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檢, 이재용 3일만에 또 소환…17시간 고강도 조사 이어가나

    ... 3일 만이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방검찰청 경제범죄형사부(부장검사 이복현)는 이날 오전 이 부회장을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1차 조사때와 마찬가지로 이 부회장은 비공개로 검찰청에 출석했다. 검찰은 2015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 등이 이 부회장의 경영권 승계를 위해 이뤄졌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이 부회장이 이 같은 과정을 인지했거나 지시했는지 여부를 집중 캐물을 방침이다. 이 부회장은 지난 1차 조사 때 “(관련 ...

    한국경제 | 2020.05.29 09:57 | 이인혁

  • thumbnail
    검찰, 이재용 삼성 부회장 사흘만에 재소환…막바지 수사 박차(종합)

    합병 당시 배임·시세조종 의심…삼성바이오는 분식회계 혐의 첫 소환 당시 17시간 고강도 조사…"보고·지시 없었다" 혐의 부인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과 삼성 경영권 승계를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29일 이재용(52) 삼성전자 부회장을 재차 소환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는 이날 오전 이 부회장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2015년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을 두고 불거진 각종 불법 의혹과 관련해 그룹 미래전략실 등과 주고받은 ...

    한국경제 | 2020.05.29 09:31 | YONHAP

  • thumbnail
    검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재소환…막바지 수사 '속도' [종합]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과 삼성 경영권 승계를 둘러싼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29일 이재용(52) 삼성전자 부회장을 재차 소환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는 이날 오전 이 부회장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2015년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을 두고 불거진 각종 불법 의혹과 관련해 그룹 미래전략실 등과 주고받은 지시·보고 내용 등을 조사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지난 26일 처음 검찰에 소환돼 17시간 ...

    한국경제 | 2020.05.29 09:28 | 조아라

  • thumbnail
    검찰, 이재용 삼성 부회장 사흘 만에 재소환…막바지 수사 박차

    첫 소환 당시 17시간 고강도 조사…"보고·지시 없었다" 주장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과 삼성 경영권 승계를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29일 이재용(52) 삼성전자 부회장을 재차 소환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는 이날 오전 이 부회장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2015년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을 두고 불거진 각종 불법 의혹과 관련해 그룹 미래전략실 등과 주고받은 지시·보고 내용 등을 캐묻고 있다. 이 부회장은 이번 사건과 ...

    한국경제 | 2020.05.29 09:18 | YONHAP

  • thumbnail
    검찰, 이재용 삼성 부회장 사흘만에 재소환…막바지 수사 박차

    합병 당시 배임·시세조종 의심…삼성바이오는 분식회계 혐의 첫 소환 당시 17시간 고강도 조사…"보고·지시 없었다" 혐의 부인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과 삼성 경영권 승계를 둘러싼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29일 이재용(52) 삼성전자 부회장을 재차 소환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는 이날 오전 이 부회장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2015년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을 ...

    한국경제 | 2020.05.29 09:07 | YONHAP

  • thumbnail
    '지분 1% 사는데도 정부승인'…日, 엘리엇 방지법 시행 [정영효의 인사이드 재팬]

    ... 제도)을 활용해 지분을 은밀히 사모은 뒤 기습공격하는 행동주의 펀드들의 단골 전략이 불가능해져서다. 엘리엇이 삼성그룹과 현대차그룹을 공격할 때도 이 방법을 썼다. 엘리엇은 2015년 4월 삼성물산 지분 4.95%를 매집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안에 반대했다. 2018년 4월에는 현대차(2.9%), 현대모비스(2.6%), 기아자동차(2.1%) 등 현대차그룹 핵심 계열사 주식을 5% 미만 사들인 후 현대차 지배구조 개선안에 어깃장을 놨다. 일본 로펌 관계자는 "행동주의 ...

    한국경제 | 2020.05.27 10:14 | 정영효

  • thumbnail
    '승계 의혹' 이재용, 17시간 밤샘조사 후 귀가…재소환 가능성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과 경영권 승계를 둘러싼 의혹으로 검찰에 소환됐던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7시간 동안 검찰 조사를 받고 27일 오전 귀가했다.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이복현 부장검사)는 전날 오전 8시30분께 이 부회장을 배임과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뒤 이날 오전 1시30분께 돌려보냈다. 검찰은 이 부회장의 안정적인 경영권 승계를 위해 2015년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과 이후 ...

    한국경제 | 2020.05.27 08:12 | 채선희

  • thumbnail
    [모닝브리핑] 고2 이하 237만명 등교…뉴욕증시, 경제 재개 기대감에 급등

    ... 대통령이 중국의 홍콩보안법 제정 추진 강행과 관련, 불쾌감을 표명하고 향후 홍콩의 금융 중심지 지위 유지에도 의문을 표시했다고 전했습니다. ◆ 이재용 17시간 검찰 조사받고 새벽 귀가 이재용(52)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과 경영권 승계를 둘러싼 의혹으로 17시간 동안 검찰 조사를 받고 오늘 새벽 귀가했습니다. 검찰은 2015년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과 이후 삼성바이오로직스의 회계 변경에 이르는 과정이 모두 이 부회장의 안정적 경영권 승계를 ...

    한국경제 | 2020.05.27 06:56 | 김하나

  • thumbnail
    이재용 17시간 조사…"승계 보고받거나 지시한적 없다"

    ... 부회장이 검찰에 소환된 것은 2017년 2월 ‘국정농단 사건’에 휘말려 박영수 특별검사팀에서 조사받은 지 3년3개월 만이다. 이 부회장은 검찰이 제기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및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 의혹에 대해 “보고받거나 지시한 사실이 전혀 없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부회장이 삼성그룹 경영권 승계를 위해 합병 당시 삼성물산의 가치를 떨어뜨리고, 제일모직 가치를 부풀렸다고 주장하고 ...

    한국경제 | 2020.05.27 05:00 | 안효주/이인혁

  • thumbnail
    이재용 17시간 검찰 조사받고 귀가…재소환 가능성

    이 부회장 "보고받거나 지시한 사실 전혀 없다" 이재용(52)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과 경영권 승계를 둘러싼 의혹으로 17시간 동안 검찰 조사를 받고 27일 오전 귀가했다.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이복현 부장검사)는 전날 오전 8시30분께 이 부회장을 배임과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뒤 이날 오전 1시30분께 돌려보냈다. 검찰은 2015년 삼성물산-제일모직 합병과 이후 삼성바이오로직스의 ...

    한국경제 | 2020.05.27 01:5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