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8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손흥민,결승 진출 좌절 안타까움에 눈물, 네티즌 격려!

    [스포츠팀] '조광래호'의 막내 손흥민이 일본과 4강전 경기가 끝나고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25일 카타르 도하 알가라파스타디움에서 아시안컵 4강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가 펼쳐졌다. 연장 전반1-2로 지고 있던 한국은 연장 후반 2분여를 남겨놓고 황재원의 적인 동점 골로 승부차기에 돌입했지만 아쉽게 0-3으로 결승행이 좌절됐다. 손흥민은 후반 27분 이청용과 교체되어 빼어난 스피드와 특유의 개인기로 연장전 끝까지 종횡무진 그라운드를 누볐다. 그런데 ...

    bntnews | 2011.01.26 00:00

  • 한일전, 조용형으로 화룡점정 '이정수 공백은 없다'

    [스포츠팀] 경고누적으로 결장하는 이정수의 공백을 조용형(28 알 라이얀)이 메울 것으로 보인다. 1월22일(이하 한국시간) 이란과 연장까지 가는 혈투 끝에 4강행 티켓을 따낸 조광래호는 1월23일 꿀맛같은 휴식을 취한 뒤 1월24일 카라트 도하 인근 알 와크라 스타디움에서 일본전을 앞두고 최종 훈련을 진행했다. 모두의 관심은 과연 이정수의 공백을 메운 선수가 누구냐 였지만 그 주인공은 조용형이었다. 조용형은 차두리, 황재원, 이영표와 함께 포백라인을 ...

    bntnews | 2011.01.25 00:00

  • [아시안컵축구] 윤빛가람 `황태자' 입증

    윤빛가람(21.경남)이 51년 만의 아시안컵 우승으로 가는 가장 큰 고비에서 스승의 기대에 부응하며 `조광래호 황태자'로서 진가를 입증해냈다. 윤빛가람은 23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카타르 스포츠클럽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란과 대회 8강전에서 후반에 교체투입돼 연장 전반 15분 회심의 왼발 슛으로 고대하던 선제골을 터뜨려 한국의 1-0 승리를 이끌었다. 조광래 감독의 첫번째 교체카드로 후반 37분에 구자철 대신 그라운드에 들어선 윤빛가람은 ...

    연합뉴스 | 2011.01.23 00:00

  • [아시안컵축구] 원톱 지동원 '완벽했다'

    ... 못했다. 하지만 기회는 다시 찾아왔다. 홍명보 감독의 러브콜이 재차 날아왔고 지동원은 지난 광저우 아시안게임 이란과 3-4위전에서 추가시간에 헤딩으로만 두 골을 뽑아내는 골 결정력으로 한국을 노메달의 수모에서 구출했다. 그리고 재차 조광래호의 승선에 성공했다. 박주영의 예기치 않은 이탈로 무위로 돌아갈 뻔했던 조광래 감독의 4-2-3-1 전술은 지동원의 등장으로 완벽한 카드가 됐다. 51년 만에 아시안컵 제패에 나선 한국 대표팀이 '왕의 귀환길'을 더 밟아나갈 수 ...

    연합뉴스 | 2011.01.19 00:00

  • 대한민국 대표팀, 인도 대파하고 1위로 8강 진출?

    ... 51년만에 아시안컵 우승을 노리는 대한민국 대표팀이 인도와의 예선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전열을 가다듬고 있다. 1월18일 밤 10시15분(한국시간) 카타르 알 가라파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1 AFC 아시안컵 C조 최종전에서 조광래호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44위의 약체 인도를 맞아 8강행의 마지막 점을 찍기 위해 나선다. 현재 한국은 C조에서 1승 1무 승점 4점으로 호주(승점 4점)와 동률을 기록하고 있지만 골득실에서 3골 뒤지며 조 2위를 기록 ...

    bntnews | 2011.01.18 00:00

  • 한국 대표팀, 인도 상대 대승 거두고 1위로 8강간다!

    [스포츠팀] 51년만의 아시안컵 우승을 노리는 대한민국 대표팀이 인도와의 예선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있다. 1월18일 밤 10시15분(한국시간) 카타르 알 가라파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1 AFC 아시안컵 C조 최종전에서 조광래호는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44위의 약체 인도를 맞아 8강행의 마지막 점을 찍기 위해 나선다. 현재 한국은 C조에서 1승 1무 승점 4점으로 호주(승점 4점)와 동률을 기록하고 있지만 골득실에서 3골 뒤지며 조 ...

    bntnews | 2011.01.18 00:00

  • thumbnail
    [아시안컵축구] 2골 구자철 '훨훨 날아 쐈다'

    ... 골을 몰아쳐 한국의 4-0 완승에 앞장서는가 하면 3-4위전에서도 이란을 상대로 중거리슛으로 추격 골을 터트려 역전승의 발판을 놓아 절정에 오른 기량을 과시했다. '킬 패스'와 강력한 중거리 슈팅, 세트피스 킥 능력까지 두루 검증된 구자철이 조광래호에 오르는 것은 시간문제였다. 카타르 원정길을 떠난 한국 대표팀이 51년 만에 왕의 귀환길을 밟으려면 구자철의 비행은 계속돼야 한다.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gorious@yna.co.kr

    연합뉴스 | 2011.01.11 00:00

  • thumbnail
    한국 축구대표팀, 구자철 2골 힘입어 바레인 2-1 격파

    ... 퇴장을 당하게 되면서 위기를 맞았다. 결국 키커로 나선 아이시에게 만회골을 내줬지만 남은 시간 바레인의 공격을 침착하게 막아내 2대 1 승리를 거뒀다. 승점 3점을 획득한 한국은 골득실차로 인해 호주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조광래호는 C조 조별예선 2차전 호주전에서 1위 등극과 8강 진출 확정을 노린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화제뉴스 1 민효린 아찔 장면 포착 화제뉴스 2 미코 정소라 아찔몸매 눈뗄수없어 ...

    한국경제 | 2011.01.11 00:00 | uone

  • 젊은 조광래號 1차전을 잡아라

    51년 만에 아시안컵 축구대회 정상을 노리는 한국 축구대표팀에 '1차전 승리'가 중요한 숙제가 될 전망이다. 조광래 감독이 이끄는 한국팀은 지난해 6월 남아프리카공화국월드컵 때보다 젊은 선수들이 대거 포진했다. 특히 공격 라인은 지동원(20 · 전남) 손흥민(19 · 함부르크SV) 등 '어린' 선수들이 주축을 이루고 있다. 또 대표팀 간판 공격수인 박주영(26 · AS 모나코)이 무릎 부상으로 결장하면서 중원에서 구자철(22 · 제주)의 역할...

    한국경제 | 2011.01.07 00:00 | 김경수

  • thumbnail
    조광래호, 최종 평가전 승리…선제골 기록한 이청용

    (아부다비=연합뉴스) 강종구 특파원 = 4일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알자지라 클럽 경기장에서 열린 한국 축구대표팀 대 알자지라 평가전에서 이청용이 첫골을 넣은 뒤 박지성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2011.1.4 [관련슬라이드 더보기]

    연합뉴스 | 2011.01.0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