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8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경기도재 올해 첫 비브리오패혈증균 검출, 경기보건환경연구원 '주의' 당부

    ... 섭취하거나, 오염된 바닷물이 상처와 접촉할 때 발병하는 것으로, 전국적으로 연평균 50명 안팎의 환자가 발생하는 3급 법정감염병이다. 당뇨병 등 기저질환자의 경우 치사율이 50%까지 높아지는 만큼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오조교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장은 “비브리오패혈증은 치사율이 매우 높은 질환으로 사전 감염예방이 중요하다. 해산물이나 어패류는 충분히 익혀 먹고 어패류 손질 시에는 해수 대신 수돗물로 세척해야 한다”며 “연구원은 ...

    한국경제 | 2021.05.05 10:21 | 윤상연

  • thumbnail
    부실급식·과잉방역 뭇매에…군 수뇌부 연일 현장행보

    ... 감염증(코로나19) 과잉방역 조치와 부실급식 지급으로 뭇매를 맞은 군 수뇌부가 연일 현장 점검에 열을 올리고 있다. 남영신 육군참모총장은 4일 육군훈련소를 찾아 격리장병의 세면과 샤워 관련 조치 결과를 확인하는 한편, 훈련소 교관·조교들과의 간담회를 하고 방역조치 개선 방안과 훈련병 교육 방법 등을 논의했다고 육군이 밝혔다. 육군훈련소는 지난달 21일 SNS를 통해 과잉방역 관련 제보 게시물이 게시되며 처음 불거졌고, 이후 군인권센터의 추가 폭로가 나오면서 ...

    한국경제 | 2021.05.04 15:52 | YONHAP

  • thumbnail
    면접위원 참석 위조하고 조교가 점수 매겨…벌금형 확정

    `편입학 면접서류 조작' 해양대 교수 벌금 1천500만원 대학 편입학 면접 과정에서 면접위원이 불참했는데도 참석해 점수를 준 것처럼 꾸미고, 조교에게 채점표 점수를 임의로 매기도록 한 교수에 대해 대법원이 벌금형을 확정했다. 대법원 1부(주심 이기택 대법관)는 허위공문서작성 등의 혐의로 기소된 한국해양대 교수 A씨의 상고심에서 벌금 1천5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3일 밝혔다. A씨는 2017년 편입학 구술 면접고사에 면접위원장으로 ...

    한국경제 | 2021.05.03 06:00 | YONHAP

  • thumbnail
    화장실 2분 넘게 썼다고 "XXX" 욕설…훈련병은 웁니다

    ... 관련한 문제에 이어 코로나19 확산 이후 신병교육기관에서 발생한 인권침해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며 이날 인권위에 직권조사를 요청했다. 센터에 따르면 육군훈련소의 한 연대에서는 생활관별로 화장실 이용시간을 2분 씩만 허용하고, 조교들이 화장실 앞에서 타이머로 시간을 재 2분이 지나면 욕설과 폭언을 했다고 한다. 제한시간을 넘길 경우 다음 화장실 이용 기회를 박탈하는 경우도 있었다. 용변이 급한 훈련병이 화장실 이용순서를 새치기하면서 훈련병 간 다툼이 일어나는 ...

    한국경제 | 2021.04.29 13:23 | 최다은

  • 군인권센터 "화장실 사용 2분·1인당 생수 500㎖ 인권침해"

    ... 폭로하고 이들 사례에 대한 국가인권위원회 직권조사를 요청하기로 했다. 29일 군인권센터는 추가 제보를 통해 이같은 사례를 공개했다. 센터는 육군훈련소 모 연대에서 생활관과 떨어진 별도의 화장실 이용 시간을 2분씩만 허용하고, 일부 조교들이 “개XX야” “씨X 너 때문에 뒤 생활관 화장실 못쓰고 밀리잖아” “내 말이 X같이 들리냐? 너희들은 사람 말을 못 알아 먹는 벌레 새끼다”라는 식의 폭언을 했다고 ...

    한국경제 | 2021.04.29 11:54 | 문혜정

  • thumbnail
    육군, 과잉방역 논란에 "인권위 조사 시 성실히 임할 것"

    ... 설정하고 현재의 방역관리체계를 제로베이스 수준에서 진단, 재검토해 방역과 인권이 조화되도록 개선책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군인권센터는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육군훈련소에서 화장실 이용 시간을 2분씩만 허용하고 2분이 지나면 조교들이 욕설과 폭언을 했다거나, 훈련병에게 1인당 하루 생수 500㎖ 1병만 제공했다는 등의 제보를 공개하며 인권위에 직권조사를 요청했다. 이 관계자는 '격리 장병들의 열악한 시설이 보도된 한 부대에 대해 지상작전사령부가 감찰 조사를 ...

    한국경제 | 2021.04.29 11:41 | YONHAP

  • thumbnail
    "화장실 오래 써 훈련병에 욕설"…훈련소 인권침해 논란

    ... "인권위는 코로나19 방역을 빌미로 훈련병들에게 자행된 집단 인권침해 사건에 대해 즉시 직권조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센터가 받은 제보에 따르면 육군훈련소의 한 연대에서는 생활관별로 화장실 이용시간을 2분씩만 허용하고, 조교들이 화장실 앞에서 타이머로 시간을 재 2분이 지나면 욕설과 폭언을 했다. 제한시간을 넘길 경우 아예 다음 차례 화장실 이용 기회를 박탈하는 경우도 있었다고 센터 측은 전했다. 화장실 이용시간은 통상 5시간에 한 번씩 돌아와 다음 ...

    한국경제TV | 2021.04.29 10:02

  • thumbnail
    "화장실 오래 쓴다 훈련병에 욕설"…인권위에 조사 요청

    ... "인권위는 코로나19 방역을 빌미로 훈련병들에게 자행된 집단 인권침해 사건에 대해 즉시 직권조사를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센터가 받은 제보에 따르면 육군훈련소의 한 연대에서는 생활관별로 화장실 이용시간을 2분씩만 허용하고, 조교들이 화장실 앞에서 타이머로 시간을 재 2분이 지나면 욕설과 폭언을 했다. 제한시간을 넘길 경우 아예 다음 차례 화장실 이용 기회를 박탈하는 경우도 있었다고 센터 측은 전했다. 화장실 이용시간은 통상 5시간에 한 번씩 돌아와 ...

    한국경제 | 2021.04.29 09:48 | YONHAP

  • thumbnail
    재일 한인학생 30% "국적 이유만으로 언어폭력 직접 경험"

    ... 차별을 선동하는 시위를 보거나 들었다는 사람도 75.7%에 달했다. 이 영향으로 42.8%는 일본에서 생활하면서 '한국·조선인인 나 자신이 싫다고 생각한 일이 있다"고 말했다. 이 조사 내용을 분석한 아케도 다카히로(明戸隆浩) 릿쿄대 조교(사회학)는 교도통신에 "일본에 차별이 없다고 주장하는 사람도 있지만 상당히 뿌리 깊게 남아 있다"면서 옛 징용 피해자 문제 등으로 한일 관계가 나빠지면서 한국인에 대한 '배싱'(비난·공격)이 강해지는 경향이 있는 만큼 차별 문제를 계속 ...

    한국경제 | 2021.04.28 08:58 | YONHAP

  • thumbnail
    '아돌라스쿨' 온앤오프 효진, 만두 레시피부터 먹방까지...수강생 열광

    ... 수강생들을 단숨에 집중시킨다. 이어 그는 “만두의 탄생부터 만두와 함께 먹으면 좋을 면 요리에 대해 알려 드리겠다”라며 “전 태어날 때부터 고기만두를 좋아했다”라고 밝힌다. 이에 이션 조교는 “태어날 때면 치아가 없지 않았나?”라고 묻고, 효진 쌤은 “어머니께서 먹여주셨다”라며 말끝을 흐린다. 뒤이어 두 사람은 본격적으로 만두소를 넣어 만두빚기에 돌입하고, 이션 쌤은 ...

    스타엔 | 2021.04.27 17: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