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9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서울시 '공원 강행'…대한항공 '땅 꺼지는' 한숨

    ... 내용을 담은 결정안을 상정했다고 28일 발표했다. 경복궁 옆 3만6642㎡ 규모의 이 땅은 2008년 대한항공이 삼성생명으로부터 2900억원에 사들였다. 서울 도심 한복판에 있는 ‘알짜 부지’로 고(故) 조양호 회장이 가장 애착을 가진 땅으로 알려졌다. 대한항공은 이곳에 한옥호텔을 포함한 복합문화단지를 조성하기로 했지만 바로 옆에 풍문여고 등이 있어 학교 인근에 호텔을 짓지 못하도록 한 학교보건법에 저촉된다는 이유로 무산됐다. 대한항공은 ...

    한국경제 | 2020.05.28 17:19 | 김재후

  • thumbnail
    동전株 메이슨캐피탈 '개미들의 반란'

    ... 1996년 코스닥에 상장한 이 회사는 2007년 한국저축은행에 인수돼 한국종합캐피탈로 사명을 변경했다. 이후 저축은행들이 줄줄이 영업정지된 ‘저축은행 사태’가 터지면서 CXC에 경영권이 넘어갔다. CXC는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사촌 동생인 조현호 씨가 세운 회사다. 하지만 회사를 지키지 못했고 결국 2016년 현 대주주인 제이디글로벌에셋조합이 새 주인이 됐다. 제이디글로벌에셋조합의 최대 조합원인 제이디홀딩스 대표가 현재 윤석준 메이슨캐피탈 ...

    한국경제 | 2020.05.06 17:29 | 박재원

  • thumbnail
    코스닥 상장 25년만에 '개미떼' 습격받은 메이슨캐피탈 무슨일이?

    ... 보냈다. 1996년 코스닥에 상장한 이 회사는 지난 2007년 한국저축은행에 인수돼 한국종합캐피탈로 사명을 변경했다. 하지만 이른 바 '저축은행 사태'가 터지면서 CXC에게 경영권이 재차 넘어갔다. CXC는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사촌 동생인 조현호씨가 세운 회사다. 조 씨는 조중훈 한진그룹 창업주의 막내 동생인 조중식 전 한진건설 회장의 장남이다. 그는 캐딜락, 미쓰비씨 등 수입차를 들여오기 위해 회사를 세웠고, 한국종합캐피탈을 인수해 ...

    한국경제 | 2020.05.06 15:28 | 박재원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 단독]대한항공, 기내식·마일리지·MRO 사업부 매각 검토

    ... 항공사의 기내식 사업부는 비행기가 다시 뜨기만 하면 꾸준히 현금흐름을 창출할 수 있는 대표적인 사업부로 꼽힌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은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갈등을 빚고 나가기 전까지 기내식 사업부를 총괄하기도 했다.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 관점에선 자녀 중 한 명에게 떼어줄 만한 사업부라는 뜻이다. 분할 매각하기 상대적으로 쉬운 사업부로 꼽힌다. 경쟁사인 아시아나항공은 이미 타사와 조인트벤처(JV)를 설립하는 형태로 기내식 사업부의 미래 매출을 현금화했다. ...

    마켓인사이트 | 2020.04.26 20:24

  • thumbnail
    산은·수은, 1.2조 긴급 지원…대한항공 "위기 극복에 전념"

    ... 자산 매각과 자본 확충 등 자구 노력에 매진하겠다는 방침이다. 대기업에 대한 지원 취지에 맞춰 경쟁력 있는 전문사업 부문의 사업 재편을 통한 재무구조 개선도 적극 추진하겠다고 다짐했다. 공교롭게도 이날은 조 회장이 지난해 고(故) 조양호 회장의 별세로 그룹 경영권을 승계한 지 1년이 되는 날이다. 한진그룹은 올해 별도의 취임 1주년 행사는 열지 않았다. 코로나19 사태로 항공업이 직격탄을 맞은 상황임을 고려한 조치다. 대한항공의 경영 악화 뿐 아니라 조 회장에게 반기를 ...

    한국경제 | 2020.04.24 17:59 | 오정민

  • thumbnail
    조원태 취임 1주년에 '유동성 수혈' 선물받은 대한항공

    ... 노력에 매진하겠다"며 "대기업 지원 취지에 맞춰 경쟁력 있는 전문사업 부문의 사업 재편을 통한 재무구조 개선도 적극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마침 이날은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작년 4월 고(故) 조양호 회장의 갑작스러운 별세로 그룹 경영권을 승계한 지 1년이 되는 날이다. 재임 1년간 경영권 분쟁과 코로나19 위기라는 동시다발적인 악재를 맞은 조 회장은 일단 지난달 한진칼 주주총회에서 사내이사 재임에 성공한 데다 이날 정부의 추가 ...

    한국경제 | 2020.04.24 17:13 | YONHAP

  • thumbnail
    취임 1주년 맞은 조원태, '코로나 위기' 기회로 전환할까

    대한항공 유동성 부족…그룹 재무구조 개선·유동성 확보 총력 경영권 분쟁 1라운드 완승에도 3자연합 지분 늘리며 계속 압박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갑작스러운 별세로 장남 조원태 회장이 그룹 경영권을 승계한 지 오는 24일이면 1년이 된다. 최근 경영권 분쟁 1라운드에서 완승을 거둔 조 회장이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그룹 주력 계열사인 대한항공이 휘청거리고 있어 마냥 자축할 수만은 없는 상황이다. 21일 ...

    한국경제 | 2020.04.21 07:11 | YONHAP

  • thumbnail
    주식재산 100억원 넘는 재벌가 부인은 10명…1위는 홍라희

    ... 가치가 4천605억원이고, 현대그룹 현정은 회장(1천214억원)과 애경그룹 장영신 회장(202억원)도 주식 가치가 100억원이 넘는다. 사별하면서 상속으로 주식 재산이 늘어난 경우는 고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부인 김영식씨,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부인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이 대표적이다. 김영식씨는 LG 주식 725만3천100주(4.2%)를 보유, 주식 가치가 4천475억원으로 평가됐다. 이 고문은 한진칼 주식 지분 5.31%를 보유, 주식 가치가 ...

    한국경제 | 2020.04.09 11:00 | YONHAP

  • thumbnail
    차분히 치러진 故조양호 회장 1주기…조현아 뺀 한진家 한자리(종합)

    가족·그룹 임원, 신갈 선영에서 추모 행사…동생과 '대립각' 조현아 결국 불참 경영권 분쟁·코로나19 여파로 한진그룹 '휘청'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지 1년이 됐다. 최근 경영권 분쟁에 이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인한 경영 악화로 그룹 주력 계열사인 대한항공이 휘청거리는 만큼 1주기도 차분하게 지나가는 모습이다. 한진그룹은 8일 오후 고 조양호 회장의 1주기를 맞아 경기도 용인시 ...

    한국경제 | 2020.04.08 17:58 | YONHAP

  • thumbnail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 "여객수입 月 6000억씩 사라져"

    ... 때는 4∼5개월 정도 수입이 3000억∼4000억원 떨어졌는데 지금은 한 달에만 6000억원의 여객 수입이 없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우 사장은 이날 경기 용인시 하갈동의 한진가(家) 선영에서 열린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 1주기 추모식에서 기자들과 만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한 번도 겪어보지 못한 위기를 경험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우 사장은 “지금 아무리 돈 많은 ...

    한국경제 | 2020.04.08 17:55 | 이선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