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6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올림픽] 태극전사 위해 재계도 뛴다…물심양면 지원 나선 기업들

    ... 메달 획득시 내부 규정에 따라 포상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신유빈은 여자 단체전에서 마지막 메달 도전을 한다. 1973년 여자 탁구단을 창단한 대한항공은 국내에서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탁구 실업팀을 운영하고 있다. 고(故) 조양호 전 대한항공 회장은 2008년부터 2019년 별세 전까지 대한탁구협회 회장을 맡으며 대한민국 탁구 발전을 이끈 바 있다. 이밖에 현대제철은 소속 선수인 오진혁이 남자 양궁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면서 자체적으로 격려금을 지급하기로 ...

    한국경제 | 2021.07.28 06:11 | YONHAP

  • thumbnail
    KCGI, 한진칼 상대 주총 결의 취소 소송 패소

    ... 각하했다. 각하란 소송 요건을 충족하지 못한 경우 본안을 판단하지 않고 내리는 판결로, 법률적 의미는 다르지만, 청구가 인용되지 않는다는 점에서 기각과 유사하다. 앞서 조 회장의 누나 조현아 대한항공 전 부사장은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별세 후 KCGI, 반도건설과 손잡고 '3자연합'을 형성해 사실상 조 회장의 퇴진을 요구했다. 이들은 지난해 3월 한진칼 주주총회에서 사내이사 후보 추천 등의 주주 제안을 했으나 모두 부결되자 민사소송을 제기했다. ...

    한국경제 | 2021.07.23 15:06 | YONHAP

  • thumbnail
    尹부인 수사 고삐죄는 檢…수사팀 보강·압수수색

    ... 검찰은 지난달 말 이뤄진 중간 간부 인사에서 중앙지검 반부패·강력수사2부에 박기태(사법연수원 35기)·한문혁(36기) 부부장검사 등 금융·증권 범죄 전문가들을 추가 배치했다. 박 부부장은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 시절 고(故)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의 횡령·배임 사건을 맡은 이력이 있다. 한 부부장은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에서 신라젠의 '미공개 정보 이용 주식거래' 의혹 사건을 수사했다. 최근 대검찰청에서 회계 전담 수사관 4명도 파견받았다. 수사팀은 ...

    한국경제 | 2021.07.23 12:00 | YONHAP

  • thumbnail
    대선정국 '뇌관'된 중앙지검…이정수 지검장 지휘 주목

    ... 일단 사정 변경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인사로 반부패·강력수사2부엔 박기태(사법연수원 35기)·한문혁(36기) 부부장 등 금융·증권 범죄 전문가들이 추가 배치됐다. 박 부부장은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 시절 고(故)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의 횡령·배임 사건을 맡은 이력이 있다. 한 부부장은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에서 신라젠의 '미공개 정보 이용 주식거래' 의혹 사건을 수사했다. 이들에 대한 배치를 두고 검찰 안팎에선 서울중앙지검이 윤 전 ...

    한국경제 | 2021.07.05 13:00 | YONHAP

  • thumbnail
    송영길 "尹, 우릴 비난했지만 日, 수출규제 2년만에 굴복"

    ... 송 대표는 또한 조선 산업과 관련, "박근혜 정부 때 한진해운이 4천억원만 투입이 됐으면 살 수 있었는데 오로지 청산·보전 가치만 계산하고 산업에 대한 이해가 없는 기재부·금융 관료들이 파산처분 시켰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이 최순실한테 밉보여서 평창올림픽 위원장도 관두고 왜 그렇게 고생하느냐'고 (내가) 당시 유일호 경제부총리에게 물어봤다"며 "유 부총리가 당시에 이 문제로 박 전 대통령에 직접 대면보고를 못 했다고 들었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21.06.30 12:04 | YONHAP

  • thumbnail
    [빅스토리]가업승계, 리스크 피하는 4가지 포인트는

    ... 승계를 준비하는 경영자들에게 같은 질문을 하면 어떨까. 표현은 다를 수 있지만 결국 모든 답은 하나로 귀결된다. “자녀들이 싸우지 않고 서로 사이좋게 기업을 잘 이끌어 가면 좋겠다”는 것. 몇 해 전 대한항공 조양호 회장이 별세했다. 그 또한 여느 부모의 마음과 다르지 않았다. 그가 자녀에게 마지막으로 남긴 유언은 “가족들이 잘 협력해서 사이좋게 이끌어 나가라”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그가 세상을 떠나고 얼마 되지 않아 경영권을 ...

    한국경제 | 2021.05.28 08:30 | 김수정

  • thumbnail
    한진 총수 일가, 6억대 양도세 취소소송 1심 패소

    법원, 故조양호 회장 양도세 회피 인정 한진그룹 총수 일가가 고(故) 조양호 전 회장 생전에 이뤄진 부동산 거래에 부과된 6억원대 양도소득세에 불복해 소송을 냈으나 1심에서 패소했다.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행정법원 행정8부(이종환 부장판사)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조현민 한진 부사장이 "양도소득세 부과 처분을 취소하라"며 종로세무서장을 상대로 낸 소송을 원고 패소로 판결했다. 조 전 ...

    한국경제 | 2021.05.28 08:00 | YONHAP

  • thumbnail
    조현아, 석달간 한진칼 주식 21만 주 매도

    ... 주식을 매도했다. 2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조 전 부사장은 3월부터 한진칼 주식 21만2천500주를 매도했다. 조 전 부사장의 한진칼 지분율은 지난해 12월 5.79%에서 이달 5.43%로 낮아졌다. 고(故) 조양호 회장 지분 상속에 따른 상속세 납부를 위해 조 전 부사장이 주식을 매도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고모인 조현숙(76)씨는 한진칼 주식 3만7천901주를 전량 매도해 20억원 가량의 현금을 확보했다. 조씨는 ...

    한국경제 | 2021.05.20 16:55 | YONHAP

  • thumbnail
    "재벌 갑질 없어져야죠…지금 어느 시대인데" '마인' 천태만상

    ... 승무원 사무장을 비행기에서 내리라고 지시한 일로 논란이 됐다. 직원에게 폭언과 폭행을 일삼는 극중 순혜와 진희는 전·현직 임직원과 운전기사, 자택 경비원, 가사도우미에게 폭언과 폭행을 가했다는 혐의를 받았던 고 조양호 회장의 아내 이명희 모녀와 데자뷰와도 닮아 있다. 진희는 자신에게 "교양있게 굴라"는 엄마를 향해 "엄마 보고 자라서 이런 것이다"라고 항변한다. 성골 재벌가 출신으로 효원가 첫째 며느리이자 ...

    한국경제 | 2021.05.20 10:57 | 이미나

  • thumbnail
    [특징주] 대한항공, 깜짝실적에 4% 상승…한진칼 10% 급등

    ... 10.18%(6천100원) 급등한 6만6천원에 종료했다. 지난 1월 15일(6천6천400원)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한진칼은 동생인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경영권 다툼을 벌이던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이 지난 3월과 5월에 걸쳐 21만여주 가량을 매도한 바 있다. 고 조양호 회장 지분 상속에 따른 상속세 납부를 위한 현금 확보 차원으로 분석됐다. 조 전 부사장의 한진칼 지분율은 지난달 1일 5.71%에서 현재 5.47%로 낮아졌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7 16:0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