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4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걷는 사람 하정우' '연필로 쓰기' 기획…"친근한 소재 하나에 집중해야 성공"

    ... 사랑받는다”고 강조했다. 이 팀장은 인기 예능프로그램 ‘마녀사냥’에서 화려한 입담을 자랑하는 허지웅에게서 20대 시절 반지하방에서 고루한 삶을 버텨 오던 작가의 모습에 감동해 출간을 제안했다. 아이유, 조용필 등의 히트곡 가사를 지은 인기 작사가 김이나에게선 자의식이 강한 예술가가 아니라 가수와 팬들의 감정을 이해하고 관찰하는 섬세한 연구자의 모습을 발견했다. 책을 만드는 자신만의 편집 철학이 있을까. “좋은 이야기일수록 많이 ...

    한국경제 | 2020.04.01 17:07 | 은정진

  • thumbnail
    [서태호의 영화로 보는 삶] 마음의 안식처 라디오 스타!

    ... 흐느낀다. 이 방송을 버스에서 듣던 박민수는 비 오는 날 그의 특유의 노래 “한번 보고 두 번 보고 자꾸만 보고 싶네”를 부르며 최곤에게 나타난다. 영화에는 유앤미 블루의 <비와 당신>, 신중현의 <아름다운 강산>, 조용필의 <그대 발길이 머무는 곳에>, 시나위의 <크게 라디오를 켜고>, 김추자의 <빗속의 여인>, 들국화의 <돌고 돌고 돌고>, 김장훈의 <세상이 그대를 속일지라도>, 노브레인의 <넌 내게 ...

    글방 | 2020.02.20 10:00

  • thumbnail
    손예림, '11살 꼬마→20살 숙녀' 성장史

    손예림이 2011년 Mnet '슈퍼스타 K3'에 출연한 후 9년 만에 솔로 데뷔가 확정돼 관심을 받고 있다. 손예림은 '슈퍼스타K3' 오디션 참가 당시 조용필의 '이제 그랬으면 좋겠다'를 부르며 단숨에 주목받았다. 손예림은 "초등학교에 재학 중"이라며 "가수가 되고 싶어서 나왔다"고 야무지게 자기 소개를 해 눈길을 끌었다. 당시 심사위원이었던 이승철은 "어린 ...

    HEI | 2020.01.02 14:22 | 김소연

  • thumbnail
    '슈스케 꼬마' 손예림, 데뷔길 열렸다…5일 솔로 가수로 본격 활동

    ... 있다. 앞으로 손예림은 스무살이라는 나이에 걸맞게 발랄하고 트렌디한 모습 등을 보여주며 대중과 소통할 계획이다. 초등학생 시절 '슈스케3'에 출연해 '슈스케 꼬마'라는 애칭을 얻은 손예림은 당시 조용필의 '이젠 그랬으면 좋겠네'를 열창, 심사위원 이승철의 극찬을 받은 바 있다. 그는 어린 나이임에도 불구하고 탁월한 가창력과 풍부한 감성 표현으로 주목받았고, 유명 작곡가 손무현의 조카로 알려지면서 화제를 모으기도 ...

    HEI | 2020.01.02 10:24 | 김수영

  • thumbnail
    故 전태관 1주기, 봄여름가을겨울·빛과 소금이 오랜 친구를 기억하는 법 [종합]

    ... 밴드의 초기 멤버는 김종진(기타), 장기호(베이스), 고 전태관(드럼), 고 유재하(건반)였다. 유재하가 솔로 음반을 위해 나간 뒤 박성식(건반)이 합류했다. 그러다 이듬해 고 김현식이 대마초 사건으로 음악 활동을 중단하자 고인은 조용필과 위대한 탄생에서 객우너 세션(퍼커션)으로 활동했다. 이후 김종진과 봄여름가을겨울을 2인조로 재편, 1988년 1집 '사람들은 모두 변하나봐'를 냈다. 박성식과 장기호 역시 1990년 빛과 소금을 만들어 따로 활동했다. ...

    HEI | 2019.12.27 18:03 | 김수영

  • thumbnail
    김건모·장지연, 결혼식 미뤘지만…"혼인신고 완료, 법적인 부부"

    ... 활동하고 있다. 장지연의 아버지는 유명 작곡가 장욱조, 오빠는 배우 장희웅이다. 장지연의 아버지 장욱조는 딸과 함께 이미자의 '내 삶의 이유 있음은'을 함께 작곡하기도 했다. 장미화 '어떻게 말할까', 조용필 '상처', 최진희 '꼬마인형' 등을 작곡했고, 현재는 목회자로 활동하고 있다. 오빠 장희웅은 2000년 SBS 드라마 '덕이'로 연기 활동을 시작했다. 김건모 보다는 12살 어리다. ...

    HEI | 2019.11.21 13:59 | 김소연

  • thumbnail
    [세계의 창] 꼬이는 한·일 관계, 드러나는 가치관 충돌

    ... 치고 있다. 한쪽은 왼쪽이 옳다고 주장하고 다른 한쪽은 오른쪽 노선을 잡고 있어 합의점 찾기가 요원하다. 다음으로 ‘정(情) 대 화(和)’라는 정서적 차이다. 한국은 ‘정’을 내세운 초코파이, 조용필의 ‘정(情)’이라는 노래가 히트하는 나라다. 한국인에게는 정이란 말을 들으면 뭔가 따스하고 깊숙이 다가오는 뭉클함이 있다. 그 이면에는 ‘우리’와 ‘남’으로 규정해 ...

    한국경제 | 2019.11.18 18:12

  • thumbnail
    태진아가 김건모·장지연 중매? "사실 아니다" [공식]

    ... 결혼해요. 팬 여러분 축하해주세요"라는 글을 적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장지연의 아버지 장욱조는 딸과 함께 이미자의 '내 삶의 이유 있음은'을 함께 작곡하기도 했다. 장미화 '어떻게 말할까', 조용필 '상처', 최진희 '꼬마인형' 등을 작곡했고, 현재는 목회자로 활동하고 있다. 오빠 장희웅은 2000년 SBS 드라마 '덕이'로 연기 활동을 시작했다. 김건모 보다는 12살 어리다. ...

    HEI | 2019.10.30 17:35 | 김소연

  • thumbnail
    '아침마당' 엘포스트 "조용필 보고 가수 꿈 키워"

    '조용필 모창'으로 알려진 가수 엘포스트가 '아침마당'에 출연해 조용필을 보고 가수의 꿈을 키웠다고 밝혔다. 21일 오전 방송된 KBS 1TV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서는 '모창 가수 열전' 특집으로 꾸며졌다. 엘포스트는 본인이 조용필과 비슷하다며 "가왕 조용필을 평생 하느님같이 모시고 살고 있다"고 조용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노래하는 열정이 똑같다. ...

    HEI | 2019.10.21 10:54 | 배성수

  • thumbnail
    주영훈 정신과치료 고백 "설리 나타나기 전 악플의 대마왕이었다"

    ... "설리가 나타나기 전에 독보적인 악플의 대마왕이었다"고 소개했고, 설리는 "선배님"이라고 깍듯하게 인사해 웃음을 자아냈다 악플 낭송이 시작되자 신동엽은 주영훈이 먼저 악플을 낭송하면 안된다며 "조용필, 나훈아, 이런 분들 무대를 마지막에 하잖아"라고 너스레를 떨어 '악플 대마왕'의 위상을 언급했다. 이에 노라조 조빈, 원흠이 먼저 악플을 낭송했고 주영훈이 무대에 나섰다. 주영훈은 "진심 이 ...

    HEI | 2019.10.07 16:12 | 장지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