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9,27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스타항공 법정관리 신청 가나…조종사노조가 검토

    노조, 임금 채권 보유하고 있어 채권자 자격으로 신청 가능 회사 측은 "신규 투자자 확보한 뒤 신청해야"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가 이스타항공의 법정관리 신청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8일 이스타항공 조종사노조에 따르면 이스타항공 사측이 법정관리 신청에 속도를 내지 않음에 따라 노조가 직접 법정관리를 신청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노조는 체불된 임금으로 임금 채권을 보유하고 있어 채권자 자격으로 법정 관리를 신청할 수 있다. 노조는 ...

    한국경제 | 2020.09.18 15:00 | YONHAP

  • thumbnail
    인천시, 외국인환자 유치 우수 선도기관 지정

    ... 나사렛국제병원과 나은병원은 시와 함께 지역 특화의료기술 및 유치기반 사업에 참여하고 있다. 나사렛국제병원은 관절 및 척추분야, 나은병원은 심혈관질환 분야의 해외 환자를 유치하고 있다. JK위드미의원은 성형피부과 진료과목에서 항공사 승무원과 조종사 대상 해외 환자 유치에 특화되어 있다. 에어맨은 올해 의료관광 융복합 상품 개발을 위한 파트너 에이전시로 선정돼 중국, 베트남, 미국, 몽골 등을 대상으로 해외 환자 유치활동을 펼치고 있다. 선도기관은 앞으로 2년간 ‘인천시 ...

    한국경제 | 2020.09.18 09:51 | 강준완

  • thumbnail
    [특파원 시선] '도그파이트'에 '록온'…터키·그리스 공군의 자존심 싸움

    ... 접근함에 따라 우리 공군 F-16 전투기가 이들을 몰아냈다"고 설명했다. 영상에는 터키 공군 F-16과 그리스 공군 F-16이 상대방의 후위를 잡기 위해 공중 근접전, 즉 '도그파이트'를 펼치는 모습이 생생하게 담겼다. 주인공인 터키 조종사는 도그파이트 끝에 그리스 F-16을 '록 온'(조준)하는 데 성공하자 흥분한 듯 터키어로 "쏴라"라고 외친다. 당시 그리스 F-16은 공대공미사일의 추적 범위를 의미하는 둥근 원과 기총의 발사 궤적을 뜻하는 2개의 선 한 가운데 ...

    한국경제 | 2020.09.18 07:07 | YONHAP

  • thumbnail
    이스타, 제주항공에 소송 제기…"임금 미지급 제주항공 탓"

    ... 지금과 같은 상황까지 내몰리지 않았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대규모 정리해고 사태와 관련해 최 대표는 "고용보험료 5억원이 아까워 직원들을 사지로 내몰 만큼 부도덕하다고 탓하지 말아달라"고 호소하고 나섰다. 조종사노조에서 "사측이 약 5억원의 고용보험료를 미납해 고용유지지원금을 지원받지 못했다"고 주장한 데 대해 해명한 것이다. 최 대표는 "고용유지지원금은 임금을 모두 지급한 뒤에 정부에 지원을 요청하는 것으로, ...

    한국경제 | 2020.09.17 17:12 | 오정민

  • thumbnail
    이스타 대표 "고용보험료 5억 아까워 직원 사지로 내몬 것 아냐"

    ... 해소해야" 이스타홀딩스, 제주항공에 주식매수 이행 청구 소송 제기 이스타항공이 최근 논란이 된 대규모 정리해고 사태와 관련해 "고용보험료 5억원이 아까워 직원들을 사지로 내몰 만큼 부도덕하다고 탓하지 말아달라"고 호소하고 나섰다. 조종사노조에서 "사측이 고용보험료 5억원을 미납해 고용유지지원금을 지원받지 못했다"고 주장하며 논의가 정치권으로 확산되자 해명에 나선 것이다. 최종구 이스타항공 대표는 17일 입장문을 내고 "고용유지지원금은 고용보험료만 낸다고 해서 지원받을 ...

    한국경제 | 2020.09.17 16:07 | YONHAP

  • thumbnail
    "6·25 영웅 밴플린트 아들, 북·중·러 포로 생활" 새 증언

    ... 중국, 러시아에서 포로 생활을 했다"고 밝혔다. 맥크리스천은 이날 주 로스앤젤레스(LA) 영사관(총영사 박경재)이 주최한 '한국전쟁 역사' 온라인 세미나에 참석해 이같이 증언했다. 6·25 당시 밴플리트 2세는 B-26 폭격기 조종사로 참전했다. 1952년 4월 4일 북한 순천 지역에서 폭격 임무를 수행하던 중 그의 항공기는 대공포에 맞아 격추됐고, 그는 공식적으로 실종 처리됐다. 당시 아들의 실종 소식을 들은 밴플리트 장군은 아무런 동요 없이 자신의 임무를 묵묵히 ...

    한국경제 | 2020.09.17 15:55 | YONHAP

  • thumbnail
    보잉 추락참사 미하원보고서 "운항허가 서두르려 설계결함 은폐"

    ... 오류 결합" 238쪽 분량 신랄 비판 "보잉·FAA, 직원들 사전 위험 경고 묵살" 346명의 목숨을 앗아간 미국 항공기 제조업체 보잉사 737 맥스 기종의 2018∼2019년 연이은 추락사고와 관련, 보잉이 설계결함을 조종사들과 규제당국에 숨겨왔다는 미국 하원의 조사보고서가 나왔다. 하원 교통위원회는 16일(현지시간) 공개한 보고서에서 보잉이 유럽 경쟁사인 에어버스를 따라잡기 위해 운항 허가를 서두르는 과정에서 설계 결함을 숨겼으며 규제당국으로 하여금 ...

    한국경제 | 2020.09.17 11:52 | YONHAP

  • 美 의회 "보잉, 737맥스 결함 알고도 숨겼다"

    ... 허가를 서두르는 과정에서 설계 결함을 숨겼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또 보잉은 미 연방항공청(FAA)이 설계의 문제점을 눈감아 주도록 압박했고, FAA도 적절한 감독권을 행사하지 못했다고 했다. 결국 737맥스 조종사들은 기체 결함 사실을 모른 채 비행했고, 이것이 대형 참사로 이어졌다는 것이다. 보고서는 “737맥스 참사는 보잉 기술자들의 잘못된 기술적 예측과 보잉 경영진의 투명성 결여, 불충분한 감독 등이 결합한 끔찍한 재앙”이라고 ...

    한국경제 | 2020.09.17 10:03 | 안정락

  • thumbnail
    미국 플로리다서 한인유학생 탑승 경비행기 실종

    조종사 학교 재학생…"잔해 일부 발견" 한국인 유학생이 탑승한 것으로 알려진 경비행기가 미국 플로리다 해안에서 실종돼 현지 당국이 수색에 나섰다. 15일(현지시간) 미국 애틀랜타 총영사관과 연방항공청(FAA) 등에 따르면 한인 유학생(29)을 비롯해 2명이 탑승한 항공기가 지난 13일 비행 중 실종됐다. 이 유학생은 조종사 학교 재학생이며, 사고기는 밴스에어크래프트 RV-9 기종인 것으로 전해졌다. FAA는 이 항공기가 앨라배마주 걸프만의 ...

    한국경제 | 2020.09.16 08:09 | YONHAP

  • thumbnail
    [신간] 슈퍼 펌프드·트랜스퍼시픽 실험

    ... 비행기를 불시착 시켜 탑승자 155명 전원의 목숨을 살려낼 수 있었다. 엔진 고장에서부터 불시착까지 걸린 시간은 208초에 불과했지만, 거기에는 텍사스의 간이 활주로에서 프로펠러기를 타고 첫 단독비행을 경험한 순간부터 전투기 조종사로서, 또 수많은 승객을 책임져야 하는 여객기의 기장이 되기까지 비행기 조종에 한 치의 흐트러짐 없는 사명으로 임해온 그의 삶이 농축돼 있었다. 설리 기장은 '영웅'이라는 칭호에 뿌듯해하는 대신 자신의 인생을 되돌아보며 단 한 번의 ...

    한국경제 | 2020.09.15 13:1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