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3,21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마이크론, 실적 전망 하향…"칩 수요 둔화 부각" [글로벌 시황&이슈]

    ... 상승세가 소비자들이 소비를 촉신시킨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동시에 기업들의 비용을 증가시켜 가격 상승을 야기한다고 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인플레이션 인사이트의 오마 샤리프 경제학자는 항공 업계가 이를 가장 잘 보여준다고 했습니다. 조종사를 구하는 데 어려움을 겪자, 항공사들은 두 자릿수 임금 상승률을 제시했습니다. 이와 함께 항공 연료비도 치솟았고, 이런 요인들은 티켓 가격 상승으로 이어졌다고 분석했습니다. 실제로 6월 기준 미국내 항공권 전년 동기 대비 34%나 ...

    한국경제TV | 2022.08.10 09:00

  • thumbnail
    연봉 2억 넘는 대한항공 조종사…'임금 10% 인상'에 뿔났다

    올 들어 화물사업 호황과 여객 수요 회복으로 실적 신기록 행진을 이어가던 대한항공이 조종사 노동조합과의 임단협(임금 및 단체협상) 실패라는 뜻밖의 암초를 만났다. 당초 노사는 올해 임금 10% 인상에 잠정 합의했지만 조합원 투표에서 부결되면서 노조 집행부가 전원 사퇴하는 내홍을 겪었다. 그럼에도 임금 임상률을 놓고 노사 입장 차이가 좁혀질 기미를 보이지 않아 최악의 경우 6년 만에 조종사 파업이 현실화할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임금 10% ...

    한국경제 | 2022.08.09 17:01 | 강경민

  • thumbnail
    [홍재화의 매트릭스로 보는 세상] 신발은 땅에 넓고 단단하게 붙어야 건강을 지킨다

    차를 타거나 엘리베이터 탈 때도 낮은 사람이 먼저 타고, 가장 나중에 내린다. 그리고 땅에서 떨어진 거리가 멀수록 위험하다고 여겨진다. 그래서 공군 전투비행기 조종사나 공수부대원을 위험한 직업을 가진 사람이라고 하고 대우해준다. 신발도 마찬가지다. 땅에 닿는 면적이 적을수록 위험하고 건강에 나쁘다. 우스개 소리로 집 떠나면 고생이고, 땅에서 발 띄면 위험하다고 했다. 그래서 의전을 할 때도 가장 높은 사람이 가장 나중에 땅에서 발을 띄게 되어 있다. ...

    The pen | 2022.08.09 10:47 | 홍재화

  • thumbnail
    대우건설, 하늘사랑 장학재단에 1억

    대우건설(사장 백정완·왼쪽)은 지난 5일 서울 영등포구의 공군호텔에서 ‘하늘사랑 장학재단’에 장학기금 1억원을 기부했다. 하늘사랑 장학재단은 고(故) 박광수 중위(공사 29기) 부모가 28년간 모은 유족연금 1억원과 조종사 2700여 명이 자율적으로 모은 2억원을 기반으로 2010년 설립됐다.

    한국경제 | 2022.08.08 17:50

  • thumbnail
    대기업 임원부터 모델 출신까지 다양한 지원자 참여 ('2022 슈퍼모델 선발대회: 더 그레이스')

    ... 그레이스’(이하 더 그레이스)예선이 펼쳐졌다. ‘더 그레이스’는 성별, 키, 몸무게, 결혼, 국적, 모델 경력 불문의 만 44세 이상 참가자가 모집에 참여했다. 직군도 다양했다. 대기업 임원, 잡지 발행인, 조종사, 경찰, 소방관, 공무원, 약사, 간호사, 방송국 작가, 교직자, 승무원 출신 등이 신청을 했다. 아나운서, 배우, 모델 출신 등 방송계에 발을 딛었던 분들도 대거 참가했다. 이날 ‘더 그레이스’ 예선은 안현준 ...

    텐아시아 | 2022.08.08 14:16 | 황은철

  • thumbnail
    대우건설, 순직 공군 조종사 유자녀 학업 지원한다

    대우건설이 '하늘사랑 장학재단'에 장학기금 1억원을 기탁했다고 8일 밝혔다. 하늘사랑 장학재단은 순직 조종사 유자녀의 교육을 지원한다. 고(故) 박광수 중위 부모가 28년간 모은 유족연금 1억원과 조종사 2700여명이 자율적으로 모금한 재원으로 2010년 설립됐다. 백정완 대우건설 사장은 지난 5일 서울 영등포 공군호텔에서 기증식을 열고 정상화 공군참모총장에게 장학기금 1억원을 전달했다. 대우건설은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환경 개선 ...

    한국경제 | 2022.08.08 13:41 | 이현일

  • thumbnail
    대우건설, 순직 조종사 유자녀에 장학금 지원

    ... 장학재단’에 장학기금 1억원을 기부했다고 8일 밝혔다. 지난 5일 기증식에서 백정완 대우건설 사장은 정상화 공군 참모총장에게 장학기금 1억원을 전달했고 정 참모총장은 감사패를 전달하며 감사를 표했다. 기부금은 순직 조종사 유자녀의 학업 지원 장학금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하늘사랑 장학재단은 고(故) 박광수 중위(공사 29기) 부모가 28년간 모은 유족연금 1억원과 조종사 2700여명이 자율적으로 모은 2억원을 기반으로 2010년 설립된 재단으로, ...

    한국경제 | 2022.08.08 10:18 | 오세성

  • thumbnail
    美친 항공료에 서비스 엉망…승객들은 '울화통'

    ... 결항된 항공편의 두 배가 넘는다. 이는 올해 현재까지 예정된 모든 비행의 2.6%에 해당한다. 팬데믹 때 인력을 대거 감축했던 항공사들은 극심한 구인난에 직면했다. 급하게 신규 채용에 나섰지만 역부족이다. 승무원 뿐 아니라 조종사는 더 부족하다. 일부 항공사는 조종사 채용 조건을 완화하거나 조종사 훈련 시간 단축, 조종사 정년 연장 등을 추진하고 있지만 여전히 정상 가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조종사가 없어 수십개 노선을 중단하거나 운행 횟수를 줄였다. 코리도어는 ...

    한국경제 | 2022.08.08 07:00 | 조영선

  • thumbnail
    中, 군함서 찍은 대만 초근접 사진 공개…고강도 압박

    ... 가장 가까운 곳까지 항해한 것으로 보인다"며 "중국 매체가 사진의 장소를 거론하지 않았지만 란양호 뒤의 지형으로 미뤄 동부 해안 화롄의 호핑 화력발전소 근처로 보인다"고 썼다. 아울러 관영 영자지 글로벌타임스는 중국군 전투기 조종사들이 대만 해안선과 중부 산맥을 볼 수 있을 만큼 대만에 근접해 비행했다고 전했다. 수미위안10호는 "어느 네티즌이 '공군은 (대만의) 해안선을 보고 해군은 해안선에 곧 닿겠다'고 논평한 것이 이상하지 않다"고 보도했다. 중국은 ...

    한국경제 | 2022.08.06 19:28 | YONHAP

  • thumbnail
    중국군, 시속 200㎞ 쾌속열차로 부상병 후송 첫 훈련

    "中조종사들, 대만 중부 산맥 보일 정도로 근접 비행" 중국군이 최근 쾌속열차로 부상병을 후송하는 훈련을 했다고 중국 매체들이 5일 보도했다. 관영 중앙TV(CCTV)에 따르면 대만을 담당하는 중국 인민해방군 동부전구 본부 병원은 처음으로 쾌속열차(시속 200㎞ 안팎)를 위생열차로 전용해 다수의 부상병을 치료하고 후송하는 훈련을 최근 실시했다. 부상병 100명을 수용할 수 있도록 개조된 열차 내부에는 치료실, 중증 환자 관찰실, 수술실 등이 ...

    한국경제 | 2022.08.06 11:1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