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491-5500 / 9,1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KF-16 두번째 女전투조종사 탄생

    김효선 중위.."최강의 전투조종사 되겠다" 우리 공군의 주전력인 KF-16 전투기를 조종하는 두 번째 여성 조종사가 탄생해 눈길을 끌고 있다. 주인공은 공군 20전투비행단 157전투비행대대 김효선 중위(26.공사55기.대위진급 예정). KF-16 여성 조종사 배출은 지난 2007년 하정미 대위(공사50기) 이후 처음으로, 김 중위는 최근 7개월에 걸친 KF-16 `전환 및 작전가능 훈련'(CRT)을 수료했다. KF-16 조종사는 이.착륙을 ...

    연합뉴스 | 2009.12.01 00:00

  • thumbnail
    공군 조종사 민간유출 심각…전투력 공백 우려

    공군 조종사 63%가 의무복무를 마친 뒤 민간항공사 취업을 원하고 있어 공군 조종사의 대량 유출 우려가 나오고 있다. 김종탁 한국국방연구원 박사는 30일 국회 국방위 김무성 한나라당 의원 주최로 국회에서 열린 '공군조종사 대량 유출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주제의 토론회에서 이 같은 설문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공군이 숙련 조종사 1명을 양성하는 데는 최소 6년간의 시간과 123억원의 제반 비용이 소요된다. 조사결과 공군 조종사의 62.9%가 의무복무 ...

    한국경제 | 2009.11.30 00:00 | 구동회

  • 영암호 추락헬기 사망자 영결식 거행

    전남 영암호에서 추락한 헬기 조종사들의 영결식이 유족과 산림청 관계자들의 애도 속에 열렸다. 고(故) 박용규.이중배.이용상 조종사의 영결식이 25일 오전 빈소가 마련된 광주 금호장례식장에서 산림청장(葬)으로 치러졌다. 이날 영결식은 고인 약력보고, 영결사, 동료 추도사, 헌화 등 순으로 진행됐다. 정광수 산림청장은 영결사에서 "항공인으로서 고인의 삶이 희생을 전제할 만큼 위험한 것이었다 하더라도 이런 일이 생겨 비통하다"며 "앞으로 고인들의 ...

    연합뉴스 | 2009.11.25 00:00

  • 산림청 헬기 영암호 추락… 3명 전원 사망

    ... 호수에 추락, 탑승자 3명 전원이 숨졌다. 23일 오후 2시 25분께 전남 영암군 삼호읍 망산리 영암호 둑 인근에서 산림청 영암항공관리소 소속 헬기가 빠져 있는 것을 119 수색대원 등이 발견했다. 헬기 안에는 박모(52) 교관 조종사와 이모(46) 부기장, 또 다른 이모(44) 부기장 등 3명이 타고 있었으며 모두 숨진채 발견됐다. 헬기는 꼬리 부분만 물 위로 내보인 채 물에 70도 각도로 처박혀 있다. 119 소방당국은 헬기가 오전 10시 30분께 부기장들의 ...

    연합뉴스 | 2009.11.23 00:00

  • thumbnail
    산림청 헬기 추락 3명 사망

    23일 오후 1시께 전남 영암군 영암호에 산림청 영암항공관리소 소속 헬기가 빠져 영암소방서 119구조대원들이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 사고로 헬기에 타고 있던 박모 교관 조종사(52)등 3명이 숨졌다. <연합>

    한국경제 | 2009.11.23 00:00 | 사회부

  • 영암호 추락 산림청 헬기 사고원인과 기종

    산림청 헬기의 전남 영암호 추락사고로 조종사 등 3명이 숨지면서 사고원인과 기종 등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헬기에는 이모(46) 부기장과 또 다른 이모(44) 부기장, 박모(52) 교관 조종사 등 3명이 타고 있었다. 이번 비행은 부기장들이 기장이 되는 데 필요한 일명 `부기장 비행교육' 중 하나였으며, 이들은 사고지점인 전남 영암군 영암호에서 물을 담아 나르는 과정을 교육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헬기가 정지한 상태에서 물을 퍼 올리는 ...

    연합뉴스 | 2009.11.23 00:00

  • thumbnail
    필사적인 구조작업

    23일 오후 1시께 전남 영암군 삼호읍 망산리 영암호 둑 인근에서 산림청 영암항공관리소 소속 헬기가 빠져 영암소방서 119구조대원들이 필사적으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사진 왼쪽 부분에 추락한 헬기의 바퀴가 조금 보일뿐 동체는 완전히 가라않아 보이지 않고 있다. 박모(52) 교관 조종사와 이모(46) 부기장, 또 다른 이모(44) 부기장 등 3명이 숨져 119구조대원들이 사체를 인양하고 있다. (영암=연합뉴스) 형민우 기자

    연합뉴스 | 2009.11.23 00:00

  • "우린 어떻게 살라고"…가족들 오열

    ... 안치된 광주 동구 학동 금호장례식장은 유족들의 오열 속에 깊은 슬픔에 잠겼다. 이날 오후 갑작스런 사고 소식을 듣고 장례식장을 찾은 유족들은 차갑게 식어버린 아빠와 남편의 시신을 확인하고 통곡했다. 산림청 내에서도 `베테랑 조종사'로 꼽혔던 故 박용규(52) 기장의 유족들은 박 기장의 사망이 믿기지 않은 듯 서로를 껴안으며 오열해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박 기장의 부인은 "아까워서 어떡해? 나는 못 보내...우린 어떻게 살아"라며 흐느끼다 실신해 주위의 부축을 ...

    연합뉴스 | 2009.11.23 00:00

  • 일사불란의 한계

    ... 하거나 관계를 부인할 것이 아니라, 그들을 새롭게 바라보고 해석하는 새로운 틀을 제공해 주도록 노력해야 한다. 1998년 프랑스 월드컵을 코앞에 두고, 월드컵 자체를 무산시켜 버릴 수도 있었던 사건이 일어났다. 에어프랑스의 조종사들이 월드컵을 코앞에 두고, 보름 간 파업을 한 것이다. 그런데 프랑스는 그 해 월드컵을 훌륭히 치렀고, '아트 사커'를 앞세운 프랑스 대표팀은 월드컵 우승을 차지했다. 무엇보다도 '국가적인 대행사를 앞두고', '월드컵을 볼모로 삼고', ...

    The pen | 2009.11.22 22:57

  • [시사이슈 찬반토론] 여성지원병제 도입 바람직할까요?

    ... 의사에 따라 사병으로 입대하게 될 경우 유휴 여성인력을 활용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입대를 원하는 여성들에게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기 때문이다. 지금도 전체 병력의 3%인 5560명의 여성 장교와 부사관이 야전부대 지휘관,전투기 조종사,함정 승조원으로 크게 활약하고 있다. 우리도 이제는 현행 군 제도를 사회 전반의 발전과 여성 지위 및 역할 변화에 어울리게 개혁해야 하며 여성의 전투력이나 병영생활 문제 등을 이유로 논란만 벌이고 있을 상황은 아니라는 얘기다. ...

    생글생글 | 2009.11.20 09: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