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581-5590 / 12,04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조현아 사무장에 사과쪽지.. `16년차` 기장글 내용 파문 "조양호 일가 탑승할 때 구석구석 청소"

    `땅콩리턴`으로 물의를 빚고 있는 조현아 대한항공 전 부사장의 거듭된 사과에도 논란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대한항공 조종사 노동조합에 게시된 한 글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지난 13일 대한항공 조종사 노동조합 게시판에는 작성자 `16년차`로 된 글이 올라왔다. 대한항공 16년차 기장이라고 밝힌 이 사람은 "개인적으로 3~4번 정도 조양호 회장과 조현아 전 부사장을 태우고 비행한 적이 있다"면서 "현 회장님을 보면 안타깝고 측은지심을 느끼는 ...

    한국경제TV | 2014.12.15 11:08

  • 대한항공 조종사 노조 "檢 '땅콩리턴' 수사는 위법적"

    "항공기 기장을 범죄자 취급" 검찰과 국토부 태도 비판 대한항공 조종사 노조가 이른바 '땅콩 리턴' 사건 수사와 관련해 검찰이 법을 위반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대한항공조종사노동조합은 15일 홈페이지에 '국민 여러분들에게 드리는 글'이라는 성명을 통해 검찰 조사와 국토부 조사를 비판했다. 노조는 "검찰이 이번 사건에서 FDR(비행자료기록장치), CVR(조종석음성기록장치), QAR(신속접속용 ...

    연합뉴스 | 2014.12.15 11:06

  • '땅콩 리턴' 여파 … 대한항공 오너체제 도마 위에

    ... 위기관리 전문가인 한승범 맥신코리아 대표는 "대한항공 노조원들이 비아냥거릴 정도의 사과문을 내놓는 것을 보면 이 회사에 제대로 경영체제나 위기관리 시스템이 갖춰져 있는지 의심스러울 정도"라고 말했다. 대한항공 조종사 노동조합의 한 간부도 "3세들이 경영진에 들어오기 시작하면서 족벌경영에 대한 우려나 불만이 커졌다"면서 "조 회장도 답답하지만 3세들을 보면 희망이 없다고 자조한다"고 말했다. 몇 년 전 국토부에서 ...

    한국경제 | 2014.12.14 13:32 | 김근희

  • '땅콩회항' 사태 확산…대한항공, 15년만에 오너체제 위기

    ... 관계자들에 폭언하는 등 부적절한 언행으로 비판받기도 했다. 김 교수는 또 "극도로 권위주의적이고 가부장적이며 폐쇄적인 사주일가의 가풍이 그룹 전체의 위기관리 능력을 심각하게 마비시켰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대한항공 조종사 노동조합의 한 간부는 "3세들이 경영진에 들어오기 시작하면서 족벌경영에 대한 우려나 불만이 커졌다"면서 "조 회장도 답답하지만 3세들을 보면 희망이 없다고 자조한다"고 말했다. 몇 년 전 국토부에서 ...

    연합뉴스 | 2014.12.14 09:33

  • thumbnail
    [천자칼럼] 파일럿 직업윤리

    2003년 5월13일 낮 12시59분께 경북 예천군 유천면 화지리에 F5 전투기가 추락했다. 당시 조종사 김모 대위(공사 44기)는 탈출하지 못한 채 숨졌다. 이륙 직후 엔진 이상을 발견한 김 대위는 비상탈출하라는 관제탑의 지시를 받았으나 ‘민가가 있다’며 7분간이나 야산 쪽으로 비행기를 몰다 결국 산화했다. 우리 전투기 조종사들이 탈출하지 않고 도시와 민가를 피해 비행하다 사망한 사건이 기억에만 서너 번이다. 외국의 경우엔 ...

    한국경제 | 2014.12.12 20:44

  • T-50 훈련기 이륙 중 활주로 이탈…인명 피해 없어

    ... 광주 광산구 공군 제1전투비행단(1전비)에서 비행 훈련을 위해 이륙하려던 T-50 훈련기가 지상 활주 중 활주로를 이탈했다. 훈련기는 인접한 풀밭에 멈춰 섰고 기체 앞부분이 일부 찌그러졌다. 전·후방석에 타고 있던 조종사 2명은 별다른 부상이 없었다고 공군은 전했다. 1전비는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지난 3월 11일에도 1전비 활주로에서 T-50 훈련기가 착륙 중 활주로를 이탈한 바 있다. (광주연합뉴스) 박철홍 기자 pch80...

    연합뉴스 | 2014.12.11 14:36

  • 대한항공 노조 "조현아 전 부사장 직원들에게 사과해야"

    ... 것"을 촉구했다. 노조는 관련자 징계가 없어야 하며 불필요한 교육 등 근로조건의 저하가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하면서 사장 면담을 요구했다. 객실승무원이 일부 포함된 대한항공 노동조합이 조 전 부사장 사건과 관련해 공식 입장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조종사 노동조합은 9일 성명을 내고 조 전 부사장을 비롯한 경영진이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라고 촉구한 바 있다. 한경닷컴 김근희 기자 tkfcka7@hankyung.com

    한국경제 | 2014.12.11 14:21 | 김근희

  • 국토부, 조현아 부사장에 12일 오전 출두 요청

    ... 있다"고 말했다. 그는 "10일 대한항공 임원 5명을 불러 진실 규명을 위해 적극 협조하고 필요한 자료도 제공하라고 강력하게 경고했다"고 덧붙였다. 이 과장은 진술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관제 녹음이나 조종사와 운항관리사의 대화 내용 등도 살펴볼 것이라고 했다. 기장과 사무장간의 인터폰 대화는 녹음이 되지 않으며 조종실 안의 대화는 비행 마지막 2시간만 녹음되기 때문에 이륙 준비 당시 조종사 간에 어떤 이야기가 오갔는지는 남아있지 않다고 ...

    연합뉴스 | 2014.12.11 10:04

  • 땅콩리턴 대한항공 조종사노조 "책임전가 못 참아"…`디도스 공격` 수사의뢰, 왜?

    대한항공 조종사노조 디도스 성명서 대한항공 조종사 노동조합(이하 노조)이 디도스 공격에 대해 수사를 의뢰한 가운데, 물의를 빚은 조현아 부사장에게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라고 촉구했다. 대한항공 조종사 노조는 10일 노조 홈페이지에 성명서를 게시하고 `대한항공 후진 논란`과 관련해 조현아 부사장에 대해 책임을 전가하지 말고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라고 촉구했다. 노조는 성명서에서 "사건이 커지자 사측은 서비스에 문제가 있어 이를 시정하다가 좀 지나친 ...

    한국경제TV | 2014.12.10 11:33

  • thumbnail
    오너 일가, 조종실까지 참견? '땅콩리턴' 조현아 결국 보직 사퇴

    조현아 보직 사퇴 '땅콩리턴'으로 물의를 빚은 조현아 대한항공 부사장이 보직 사퇴한 가운데 대한항공 직원들의 증언들이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9일 대한항공 노조 사이트 게시판에는 조종사 노조의 한 조합원이 회사 오너 일가가 탑승할 때 기장과 승무원들이 받는 스트레스를 토로했다. 이 조합원은 "우리가 객실에 탑승한 오너 일가와 접하는 건 비행기를 어떻게 핸들링하는가와 기장 방송을 얼마나 잘 하느냐"라면서 ...

    한국경제 | 2014.12.10 11:25 | 한예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