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601-5610 / 12,0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대한항공 노조 "조현아 부사장, 승무원에 책임 떠넘겨"

    대한항공 조현아 부사장이 지난 5일 이륙 전의 항공기를 탑승구 게이트로 되돌린 사건에 대해 조종사 노동조합이 9일 성명을 내고 "조 부사장을 비롯한 경영진이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한항공 조종사 노조는 이날 성명에서 "조 부사장의 불미스러운 사건에 대해 사측은 제대로 책임지는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다"면서 "회사는 사과문에서 조 부사장의 중대한 과실을 덮으려고 승무원에게 책임을 전가하고 있다"고 ...

    연합뉴스 | 2014.12.09 14:02

  • 대한항공 '땅콩 리턴' 승무원 입단속했나?

    ... 해서는 안 된다'는 조항이 있다. 조 부사장이 기내에서 고성을 지르면서 승무원을 책망한 것이 관련 규정을 위반했을 수 있다는 지적을 의식해 회사 측이나 승무원들이 사건을 축소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한편 대한항공 조종사 노동조합 등 일각에서는 국토부에 대해서도 조 부사장의 법규 위반 여부를 밝히려는 의지가 약한 것 아니냐는 의심스러운 눈길을 보내고 있다. 국토부의 한 관계자는 전날까지 조현아 부사장을 직접 조사하는 데 대해 부정적이었다가 이날에서야 ...

    연합뉴스 | 2014.12.09 11:31

  • 브루나이 국왕, 전용기 직접 몰고 서울공항 도착해 '화제'

    ... 오후 전용기를 직접 몰고 서울공항에 도착해 화제다. 세상에서 가장 돈 많은 군주로 손꼽히는 볼키아 국왕은 영국 샌드허스트 사관학교를 졸업했다. 영국 왕위 계승 서열 2위인 윌리엄 왕자가 나온 이 학교는 미국의 웨스트포인트, 프랑스의 생시르에 버금가는 명문 육군사관학교다. 볼키아 국왕은 조종사 면허 유지를 위해 필요한 비행시간을 채우고자 평소에도 국왕 전용기와 헬기 등을 직접 조종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

    한국경제 | 2014.12.09 03:57 | 전예진

  • thumbnail
    조현아 부사장 '항공기 후진' 파문…국토부 "법규 위반 조사"

    ... 점검하는 임원으로서 당연한 일”이라고 주장했다. 또 “램프 리턴은 기장이 최종 결정한 것이며 당시 여객기는 탑승 게이트에서 약 10m만 이동한 상태였다”고 덧붙였다. 여객기가 활주로까지 나간 게 아니기 때문에 절차상 별 문제가 없다는 의미다. 이날 대한항공 조종사 노동조합 홈페이지에는 “기장의 권한이 땅에 떨어졌다”는 등의 성토성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한국경제 | 2014.12.08 21:31 | 이미아

  • 국민대 평생교육원 서비스경영, 항공승무원 지망생에 제격

    ... 분야에 필요한 전문적 기술 습득에 중점을 두고 있어 승무원을 꿈꾸는 학생들에게 적합하다. 베테랑 항공승무원 출신의 교수진과 실무진들이 보다 다양한 분야에서 필요한 전문적 지식을 교육하며 국민대학교 평생교육원의 특별과정인 항공사 사전 조종사 과정과 연계한 프로그램도 운영돼 다른 서울 경영학과와는 차별성을 뒀다. 이렇게 국민대학교 평생교육원 경영학부에서 일정 학점 이상을 취득하면 국민대학교 총장 명의의 경영학사 학위를 취득할 수 있다. 또 대학원과 연계된 2+2(경영학 ...

    한국경제TV | 2014.12.08 17:46

  • 대한항공 기장 "내려달라" 말만 듣고 리턴?

    ... 요청했고 기장은 관제탑에 '객실 관련 사항으로 리턴하겠다'고 알린 뒤 항공기를 게이트로 돌렸다. 사무장은 기장에게 승무원이 항공기에서 내려야 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았다고 대한항공은 덧붙였다. 대한항공 조종사 노동조합 측의 설명도 비슷했다. 노조 관계자는 "기장이 필요하다고 판단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조종사 출신의 한 항공사 임원은 "기장이 정확한 사유를 물어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

    연합뉴스 | 2014.12.08 16:29

  • 대한항공 조현아 부사장, 비행기 되돌리고 승무원 내쫓아

    ... 찼다. 대한항공의 한 기장은 "비행기 문을 닫으면 누가 타더라도 지휘·감독은 기장이 하는 것인데 부사장이 승무원을 내리게 한 것은 항공기 운항의 절차를 무시한 안하무인격 행태"라면서 "조종사로서 서글프다"고 토로했다. 국회에서도 이번 사건에 대해 큰 관심을 보이는 등 파장이 커지고 있다. 오병윤 통합진보당 의원은 보도자료에서 "조 부사장은 승객의 한명으로 처신하지 않고 항공보안체계를 짓눌렀다"면서 ...

    연합뉴스 | 2014.12.08 09:06

  • thumbnail
    Premium 아시아나 취업규칙 변경에 '승무원 조종사 직군' 반발

    (이도희 한경 텐아시아 기자) 아시아나항공이 추진 중인 ‘취업규칙 변경안’에 대한 승무원 및 조종사 직군의 반발이 거세다. 아시아나항공은 통상임금 범위 확대에 따라 현행 임금체계를 유지하는 새로운 취업규칙 변경안을 추진 중이라고 지난 4일 밝혔다. 기존 통상임금안은 정기 상여금을 기본급에 포함시키는 것을 골자로 한다. 전 직원의 기본급이 상승하는 셈. 이 경우 일반직 직원보다 높은 수당을 받아왔던 기술직과 승무원, 조종사 ...

    모바일한경 | 2014.12.06 17:08 | 이도희

  • thumbnail
    예산철마다 떠도는 쪽지들…지역민은 '달콤' 국민은 '씁쓸'

    ... 여당인 새천년민주당은 경상도 표심을 끌어안으려는 정치적 계산으로 1300여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활주로를 깔았다. 그러나 울진공항을 이용하는 승객은 하루 270명도 안 돼 활주로는 늘 텅 빈 채였다. 결국 울진공항은 2010년 민간조종사 양성훈련소로 용도가 변경됐다. 영국의 데이비드 캐머런 수상도 ‘포크배럴 정치’를 한다는 호된 비난을 받은 적이 있다. 이스트본 부두지역 화재 복구비용으로 200만파운드(약 35억원)를 약속했다가 야당으로부터 ...

    한국경제 | 2014.12.05 21:19

  • thumbnail
    아시아나항공, 재심의서도 운항정지 처분 … "이의제기할 것"

    ... 샌프란시스코 공항 사고와 관련 아시아나에 운항정지 45일 처분을 내렸다. 이에 아시아나 항공은 행정처분 과정의 절차상 문제점, 승객 불편, 항공사 이미지 훼손 등을 근거로 운항정지 대신 과징금 처분을 요구한 바 있다. 국토부는 △조종사의 중대한 과실로 사고가 발생했으며 △항공사의 교육훈련이 미흡했던 데다 △과거 사고의 경우에도 운항정지 위주로 처분했고 △운항정지 대신 과징금을 부과하면 금액이 15억 원으로 적다는 점 등을 재심의 결과의 근거로 꼽았다. 아시아나항공 ...

    한국경제 | 2014.12.05 14:24 | 김근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