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2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長男 뛰어넘은 한진·금호家 4男 오너들

    ... 꼽힌다. 두 회사의 오너는 한진·금호가(家)의 4남이지만 장자를 뛰어넘는 경영능력으로 ‘적자(適者)’라는 사실을 입증하고 있기 때문이다. 조정호 메리츠금융그룹 회장은 한진그룹 창업주인 고(故) 조중훈 회장의 4남이다. 2002년 조 회장이 세상을 떠날 때 그룹 내에서 존재감이 없던 금융업을 물려받았다. 하지만 18년이 지난 지금 한진가에서 가장 많은 이익(2019년 영업이익 9623억원)을 올리는 회사로 성장했다. 2005년 한진그룹에서 ...

    한국경제 | 2020.08.26 17:08 | 박의명

  • thumbnail
    같은 집안 다른 결과…장남 뛰어넘은 한진·금호家 4남오너들

    ... 대표적 사례로 꼽힌다. 두 회사의 오너는 한진·금호가(家)의 4남이지만 장자를 뛰어넘는 경영능력으로 '적자(適者)'라는 사실을 입증하고 있기 때문이다. 조정호 메리츠금융그룹 회장은 한진그룹 창업주 고(故) 조중훈 회장의 4남이다. 2002년 조중훈 회장이 세상을 떠날 때 그룹 내에서 존재감이 없던 금융업을 물려받았다. 하지만 18년이 지난 지금 한진가 내에서 가장 많은 이익(2019년 영업익 9623억원)을 올리는 회사로 성장했다. 2005년 ...

    한국경제 | 2020.08.26 09:13 | 박의명

  • thumbnail
    여객기 좌석 뜯는 대한항공·아시아나…"사실상 화물항공사"

    ... 성장할 수 있는 기반이 된 사업은 화물 운송이었다. 여객 위주의 다른 글로벌 항공사와 달리 탄탄한 화물 수송 역량을 보유한 최대 강점이 코로나19 사태에서 빛을 발하고 있다는 것이 항공업계의 평가다. 대한항공은 창업주인 고(故) 조중훈 회장의 강력한 의지에 따라 일찌감치 화물 운송에 주력했다. 세계 주요 도시에 여객기보다 화물기를 먼저 취항시켰고, 주요 공항마다 전용 화물터미널을 확보했다. 대한항공은 2000년엔 세계 최초이자 최대 항공화물 동맹체인 ‘스카이팀 ...

    한국경제 | 2020.08.12 16:59 | 강경민

  • thumbnail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 '격식 파괴와 성과주의' 사상 최대 실적 키워드

    ... 위임과 파격적인 성과 보상을 두 축으로 하는 조정호 회장의 자율 경영에 있다. 회사의 성장과 발전에 최적의 전문 경영인을 발굴하면 구체적인 경영 활동에는 간섭하지 않고 자율성을 최대한으로 보장한다. 조 회장은 창업자인 고(故) 조중훈 한진그룹 회장의 4남 1녀 중 막내아들이다. 2002년 조 창업자가 세상을 떠난 후 조 회장은 한진그룹 계열 분리 과정에서 규모가 가장 작은 금융 분야를 물려받았다.하지만 지금은 손해보험과 증권 분야에서 가장 경쟁력 있는 기업으로 ...

    한경Business | 2020.07.01 10:21

  • thumbnail
    [#나눔동행] "생활고로 학업 포기 없길…" 대학가 무료기숙사 운영

    ... 100만 달러, 하와이 교포 성금, 이 전 대통령이 설립·운영하던 한인 기독교학교 매각대금 15만 달러 등을 기부받아 인하공과대학이 출범했다. 학교 이름 '인하'는 인천과 하와이의 첫 글자를 따서 지었다. 이후 1968년 고 조중훈(1920-2002) 한진그룹 회장이 학교법인 인하학원 이사장으로 취임했고 인하공과대학은 1971년 종합대학으로 승격됐다. 인하대 주변에는 대학이 운영하는 정규 기숙사 이외에 특별한 기숙사가 있다. 학생들이 비용을 내지 않고 생활하는 ...

    한국경제 | 2020.06.21 09:05 | YONHAP

  • thumbnail
    조PD 2심서도 집행유예, 그룹 탑독 투자금 규모 '뻥튀기'

    조PD(44·본명 조중훈)가 아이돌그룹에 대한 투자금 규모를 부풀려 이익을 챙겨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8-1부(부장판사 김예영 이원신 김우정)는 22일 사기 등의 혐의로 기소된 조PD에게 원심과 같은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2심은 "조씨로서는 A사가 선급금 지급 관련 사실을 모르거나 반영하지 않은 사실을 충분히 알았을 것이다. 사기에 대한 공소사실이 인정된다"며 항소를 기각했다. ...

    연예 | 2020.05.22 20:50 | 장지민

  • thumbnail
    조PD, 2심에서도 사기 혐의로 징역형 집행유예

    가수 겸 프로듀서 조PD(본명 조중훈·44)가 사기 혐의로 2심에서도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은 22일 조PD에게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한다는 원심을 유지했다. 조PD는 2015년 스타덤엔터테인먼트를 A사에 양도·승계하는 합의서를 작성하는 과정에서 그룹 탑독(현 제노티)에 대한 선급금 등을 부풀려 받은 혐의를 받는다. 이 과정에서 조PD는 탑독의 일본 공연 대금 2억7000여만원을 공제하지 ...

    텐아시아 | 2020.05.22 18:36 | 김수경

  • thumbnail
    '아이돌 투자금 부풀려 엔터사 양도' 가수 조PD 2심도 집유

    가수 겸 프로듀서 조PD(본명 조중훈·44)가 자신이 육성하던 아이돌그룹에 대한 투자금 규모를 부풀린 채 엔터테인먼트사를 양도한 혐의로 1심에 이어 2심에서도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2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8-1부(김예영 이원신 김우정 부장판사)는 사기 및 사기미수 혐의로 기소된 조씨에게 1심과 같은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조씨는 2015년 7월 자신이 운영하던 스타덤엔터테인먼트(스타덤)의 자산과 소속 ...

    한국경제 | 2020.05.22 14:19 | YONHAP

  • thumbnail
    코스닥 상장 25년만에 '개미떼' 습격받은 메이슨캐피탈 무슨일이?

    ... 한국저축은행에 인수돼 한국종합캐피탈로 사명을 변경했다. 하지만 이른 바 '저축은행 사태'가 터지면서 CXC에게 경영권이 재차 넘어갔다. CXC는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사촌 동생인 조현호씨가 세운 회사다. 조 씨는 조중훈 한진그룹 창업주의 막내 동생인 조중식 전 한진건설 회장의 장남이다. 그는 캐딜락, 미쓰비씨 등 수입차를 들여오기 위해 회사를 세웠고, 한국종합캐피탈을 인수해 CXC캐피탈을 자회사로 뒀다. 하지만 회사를 지키지 못했고 결국 2016년 ...

    한국경제 | 2020.05.06 15:28 | 박재원

  • thumbnail
    차분히 치러진 故조양호 회장 1주기…조현아 뺀 한진家 한자리(종합)

    ... 이 자리에 함께하지 않았다. 한진그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활동에 부응하기 위해 회사 차원의 추모 행사는 별도로 열지 않았다고 전했다. 1949년 한진그룹 창업주인 고 조중훈 회장의 장남으로 태어나 국내 항공산업의 반세기 역사와 함께 한 조양호 회장은 작년 4월 8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의 한 병원에서 폐가 섬유화돼 호흡 곤란에 이르는 폐섬유화증으로 별세했다. 이에 앞서 2018년 12월 LA 한 병원에서 ...

    한국경제 | 2020.04.08 17:5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