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5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진칼 경영권 분쟁 재점화…3자연합, 주총결의 취소 소송

    한진그룹의 경영권 분쟁에 다시 불이 붙었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KCGI(강성부 펀드)·반도건설 등 ‘3자 연합’이 지난 3월 완패한 한진칼 주주총회 결의를 취소해 달라는 소송을 내며 재차 공세를 펼치고 나섰다. 28일 재계에 따르면 3자 연합은 지난 26일 서울중앙지법에 올 3월 27일 열린 한진칼의 주주총회 결의를 취소해 달라는 소송을 제기했다. 이는 3월 24일 3자 연합이 주총 의결권 ...

    한국경제 | 2020.05.28 18:16 | 오정민

  • thumbnail
    한진칼 경영권 분쟁 2라운드…3자연합, 주총결의 취소 소송

    ... 연합군'이 반격에 나서고 있다. 최근 반도건설로 추정되는 기타법인이 한진칼 지분을 대량 매집한 데 이어 주주총회의 의결권 행사에 대해서도 법적 다툼을 재개해 사실상 경영권 분쟁 2라운드에 돌입한 모습이다. 28일 재계에 따르면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 반도건설로 구성된 '3자 연합'은 지난 26일 서울중앙지법에 한진칼의 3월 27일 주주총회 결의를 취소해 달라는 소송을 냈다. 이는 3월 24일 3자 연합이 주총 의결권 행사와 관련해 ...

    한국경제 | 2020.05.28 17:47 | YONHAP

  • 한진칼 경영권 분쟁 다시 격랑…3자연합, 3월 주총 취소소송 제기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경영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KCGI(강성부펀드)·반도건설·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등 ‘3자연합’이 지난 3월 한진칼 주주총회에서 결의된 사항을 모두 취소해달라는 소송을 제기했다. 일단락됐던 한진그룹 경영권 분쟁이 재점화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28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3자연합은 지난 26일 한진칼 주총 결과를 취소해달라는 소송을 서울중앙지법에 제기했다. 3자연합의 한 축인 반도건설이 ...

    한국경제 | 2020.05.28 17:16 | 이선아

  • 3자연합 "한진칼이 경영권 방어 위해 3자배정 유상증자 하면 위법"

    KCGI(강성부펀드)·반도건설·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등 3자연합이 한진칼에 “대한항공 유상증자 참여를 위해 한진칼도 주주배정 방식의 유상증자를 실시하라”는 내용증명서를 발송했다. 제3자에게 신주매수권을 우선 부여하는 ‘3자배정’ 방식을 진행할 경우 현재 주주들의 지분율이 왜곡된다는 이유다. 2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3자연합은 한진칼 측에 “조원태 회장의 경영권을 ...

    한국경제 | 2020.05.27 21:01 | 이선아

  • thumbnail
    반도건설, 한진칼 지분 더 샀나…한진 경영권 분쟁 재점화

    ...룹의 경영권을 둘러싼 분쟁 재점화 가능성이 고조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직격탄을 맞은 주요 계열사 대한항공이 정부의 유동성 수혈로 한숨을 돌리자마자 그룹 경영권을 놓고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과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KCGI(강성부 펀드)·반도건설 등 ‘3자동맹’ 간 2차전 가능성이 불거졌다. 27일 금융투자업계 등에 따르면 전날 기타법인이 한진칼 보통주 122만4280주(약 ...

    한국경제 | 2020.05.27 18:29 | 오정민

  • thumbnail
    유동성 숨통 겨우 트였는데…한진 경영권 분쟁 재점화하나(종합)

    ... 매수액은 종가 기준 약 1천100억원이다. 기타법인은 금융회사나 연기금 등 기관투자자가 아닌 일반 기업을 뜻하며, 실제로 어느 기업이 한진칼 지분을 사들였는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다만 업계에서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에 맞서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와 함께 '3자 연합'을 꾸린 반도건설이 한진칼 주식 매집에 나선 것으로 보고 있다. 만약 반도건설이 매집 주체가 맞다면 3자 연합의 지분율은 종전의 42.75%에서 44.75% ...

    한국경제 | 2020.05.27 17:30 | YONHAP

  • thumbnail
    칼 가는 반도건설…한진칼 지분 2% 더 샀다

    ... 1000억원에 달한다. 업계에서는 반도건설이 추가 매입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3월 말 열린 한진칼 주주총회에서 완패한 이후 2개월 만이다. 반도건설이 2% 물량을 모두 사들였다면 KCGI·반도건설·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등 3자연합의 지분율은 42.75%에서 44.85%로 늘어나 조 회장 측(41.40%)을 3%포인트 이상 앞선다. 반도건설 관계자는 “권 회장의 개인적인 일이어서 회사 차원에서 파악하기 힘들다”고 ...

    한국경제 | 2020.05.27 17:25 | 이선아/정연일

  • thumbnail
    올해 이화언론인상에 이정민 중앙일보 논설위원 등

    이화여자대학교 출신 언론인 모임인 이화언론인클럽(회장 이규원)은 제20회 이화언론인상 수상자로 이정민 중앙일보 논설위원, 김희준 YTN 통일외교안보부장, 조현아 KBS 예능센터 CP(책임프로듀서)를 선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논설위원은 32년간 중앙일보에서 여러 특종과 기획 기사로 권력을 감시하고 독자의 알 권리를 위해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특히 중앙일보와 JTBC 정치부장을 거쳐, 중앙일보 정치국제에디터, 중앙일보·중앙선데이 첫 여성 ...

    한국경제 | 2020.05.27 16:50 | YONHAP

  • thumbnail
    유동성 숨통 겨우 트였는데…한진 경영권 분쟁 재점화하나

    ... 기준 약 1천100억원이다. 기타법인은 금융회사나 연기금 등 기관투자자가 아닌 일반 기업을 뜻하며, 실제로 어느 기업이 한진칼 지분을 이처럼 대량으로 사들였는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다만 업계에서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에 맞서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와 함께 '3자 연합'을 꾸린 반도건설이 한진칼 주식 매집에 나선 것으로 보고 있다. 만약 반도건설이 매집 주체가 맞다면 3자 연합의 지분율은 종전의 42.75%에서 44.75% ...

    한국경제 | 2020.05.27 14:10 | YONHAP

  • thumbnail
    [특징주] 한진칼, 경영권 분쟁 재점화 가능성에 상승

    ... 지난해부터 반도종합건설이 한진칼 지분을 늘려온 점에 비춰 이번에도 반도건설이나 '3자 연합' 관련 회사가 한진칼 주식 매집에 나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한진그룹의 경영권 분쟁이 다시 점화될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주가에도 반영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앞서 지난 3월 말 열린 한진칼 주주총회에서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 반도건설로 구성된 3자 연합은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측과의 지분 대결에서 진 바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27 09:3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