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2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ABS 발행 기업, 물량 5% 매입 의무화

    ... ABCP의 위험을 줄이기 위한 방안도 논의됐다. 프로젝트 기간 만기를 짧게 해 여러 차례에 걸쳐 차환 발행되고 있는 ABCP의 만기를 조정하거나 증권사의 신용공여를 제한하는 내용이 검토 대상에 올랐다. 손 부위원장은 “과거 종금사들이 해외에서 낮은 금리로 단기자금을 조달해 국내에선 장기로 고금리 대출을 했던 것이 외환위기 때 도화선으로 작용했다”며 “자금 조달과 운용 간 만기가 안 맞는 부동산 PF 관련 ABCP에 증권사가 매입 ...

    한국경제 | 2020.05.18 17:33 | 김진성

  • [마켓인사이트]자금 조달기업도 자산유동화 위험부담 함께 짊어진다

    ... ABCP의 위험을 줄이기 위한 방안도 논의됐다. 프로젝트 기간 동안 짧은 만기로 여러 차례에 걸쳐 차환 발행되고 있는 ABCP의 만기를 조정하거나 증권사의 신용공여를 제한하는 내용이 검토 대상에 올랐다. 손 부위원장은 “과거 종금사들이 해외에서 낮은 금리로 단기자금을 조달해 국내에선 장기로 고금리 대출을 했던 것이 외환위기 때 위기의 도화선으로 작용했다”며 “자금 조달과 운용 간 만기가 안 맞는 부동산 PF 관련 ABCP에 증권사가 매입 ...

    마켓인사이트 | 2020.05.18 15:18

  • 자금조달 기업도 자산유동화 위험부담 함께 짊어진다

    ... ABCP의 위험을 줄이기 위한 방안도 논의됐다. 프로젝트 기간 동안 짧은 만기로 여러 차례에 걸쳐 차환 발행되고 있는 ABCP의 만기를 조정하거나 증권사의 신용공여를 제한하는 내용이 검토 대상에 올랐다. 손 부위원장은 “과거 종금사들이 해외에서 낮은 금리로 단기자금을 조달해 국내에선 장기로 고금리 대출을 했던 것이 외환위기 때 위기의 도화선으로 작용했다”며 “자금 조달과 운용 간 만기가 안 맞는 부동산 PF 관련 ABCP에 증권사가 매입 ...

    한국경제 | 2020.05.18 15:05 | 김진성

  • thumbnail
    신명혁 우리은행 자산관리그룹장 “투자자 보호 최우선…새 시장 적극 개척”

    ... 상호 소개함으로써 각 사의 상품과 서비스를 보완해 주는 형태로 추진하고 있습니다. 우리종금 영업점과 인근 우리은행 자산관리 중심 영업점을 1대1로 매칭해 고객 초청 세미나, 양사 직원 간 교차연수 등을 실시하는 형태죠. 이를 통해 종금사 고객에게는 우리은행의 세무, 부동산, 투자 전략 등의 전문 자산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우리은행의 PB 고객에게는 종금사의 투자 상품을 소개해 상품 라인업을 확대하는 방향으로 시너지를 강화해 나가고 있습니다.” 최근 '가업승...

    Money | 2020.04.24 09:16

  • thumbnail
    한은 "자금 시장 살려라"…사상 처음으로 증권·보험에도 대출

    ... 처리했다. 대출 대상은 은행 39곳과 증권사 15곳, 보험사(자기자본 3조원 이상) 6곳, 한국증권금융 등 금융회사 61곳이다. 한은은 외환위기 당시인 1997년 한국증권금융 등을 경유해 2금융권 회사를 지원한 적은 있다. 당시 종금사 지원을 위해 한국증권금융(2조원)과 신용관리기금(1조원) 등에 3조원을 지원했다. 직접 대출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은은 이번 결정에 대해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금융업을 하는 영리기업에 금융통화위원회 위원 4명 ...

    한국경제 | 2020.04.16 17:36 | 김익환/성수영

  • thumbnail
    "급락장 한 번 더 온다"…단기상품에 뭉칫돈

    ... 하루만 맡겨도 이자가 나오는 초단기 투자상품이다. MMF는 은행 등에서 고객의 돈을 모아 펀드를 구성한 뒤 이를 기업어음(CP), 양도성예금증서(CD) 등 단기금융상품에 투자해 얻은 수익금을 배분하는 방식이다. CMA 역시 증권사 및 종금사에서 CP, CD, 국공채 등에 투자해 수익금을 돌려준다. “V자보다 W자 반등에 무게” 단기 대기자금 성격이 강한 두 상품에 다시 돈이 몰리는 것은 ‘2차 조정장’에 대비하려는 투자자가 ...

    한국경제 | 2020.04.15 17:26 | 설지연

  • thumbnail
    "급락장 한번 더 온다"…초단기상품에 개인 '뭉칫돈' 이동

    ... 하루만 맡겨도 이자가 나오는 초단기 투자상품이다. MMF는 은행 등에서 고객의 돈을 모아 펀드를 구성한 뒤 이를 기업어음(CP), 양도성예금증서(CD) 등 단기금융상품에 투자해 얻은 수익금을 배분하는 방식이다. CMA 역시 증권사 및 종금사에서 CP나 CD, 국공채 등에 투자해 수익금을 돌려준다. ○“V자보단 W자 반등에 무게” 단기 대기자금 성격이 강한 두 상품에 다시 돈이 몰리는 것은 ‘2차 조정장’을 대비하려는 투자자들이 ...

    한국경제 | 2020.04.15 16:10 | 설지연

  • thumbnail
    "미적대다간 위기 키운다"…韓銀 '2금융 대출' 특단조치

    ... 대출을 검토하겠다고 발표한 것은 단기자금시장의 경색 현상이 그만큼 심각하다는 판단이 깔려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은이 한은법 80조를 바탕으로 비은행 금융회사 지원에 나선 사례는 1997년 외환위기 때가 유일했다. 당시 종금사를 지원하기 위해 한국증권금융(2조원)과 신용관리기금(1조원)에 3조원을 대출했다. 한은이 현재의 자금시장 경색 상황이 1997년 때와 비슷한 정도로 심각하다고 보고 있다는 방증이다. 이날 한은은 환매조건부채권(RP)을 매입해주는 방식으로 ...

    한국경제 | 2020.04.02 17:34 | 김익환/이태호

  • thumbnail
    '암초' 만난 메리츠證, 위기 넘을 묘수 찾을까

    ... PF에서 발생하고 있다. 삼성증권은 메리츠증권의 부동산 PF 연간 수수료 수익이 14.2% 줄어들 것으로 분석했다. 게다가 종합금융사업자에 적용되던 부동산금융 특례도 폐지됐다. 금융당국은 PF 규제안에서 자기자본 3조원 이상인 종금사업자에 대해 그동안 영업용순자본비율(NCR) 산정 때 부동산 대출액을 18%만 차감하던 특례를 없애고, 전액 차감하기로 했다. 메리츠증권은 이에 지난해 말 2000억원 규모 신종자본증권(영구채)을 발행했다. NCR 개선을 위해 자기자본 ...

    한국경제 | 2020.01.13 17:20 | 설지연

  • thumbnail
    우리은행, 지주사 지분 매각 완료…"대량 대기매물 우려 해소"

    ... 매수자들에게 매각됐다.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은 "잔여지분 매각 과정에서 장기 성향 글로벌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을 다시 한번 확인할 수 있었다"며 "우리금융지주와 우리은행의 자기자본비율(BIS비율)도 일부 개선되는 효과도 얻게 됐다"고 말했다. 올해 지주사로 출범한 우리금융그룹은 자산운용사, 부동산신탁사 등을 신규 자회사로 인수함과 동시에 카드사와 종금사도 자회사로 편입하는 작업을 완료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11.22 10:4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