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82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의료 폐기물은 어떻게 처리할까? 유료

    ... 창고는 매일 소독해야 한다. 자가 격리자에게는 지방환경청이 시·군·구 보건소를 통해 봉투형 전용 용기와 소독 약품 등을 무상으로 제공한다. 폐기물을 소독한 후 의료 폐기물 전용 봉투에 담아 밀봉하고 다시 종량제 봉투에 넣어 보관하도록 하고 있다. 이 폐기물은 보건소로 안전하게 옮긴 뒤 보건소에서 계약한 폐기물 수집 운반 처리 업체를 통해 합성수지 전용 용기에 담아 수거해 당일 소각 처리한다. 기본적으로 코로나19로 인해 발생하는 쓰레기는 ...

    모바일한경 | 2020.06.25 15:08 | 한경 매거진

  • thumbnail
    서울 줄었던 쓰레기통 다시 많아진다…'25년 전과 비슷한 수준'

    ... 전과 비슷한 수준으로 늘릴 예정이다. 시는 올해 길거리 쓰레기통 657개를 늘리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추가 설치가 끝나면 서울 시내 길거리 쓰레기통은 6940개에서 7597개로 늘어난다. 서울의 길거리 쓰레기통은 쓰레기 종량제가 시행된 1995년 7607개 였다. 이후 가정·사업장 쓰레기를 길거리 쓰레기통에 배출하는 사례가 잇따르자 길거리 쓰레기통을 줄이기 시작해 2007년에는 3707개로 감소했다. 쓰레기통이 줄어들자 불편을 호소하는 민원이 ...

    한국경제 | 2020.06.08 08:02 | 이미경

  • thumbnail
    "나도 모르게 날아간 이동통신 마일리지, 5년간 1154억원"

    ... 이용한 통신 마일리지는 총 377억원이었고, 같은 기간 소멸한 마일리지는 1154억원 상당에 달했다. 통신사별로는 SK텔레콤이 557억원, KT가 462억원, LG유플러스가 135억원 등의 순이었다. 통신 마일리지는 음성 위주 종량제 요금제를 쓰면 요금의 일정 비율을 적립해주는 마일리지다.마일리지는 통신요금 결제 등에 쓸 수 있지만 7년간 사용하지 않으면 소멸한다. 제휴업체 매장에서 쓰는 멤버십 포인트와는 다르다. 하지만 마일리지 존재나 사용법을 모르는 고객이 ...

    한국경제 | 2020.05.25 17:00 | 김하나

  • thumbnail
    고양이 3마리 쓰레기 봉투에 유기 70대 檢 송치…"쓰레기통 뒤져 화나"

    청주 흥덕경찰서는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A(73)씨를 불구속 입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일 오전 8시께 흥덕구 옥산면 길가에 새끼 고양이 3마리를 종량제 봉투에 담아 버린 혐의를 받는다. 신고자는 "길을 가고 있는데 고양이 울음소리가 들려 확인해봤더니 고양이가 비닐에 담겨 있었다"고 말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인근 폐쇄회로(CC)TV를 분석해 지난 13일 A씨를 ...

    한국경제 | 2020.05.20 14:38 | 신현보

  • thumbnail
    '정보 생태계' 붕괴를 막으려면? 유료

    (최진순 디지털라이브부 기자) 2011년 3월 <뉴욕타임스>는 '종량제' 구독모델을 도입했다. 당시 월 최대 20개의 기사만 무료로 읽을 수 있었다. 2020년 4월말 현재 약 600만명의 디지털 가입자를 확보했다. 4년 전 100만명에 비해 6배나 증가했다. 2013년 <워싱턴포스트>, 2014년 <뉴요커> 등 대부분의 미국 유력 언론사들도 뉴스 유료화를 잇따라 도입했다. 유료화는 양질의 저널리즘과 닿아 있다. 좋은 뉴스가 곧 좋은 ...

    모바일한경 | 2020.05.18 13:20 | 최진순

  • thumbnail
    '코로나19' 속에서 디지털 구독자 증가한 <뉴욕타임스>의 비결은 유료

    ... 3285만 달러를 기록했다. 눈에 띄는 것은 전통적인 사업모델인 광고매출 하락이 아니라 디지털 구독 사업의 성장세다. <뉴욕타임스>는 최근 3개월 사이에 58만7000명의 신규 디지털 구독자를 확보했다. 뉴스 유료화 모델의 하나인 '종량제'를 도입한 2011년 3월부터 무려 18개월이 걸려 56만6000명의 구독자를 확보했던 것을 감안하면 격세지감이댜. 3월말 기준 인쇄신문을 포함한 총 구독자수는 584만1000명으로 이 가운데 디지털 상품에 가입한 구독자는 약 500만명, ...

    모바일한경 | 2020.05.08 07:21 | 최진순

  • thumbnail
    "택배 보랭제 식물 영양제로 쓰세요" 속도내는 필(必) 환경

    채소, 우유, 밀키트(meal kit) 등 신선식품을 새벽배송 할 때 보랭제(아이스팩)는 없어서는 안될 부속물이지만 버릴 때는 처치곤란이다. 플라스틱 성분의 젤이 들어간 아이스팩은 하수구에 버릴 수 없어 종량제 봉투에 버려야 했다. 대부분 유통업체들이 올해 들어 보랭제를 물 혹은 전분 형태로 바꾼 이유다. 신세계 온라인몰 쓱닷컴은 여기서 한 발 더 나갔다. 다음달 1일부터 보랭제에 ‘PSB’라는 광합성 미생물을 주입해 보급하겠다고 ...

    한국경제 | 2020.04.27 16:00 | 박종필

  • thumbnail
    톰스, 자연분해되는 천연소재 봉투로 음식물쓰레기 봉지째 버리세요

    ... 6000세트(세트당 15~20개) 이상 팔린다”며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공장 생산물량도 늘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쓰봉 외에 생분해 싱크대 거름망인 ‘애기쓰봉’도 판매가 크게 늘었다고 했다. 이 대표는 강원 원주시를 비롯해 경기 시흥·오산시, 세종시 등과 종량제 봉투 납품에 관한 B2G(기업과 정부 간 거래) 사업을 협의 중이다. 김동현 기자 3code@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4.23 18:07 | 김동현

  • 쌓여가는 국산 폐지…저가 혼합폐지류 수입 안한다

    ... “먹다 남은 피자나 치킨을 비롯해 잡다한 생활쓰레기를 종이 상자에 담아 버리는 경우도 종종 있다”며 “가정에서 폐지를 버릴 때 종류별로 나눠 배출하고 음식물 찌꺼기나 다른 이물질이 묻어 재활용이 어려운 폐지는 종량제 봉투에 담아 버리는 등 신경을 써달라”고 당부했다. 국내 제지업계는 지난해 980만t의 폐지를 재활용했다. 이 중 국산 폐지가 88%(859만t), 수입 폐지는 12%(121만t)를 차지했다. 문혜정 기자 selenm...

    한국경제 | 2020.03.23 17:45 | 문혜정

  • thumbnail
    홈마스터 '에어락 분리수거함', 네 칸에 분리수거…음식물·재활용 배출 손쉽게

    ... 묻더라도 걸레로 문지르면 금세 닦인다. 11m 길이의 일회용 비닐을 필요한 만큼 묶어서 쓰다가 버릴 때는 내장된 커터를 이용해 자르면 된다. 비닐째로 외부 분리수거장에 갖고 나가면 되고, 비닐은 추가로 구입할 수 있다. 한 칸을 종량제 휴지통이나 음식물 쓰레기통 등으로 사용할 수 있다. 이 제품만으로 집안의 쓰레기통을 모두 해결할 수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3칸과 4칸 제품 중 선택하면 되고 소비자가 조립할 수 있도록 제품을 직관적이고 단순하게 만들었다. ...

    한국경제 | 2020.02.23 17:58 | 김정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