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83,01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日안보 대전환] 5년 내 방위예산 2배 목표…재원 마련 관건(종합)

    ... '증세'가 20%였다. 하지만 전문가 회의는 일본이 과거 국채로 군사비를 충당한 뒤 발생한 부작용까지 소개하며 국채 의존을 경계했다. 전문가 회의는 보고서에서 "역사를 돌아보면 전쟁(제2차 세계대전) 전에 많은 국채를 발행해 종전 직후에 인플레이션이 발생해서 국채를 보유한 국민 자산이 희생된 중대한 사실이 있었다"고 적었다. 일본의 공적 채무는 이미 GDP의 2.6배에 육박해 주요국 가운데 최악 수준이다. 재무성도 일시적 지출을 국채로 조달하는 경제 대책과 ...

    한국경제 | 2022.11.27 16:20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브라질 최다 74승…한국·일본 아시아 최다승 경쟁

    ... 11번 출전한 우리나라는 이번 대회 포함 본선 통산 35경기를 치러 6승 10무 19패를 거뒀다. 4강 신화를 이룬 2002 한일 대회에서 본선 무대 첫 승리와 함께 한꺼번에 3승을 보탰고, 2018년 러시아 대회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독일을 2-0으로 무너뜨린 게 최근 승리다. 우리보다 월드컵 본선 진출 횟수가 4차례 적은 일본은 2002 한일 대회에서 2승,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회에서 2승씩 거둬 우리나라를 재빨리 따라잡았다. 역대 22경기에서 ...

    한국경제 | 2022.11.27 14:19 | YONHAP

  • thumbnail
    군 코로나19 한주간 3천638명 추가

    군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일주일 새 3천638명 발생했다. 27일 국방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기준 누적 확진자 수는 29만9천386명이다. 일주일 전인 20일에는 누적 29만5천748명으로 종전 일주일 대비 3천495명이 증가했다. 이날 오후 2시 기준 군이 관리 중인 확진자는 3천187명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11.27 14:08 | YONHAP

  • thumbnail
    '대졸' 학력 안 따진다…美 고용시장서 부는 바람

    ... 5∼8월 채용된 주 공무원 가운데 대졸 미만 학력자는 전년 동기보다 41% 급증했다. 일례로 최근 메릴랜드주가 올린 연봉 8만달러의 행정직 공무원 채용 공고는 고졸 이상 학력과 3년 이상 경력을 의무 요건으로 제시했는데, 종전에는 4년제 대졸자 이상만 뽑던 자리였다고 신문은 전했다. 조시 샤피로 펜실베이니아주지사 당선인도 비슷한 정책을 공약했다는 점에서 메릴랜드주의 실험이 다른 주로 확산될 가능성이 크다. 점차 낮아지는 학력 장벽은 경직된 미 노동시장 ...

    한국경제TV | 2022.11.27 09:53

  • thumbnail
    아반떼 경주차, 투어링카 대회 드라이버·팀부문 모두 우승

    ... TCR)이 글로벌 투어링카 대회 '2022 월드투어링카컵(WTCR)'에서 드라이버와 팀 부문을 모두 석권했다. 27일 현대차에 따르면 26~27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제다 코니쉬 서킷에서 진행 중인 2022 WTCR 최종전에서 엘란트라 N TCR이 올해 드라이버와 팀 부문 동반 우승을 확정했다. WTCR은 제조사의 직접 출전은 금지하고, 프로 레이싱팀이 제조사의 경주차를 구매해 출전하는 '커스터머 레이싱'(Customer Racing) 대회다. 엘란트라 ...

    한국경제 | 2022.11.27 09:40 | YONHAP

  • thumbnail
    대법 "서울교통공사, 외주업체로 보낸 직원 재고용해야"

    ... 본 부분은 잘못됐다고 판단해 원심을 깨고 서울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서울 지하철을 운영하는 서울메트로는 2008년 전동차 경정비 업무를 용역업체 A사에 위탁하고 일부 직원의 소속을 A사로 옮기도록 했다. A사로 이직한 직원들에겐 종전보다 정년을 2∼3년 연장해주고 A사가 파산하거나 서울메트로와 계약을 해지하면 다시 고용해준다고 약속했다. 이후 서울메트로는 2016년 구의역에서 스크린도어를 홀로 정비하던 외주사 직원이 열차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하자 A사에 ...

    한국경제 | 2022.11.27 09:00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아르헨-멕시코 관중 8만8966명…28년 만에 최다

    ... 패서디나의 로즈볼에 9만1천194명의 관중이 입장한 이래 FIFA 월드컵에서는 28년 만에 최다 관중이다. 당시 결승에서 브라질이 이탈리아를 승부차기에서 3-2로 물리치고 정상을 밟았다. 역대 월드컵 최다 관중 기록은 우루과이와 브라질의 1950년 브라질 월드컵 최종전에서 수립됐다. 당시 20만명을 수용할 수 있던 리우데자네이루의 마라카낭 스타디움에 입장한 관중은 17만3천850명이다. 우루과이는 브라질을 2-1로 꺾고 우승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11.27 08:34 | YONHAP

  • thumbnail
    [日안보 대전환] 5년 내 방위예산 2배 목표…재원 마련 관건

    ... '증세'가 20%였다. 하지만 전문가 회의는 일본이 과거 국채로 군사비를 충당한 뒤 발생한 부작용까지 소개하며 국채 의존을 경계했다. 전문가 회의는 보고서에서 "역사를 돌아보면 전쟁(제2차 세계대전) 전에 많은 국채를 발행해 종전 직후에 인플레이션이 발생해서 국채를 보유한 국민 자산이 희생된 중대한 사실이 있었다"고 적었다. 일본의 공적 채무는 이미 GDP의 2.6배에 육박해 주요국 가운데 최악 수준이다. 재무성도 일시적 지출을 국채로 조달하는 경제 대책과 ...

    한국경제 | 2022.11.27 07:00 | YONHAP

  • thumbnail
    美고용시장서 사라지는 대졸요건…구글·델타·IBM 동참

    ... 5∼8월 채용된 주 공무원 가운데 대졸 미만 학력자는 전년 동기보다 41% 급증했다. 일례로 최근 메릴랜드주가 올린 연봉 8만달러의 행정직 공무원 채용 공고는 고졸 이상 학력과 3년 이상 경력을 의무 요건으로 제시했는데, 종전에는 4년제 대졸자 이상만 뽑던 자리였다고 신문은 전했다. 조시 샤피로 펜실베이니아주지사 당선인도 비슷한 정책을 공약했다는 점에서 메릴랜드주의 실험이 다른 주로 확산될 가능성이 크다. 점차 낮아지는 학력 장벽은 경직된 미 노동시장 ...

    한국경제 | 2022.11.27 06:03 | YONHAP

  • thumbnail
    [월드컵] 포르투갈 신예 공격수 하무스 "호날두는 모두의 기준"(종합)

    "벤피카 전 동료 누녜스, 좋은 친구…맞설 준비 잘 됐다"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과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만날 포르투갈의 신예 공격수 곤살루 하무스(21·벤피카)가 팀 최고의 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7·무소속)에 대한 존경심을 드러냈다. 하무스는 26일(현지시간) 포르투갈 대표팀이 훈련하는 카타르 도하 외곽 알샤하니야 SC 훈련장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호날두는 모두의 기준점"이라고 말했다. 하무스는 벤피카 유스 출신으로 ...

    한국경제 | 2022.11.27 03:5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