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67,47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코로나發 재무평가 변화…유용성 잃어가는 이자보상배율 유료

    ... 문제가 있다. 부실 기업이 될 가능성도 높다. 또한 신용도가 낮은 기업은 저금리 상황에서도 실질 조달 금리가 높을 수밖에 없기 때문에 이자보상배율의 유용성이 있다. 하지만 초저금리 상황이 지속될 경우 범용 평가 지표로 변별력은 종전에 비해 저하될 것이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런 상황을 감안해 나이스신용평가는 보완성이 높은 조력 지표를 제시했습니다. 차입금/영업이익이 그것입니다. 차입금/영업이익은 금융시장 변화, 이자율 변동에 관련 없이 차입부채에 ...

    모바일한경 | 2020.07.30 09:07 | 김은정

  • thumbnail
    북한 "한미군사훈련 축소, '동상이몽 혈맹' 허상 보여줘"

    ... 비극적 결과를 초래할 것인지는 불을 보듯 뻔한 일"이라고 비아냥댔다. 또 다른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 역시 이날 '동상이몽' 제목의 기사에서 미국이 남한에 전작권을 넘겨줄 일은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매체는 "이번에 미국이 종전 주장을 포기하고 8월 중에 합동군사연습을 진행하기로 했다지만 한갓 미끼에 지나지 않으며 미국은 그 대가로 더 큰 무엇인가를 노리고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남조선군을 저들의 손아귀에 계속 틀어쥐고 아시아태평양 ...

    한국경제 | 2020.07.30 08:33 | YONHAP

  • thumbnail
    [모닝브리핑] 미 연준, 제로 금리 유지…뉴욕증시, 일제히 상승

    ... 연장…"안전판 역할 기대" 한국과 미국 간 600억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 계약이 내년 3월 말까지로 연장됐습니다. 한국은행은 30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와 현행 통화스와프 계약 만기를 종전 9월 30일에서 내년 3월 31일까지 6개월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통화스와프란 외환위기 등 비상시에 자국 통화를 상대국에 맡기고 상대국의 통화나 달러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계약입니다. 정부와 한은은 만기를 연장함에 따라 ...

    한국경제 | 2020.07.30 07:00 | 김하나

  • thumbnail
    미 브래드 셔먼 하원의원, 한국전 종전 결의안 서명…47명째

    미국 하원 외교위원회 소속의 브래드 셔먼 의원(민주당·캘리포니아)이 한국전쟁 종전선언 결의안에 서명했다. 미국 연방 하원의원들을 상대로 결의안 지지 서명 운동을 전개한 한인단체 미주민주참여포럼은 29일(현지시간) 셔먼 의원이 종전선언 결의안에 동참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2월 로 카나 하원의원이 발의한 이번 결의안은 한국전쟁 종식과 평화협정 체결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고 있으며, 셔먼 의원을 합쳐 현재까지 모두 47명의 의원이 결의안에 서명했다. ...

    한국경제 | 2020.07.30 06:20 | YONHAP

  • 한미 통화스와프 체결 일지

    30일 한국과 미국이 600억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 계약 기간을 6개월 연장했다. 한국은행은 이날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와 현행 통화스와프 계약 만기를 종전 9월 30일에서 내년 3월 31일까지 6개월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한국은 올해 3월 19일 미국과 600억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 계약을 했다. 한국은 글로벌 금융위기 국면인 2008년에도 미국과 통화스와프 계약을 맺은 바 있다. 다음은 한미 통화스와프 일지. ▲ 2008년 ...

    한국경제 | 2020.07.30 03:10 | YONHAP

  • thumbnail
    600억弗 규모 한미 통화스와프 6개월 연장…"안전판 역할 기대"

    한국과 미국 간 600억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 계약이 내년 3월 말까지로 연장됐다. 한국은행은 30일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와 현행 통화스와프 계약 만기를 종전 9월 30일에서 내년 3월 31일까지 6개월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통화스와프란 외환위기 등 비상시에 자국 통화를 상대국에 맡기고 상대국의 통화나 달러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계약이다. 한은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불확실성이 여전해 통화스와프의 ...

    한국경제 | 2020.07.30 03:08 | YONHAP

  • thumbnail
    상장사협 "다중대표소송제 도입시 기업 피소가능성 약 4배로↑"

    ... 예고한 상법 개정안에 따르면 회사에 손해를 발생시킨 자회사 이사를 상대로 모회사 주주가 소송을 통해 법적 책임을 물을 수 있는 다중대표소송제가 도입된다. 이에 따라 이들 상장사 1천114개사 주주가 기업 상대로 소송을 낼 경우 종전에는 모기업인 1천114개사만 소송 대상이 될 수 있었다. 그러나 앞으로는 이들의 자회사 3천250개사 상대로도 소송을 낼 수 있어 기존의 약 3.9배인 총 4천364개 기업이 소송 대상이 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주요 유형별로 ...

    한국경제 | 2020.07.29 21:30 | YONHAP

  • 전·월세 신고제, 내년에야 시스템 구축되는데…법 통과 급급

    ... 시행되면 혼란이 더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국토부는 “문제없다”는 입장이다. 국토부는 이날 설명자료를 내고 “전·월세 상한제는 현재 임대인과 임차인이 계약한 종전 임대료를 기준으로 임대료의 상한을 정하도록 돼 있어 새로운 시세 정보가 필요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신고제가 우선 시행되지 않아도 상관없다는 얘기다. 국토부는 또 “신고제의 빠른 도입을 위해 연내 시스템 구축에 ...

    한국경제 | 2020.07.29 17:21 | 최진석

  • thumbnail
    '종부세 폭탄'에 역세권청년주택 좌초 위기

    ... 사업으로 대부분 도시형 생활주택 형태다. 서울시는 2016년부터 역세권 고밀개발을 한시적으로 허용해 이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올 1분기 인허가 물량은 3만1500여 가구다. 기재부는 집을 지어서 임대하는 건설임대 주택에 대해선 종전처럼 종부세 합산 배제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예외를 적용할 방침이지만, 문제는 집을 사서 임대하는 매입임대다. 한 시행사 관계자는 “8년 임대가 끝난 뒤 주택을 넘겨받을 사업자는 여전히 종부세 폭탄을 맞기 때문에 출구 ...

    한국경제 | 2020.07.29 16:57 | 이유정

  • thumbnail
    이스라엘 코로나19 신규확진 또 최다…하루 2천308명

    ... 28일(현지시간) 밤 전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누적 확진자가 6만6천293명으로 하루 사이 2천308명 늘었다고 밝혔다. 일일 신규 확진자는 올해 2월 말 이스라엘에서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뒤 가장 많다. 종전에는 7월 22일 2천43명이 최다치였다. 최근 일일 신규 확진자를 보면 23일 1천897명, 24일 1천493명, 25일 1천203명, 26일 1천278명, 27일 2천29명 등 연일 1천명을 훌쩍 넘었다. 28일 기준 코로나19로 ...

    한국경제 | 2020.07.29 16:4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