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31-540 / 1,0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주간전망대] 600안팎서 '상승 모색'..국내외 호악재 힘겨루기

    다음주 증시는 ''국내호재''와 ''해외악재''간의 팽팽한 힘겨루기가 전개될 전망이다. 국내호재는 콜금리인하와 연기금의 증시투입확대에 따른 유동성장세에 대한 기대감이다. 지난주 중반이후 600선을 향한 도전이 활발했던 점을 감안하면 ''제2차 랠리''에 대한 기대감은 여전히 우호적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반면 해외여건은 악재가 우세하다. 국제유가의 상승세와 반도체값의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다. 미국경기의 경착륙에 대한 우려로 지난 9일 나...

    한국경제 | 2001.02.12 00:00

  • [주간전망대] '금융' .. 국고채금리 향방 촉각

    한은은 지난주 금융통화위원회를 열고 콜금리를 연 5%로 0.25% 포인트 인하했다. 전철환 한은 총재는 콜금리 인하 배경에 대해 "실물경제 침체가 예상보다 빠른 속도로 진행돼 올해 성장률이 4%대로 내려갈 가능성이 많다고 밝혔다. 한은이 콜금리를 내리자 채권시장에선 수익률이 상승(채권가격 하락)세로 반전했다. 콜금리 추가 인하에 대한 기대감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단기간 급락에 따른 경계 매물이 장막판 수익률을 끌어올렸다. 한은은 금리인하...

    한국경제 | 2001.02.12 00:00

  • [주간전망대] '증권' .. 570~620선 박스권 장세

    지난주 주가는 주초에 큰 폭으로 하락했다가 주말로 갈수록 반등하는 양상을 보였다. 미국의 금리인하,한국은행의 콜금리인하,연기금의 주식투자확대 유도 등 굵직한 재료가 모두 튀어나온 한주였다. 또 외국인과 국내기관투자가의 매매공방이 지속되기도 했다. 이번주에는 특별히 예정된 재료가 없다. 그런만큼 "기존의 재료"와 "앞으로의 예측"을 바탕으로 600선을 둘러싼 지리한 박스권 장세가 예상된다. 구체적으론 금리하락과 정부의 강력한 증시부양의지...

    한국경제 | 2001.02.12 00:00

  • [한경와우 하이라이트] (11일) '일요특급 증시전망대'

    일요일 밤이 되면 일반투자자들은 다음날 월요 주가를 비롯한 한주간 증시가 어떻게 전개될지 궁금해 한다. ''일요특급 증시전망대''(오후 7시)는 증권전문가들이 나서 투자자들의 이러한 궁금증을 풀어주는 프로그램이다. 굿모닝 증권의 ... 영향을 미칠 것인지,그리고 또다른 증시변수는 없는지 집중 분석해 본다. 각 증권사 리서치팀이 전망한 증권사별 지수 예측코너는 한주간 펼쳐질 등락폭을 가늠해본다. 주간 증시 캘린더 코너에서는 유무상 증자 일정을 자세히 소개한다.

    한국경제 | 2001.02.10 00:00

  • [주말데이트] '63빌딩' .. 둘만의 로맨틱 연출 그만~

    ... 중국황제유물 전시회부터 아이맥스영화까지 보고 즐길 거리가 많아 좋다. 할인패키지인 종합관람권(2만2천원)이면 전망대-수족관-아이맥스영화관-중국특별전을 한꺼번에 이용할 수 있다. 게다가 밸런타인 주간을 맞아 아주 특별한 "껀"이 ... 참고...러브엘리베이터(오후7~11시)만 이용할 경우 전망엘리베이터 요금과 같은 5천5백원. 식당가 이용시 전망대로 걸어올라가 하행 엘리베이터(4천원)를 타고 내려올 수도 있다. 이용객에겐 초콜릿을 선물한다. 2월말까지 운영. ...

    한국경제 | 2001.02.09 00:00

  • [주간전망대] '금융' .. 美인하風...콜금리 내릴듯

    미국의 금리인하 바람을 타고 지표금리가 연중최저치 경신행진을 거듭했다. 미 연방준비제도이사회(FRB)는 지난달 31일 은행간 하루짜리 콜금리인 연방기금금리를 연 6%에서 5.5%로 내렸다. FRB는 한달사이에 두번의 인하조치를 통해 금리를 1%포인트나 떨어뜨렸다. 이 여파로 지난주 채권시장에서 3년만기 국고채 금리는 연 5.63%까지 하락했다. 특히 회사채시장이 살아나면서 회사채 금리 하락폭이 커지고 있다. 지금껏 국고채 금리를 따라가...

    한국경제 | 2001.02.05 00:00

  • [주간전망대] '부동산' .. 5일부터 서울 1차분양

    지난주에는 정부재출자기관인 한국부동산신탁이 공기업으로서는 처음으로 부도 처리됐다. 나머지 부동산신탁업체들의 공신력에 큰 흠집을 낸 것은 물론이고 분양계약자 건설업체 하청업체 등이 입을 피해 규모만도 수천억원대에 이를 전망이다. 지난해 11월 건설업체 퇴출이후 침체의 늪을 헤메다 최근 조금씩 살아나기 시작하던 부동산시장엔 악재로 작용할 가능성이 크다. 전문가들은 당분간 시장 상황을 예의주시할 필요가 있다고 입을 모은다. 얼마 만큼의 파급력...

    한국경제 | 2001.02.05 00:00

  • [주간전망대] 금리 하향세 '상승 모멘텀'

    지난 주 거래소시장은 지수가 단기 급등한 데 대한 부담감속에 투자자들이 한걸음씩 물러서는 모습을 보였다. 고객예탁금이 감소하고 거래량과 거래대금도 줄어들어 시장에너지가 약화되는 양상이었다. 신규 자금 유입도 눈에 띄지 않아 투자 분위기가 다소 냉랭했다. 하지만 전체적으로는 증시환경을 긍정적으로 보는 시각이 많다. 이같은 관점의 배경으로는 우선 꽁꽁 얼어 있던 회사채시장에 봄기운이 감돌고 있다는 점이 꼽힌다. 장기간 지속됐던 시중자금 경...

    한국경제 | 2001.02.05 00:00

  • [주간전망대] '증권' .. 외국인 순매수 지속 관심

    지난주 종합주가지수는 2.83%,코스닥지수는 3.27% 상승했다. 미국이 올들어 금리를 두번째로 인하했는데도 기대한 만큼 상승폭이 크지 않았다. 역시 재료노출이었다. 추가 상승을 위한 새로운 모멘텀이 필요하다는 인식이 확산된 것도 이 때문이었다. 다행히 외국인은 순매수를 보였다. 거래소시장에서는 5천2백13억원어치의 매수우위를 기록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44억원을 순매수했다. 두 시장을 쥐락펴락하고 있는 외국인의 순매수 지속여부가 ...

    한국경제 | 2001.02.05 00:00

  • [코스닥 주간 전망대] 지수 80~85 박스권 장세 예상

    지난주말 미국의 나스닥지수는 추가금리인하에 대한 기대감에도 불구하고 기업실적 악화 우려가 확산돼 4%이상 하락했다. 상황은 코스닥도 비슷하다. 한국은행의 콜금리 인하가 점쳐지고 있지만 경기침체에 대한 불안감 때문에 주가의 방향을 점치기 매우 어려운 상황이다. 많은 증시전문가들은 코스닥지수가 120일 이동평균선(85선)과 심리적 지지선인 80선 사이의 박스권에서 움직일 것으로 보고 있다. 호.악재가 워낙 팽팽히 맞서고 있어 그날그날의 분위...

    한국경제 | 2001.02.0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