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삼성생명, 종합탁구선수권 남자부 2연패…'마지막에 웃었다'

    ... 0-3으로 지고, 3복식에서 조승민-안재현 조가 정상은 박찬혁 조에 1-3으로 패해 게임스코어 1-2로 역전당했다. 위기의 순간 삼성생명의 국가대표 이상수가 승리의 파랑새로 나섰다. 4단식에서 특유의 과감한 공격으로 베테랑 주세혁을 3-0으로 완파하며 게임스코어 2-2로 균형을 맞췄다. 한숨 돌린 삼성생명은 5단식에서 박강현이 박찬혁을 풀세트 접전 끝에 꺾어 우승을 확정했다. 여자부 단체전 결승에서는 포스코에너지가 에이스 전지희를 앞세워 미래에셋대우를 3-0으로 ...

    한국경제 | 2019.12.09 13:30 | YONHAP

  • thumbnail
    탁구 종합선수권 12월 4일 개막…장우진·서효원 2연패 노린다

    ... 도전한다. 서효원은 작년 대회 결승에서 한국 여자대표팀의 에이스 전지희(포스코에너지)를 4-2로 돌려세우고 2011년 대회 우승 이후 7년 만에 정상을 탈환했다. 특히 서효원은 혼합복식에선 한국 탁구 최고의 수비수로 이름을 날렸던 주세혁(한국마사회)과 손발을 맞춘다. 신기에 가까운 커트 수비를 앞세워 2003년 파리 세계선수권 때 한국 남자 최고 성적인 준우승 쾌거를 이뤘던 주세혁이 올해 창단한 마사회 남자팀에 입단하면서 주세혁-서효원의 '수비수 콤비'가 구성됐다. ...

    한국경제 | 2019.11.29 10:36 | YONHAP

  • thumbnail
    '탁구 천재' 조대성, 한국마사회 남자팀 '지명' 선수로 등록

    ... 결승에 올랐던 안재형과 유남규, 유승민을 뛰어넘는 역대 최연소 기록이었다. 올해 체코오픈에선 신유빈(청명중)과 호흡을 맞춘 혼합복식에서 깜짝 우승을 차지했던 조대성은 협회 추천 국가대표로 이달 열린 아시아선수권에 참가하기도 했다. 최영일 (54) 전 삼성생명 총감독이 사령탑을 맡은 마사회 남자팀은 '수비 달인' 주세혁을 비롯해 정상은, 백광일, 박찬혁 등 선수 4명을 보유하고 있는데, 지난달 대통령기에서 창단 첫 해 우승을 차지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09.26 07:21 | YONHAP

  • thumbnail
    한국마사회 남자탁구단, 대통령기서 창단 첫 우승 감격

    2번째 출전 대회서 '수비 달인' 주세혁 앞세워 7전 전승 우승 올해 4월 창단한 실업탁구 한국마사회 남자탁구단이 두 번째 출전한 대회에서 7전 전승으로 정상에 올랐다. 마사회는 22일 전북 무주국민체육센터에서 열린 제35회 대통령기 전국 시도탁구대회 남자 일반부 단체전 결승에서 주세혁과 정상은, 박찬혁을 앞세워 보람 할렐루야를 3-0으로 완파하고 우승했다. 올해 4월 창단한 마사회 남자팀은 실업탁구 데뷔 무대였던 지난달 실업 챔피언전 4강 ...

    한국경제 | 2019.08.22 16:21 | YONHAP

  • thumbnail
    실업탁구 챔피언전, 28일 김천서 개최…마사회 남자팀 데뷔

    '수비 달인' 주세혁, 마사회 선수로 1년 8개월여 만에 복귀전 실업탁구 최강자를 가리는 '2019 실업챔피언전'이 28일부터 8월 1일까지 닷새간 경북 김천체육관에서 열린다. 2년 만에 재개되는 이 대회에는 기업팀과 시군청팀이 모두 참가해 남녀 단체전과 단식, 복식에서 우승자를 다툰다. 단체전 우승팀에 400만원, 준우승팀에 200만원, 남녀 단식 우승자에 200만원, 준우승자에 100만원의 상금을 준다. 4월에 창단한 한국마사회 남자팀이 ...

    한국경제 | 2019.07.23 11:16 | YONHAP

  • thumbnail
    탁구협회 미래발전특별위원장에 '수비 마술사' 주세혁

    ... 부회장 임명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출신의 유승민 회장이 수장을 맡은 대한탁구협회가 새 회장 체제의 조직 개편과 집행부 구성을 마쳤다. 탁구협회는 22일 한시적 회장 직속 자문기구인 미래발전특별위원회를 이끌 위원장으로 '수비 마술사' 주세혁(39·한국마사회)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미래발전특별위는 3개월에서 5개월 동안 한시적으로 운영하며 생활 탁구 지도자와 학부모, 시도협회, 선수 등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탁구 발전 방안을 제시할 예정이다. 주세혁 신임 위원장은 2003년 ...

    한국경제 | 2019.07.22 13:47 | YONHAP

  • thumbnail
    김택수 감독 "남자탁구, 만리장성 넘을 자신감 얻었다"

    ...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인 마룽에 3-4로 졌지만 대등한 경기를 벌였고, 조승민(삼성생명)도 량징쿤에 2-4로 덜미를 잡혔지만 끈질긴 승부를 펼쳤다. 김택수 감독이 '노골드' 속에서도 희망을 이야기하는 이유다. 그는 "오상은, 주세혁 은퇴 후 한국 남자탁구를 걱정했지만 장우진과 정영식, 안재현, 조승민 등 새로운 선수들이 기대와 희망을 갖게 했다"면서 "하지만 여기에서 만족하지 않고 중국의 문을 계속 두드리다 보면 만리장성을 넘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

    한국경제 | 2019.07.07 12:42 | YONHAP

  • thumbnail
    마사회 남자탁구단, 고교 최대어 조대성 지명 절차 밟는다

    ... 못했지만 나머지 선수 중 순위가 가장 높아 탁구협회 추천으로 9월 인도네시아에서 열리는 아시아선수권에 나가게 됐다. 조대성은 마사회의 지명 신청이 탁구협회로부터 받아들여지면 고교 3학년인 내년 12월 종합선수권대회부터 마사회의 유니폼을 입고 출전할 수 있다. 현재 마사회 남자팀은 '수비 달인' 주세혁을 비롯해 정상은, 백광일, 박찬혁 등 선수 4명을 보유하고 있고, 7월 말 열리는 회장기 실업챔피언전에서 창단팀 신고식을 치를 예정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07.06 10:41 | YONHAP

  • thumbnail
    한국 탁구, 코리아오픈서 금맥 이을까…"복식서 메달 기대"

    ... 중국, 일본 선수들과 대등한 경기를 펼쳤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한국은 역대 코리아오픈 남녀 단식에서 꾸준하게 성적을 냈다. 김택수 감독이 2001년 원년 대회 때 정상에 오른 걸 시작으로 오상은(2005년·2007년)과 주세혁(2006년), 정영식(2015년), 장우진(2018년)이 우승 계보를 이었다. 여자단식에서도 김경아 대한항공 코치가 2005년 대회 때 유일하게 우승했다. 하지만 올해 대회에서는 단식보다는 남녀 복식과 혼합복식에서 메달 사냥 기대가 ...

    한국경제 | 2019.07.03 10:12 | YONHAP

  • thumbnail
    마사회 남자탁구단 초대 사령탑에 최영일 전 삼성생명 총감독

    ... 이끌었다. 최 감독은 1998년 방콕 아시안게임과 2001년 베이징 유니버시아드 때 여자대표팀 코치를 맡았고, 2003년 파리 세계선수권과 2004년 도하 세계선수권 때도 여자팀 코치로 활동했다. 최 감독은 '수비 달인' 주세혁과 정상은, 백광일, 박찬혁 등 선수 4명으로 7월 말 열리는 회장기 실업챔피언전에서 마사회 사령탑 데뷔전을 치른다. 그는 "올해는 준비 기간으로 선수들을 육성하는 데 주력하고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창단팀의 패기와 도전하는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

    한국경제 | 2019.06.21 12:1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