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27321-27330 / 51,3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무디스, 한국신용등급 안올릴듯" ‥ 권태신 재경부차관보

    ... 듣는다'에 출연, "지난달 무디스와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등을 방문해 신용등급 상향 조정을 요구했지만 국내에 불안 요인이 남아 있어 현 상태를 유지하겠다는 답변을 들었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또 "최근 대규모 외국인 주식순매수는 환차익 목적의 투기성 자금이 포함돼 있는 만큼 환율이 급변할 경우엔 9조원의 외평채 발행한도를 추가로 늘리겠다"고 강조했다. 환율 조작국으로 지목될 가능성이 높다는 일부 지적에 대해 권 차관보는 "지난달 초 미국 재무부와 국...

    한국경제 | 2003.08.05 00:00

  • [정몽헌 회장 '충격'] '정몽헌 회장의 유산'

    ... 명의의 계열사 지분은 현대상선 지분 4.9%와 현대종합상사 1.2%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그나마 현대종합상사 주식은 완전 감자가 예정된 데다 현대상선 주식도 모두 담보로 잡혀있어 처분할 수 없는 실정이다. 현대상선의 이날 종가는 ... 있을 수 있으나 최근 수년간 현대건설과 하이닉스반도체 등 계열사들이 극심한 경영난과 대북 관련 사업 지출 등으로 자금 압박을 받아온 점을 감안할 때 남겨 놓은 재산이 그리 많지는 않으리라는게 국세청의 관측이다. 국세청 관계자는 "현대상선 ...

    한국경제 | 2003.08.05 00:00

  • [사설] (5일자) 연기금 주식투자 확대 전제조건

    정부가 연기금의 주식투자를 활성화시키는 내용을 골자로 한 기금관리기본법 개정안을 입법예고 했다고 한다. 기관투자가의 역할 증대 없이는 주식시장 안정화를 기하기 어렵다는 점에서 연기금 주식투자 확대 조치는 옳은 방향이라고 보지만 ... 전망처럼 20조원에 이르는 자금이 증시로 흘러들 수 있을 지는 대단히 의문스럽지만 이번 조치가 증시의 급등락 방지와 자금조달시장 기능 회복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 하지만 연기금 주식투자 확대가 정부의 지나친 시장개입으로 연결되는 결과를 ...

    한국경제 | 2003.08.04 00:00

  • 개인 투자자 지속 매도 이유는? .. 비관적 경기전망.ELS 선호 때문

    ... 뭘까. 삼성증권은 경기 전망에 대한 확신이 없어 주가가 상승하는 틈을 타 가지고 있던 물량을 터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채권형인 주가연계증권 등에 자금이 몰릴 뿐 주식 매수 열기는 좀처럼 나타나지 않고 있다고 추정했다. 삼성증권은 4일 최근의 증시 랠리에서 국내 투자자가 일관되게 주식을 매도하는 근본적인 이유로 △경기 전망을 비관적으로 보고 △2001년 1분기 고점 때 샀던 물량을 현금화하고 있으며 △ELS 등 주가연계채권을 더 선호하고 ...

    한국경제 | 2003.08.04 00:00

  • [정몽헌 회장 투신자살 '충격'] 금융권 큰 피해 없을듯

    ... 완전 소각한 만큼 이번 사태로 인한 충격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윤용로 금융감독위원회 감독정책2국장은 공적자금이 투입된 현투증권 매각문제와 관련,"정 회장이 그동안 현투증권 경영에 관여하지 않았고 매각협상도 현대측을 배제한 ... 1백56억원, 금호생명 70억원, 대한생명 20억원 등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 회장의 재산은 부동산 2백47억원과 주식 4백여억원 등 6백여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금융계는 보고 있다. 김수언ㆍ김인식 기자 sookim@hankyun...

    한국경제 | 2003.08.04 00:00

  • "아르헨 디폴트는 美금융회사들 탓".. 워싱턴포스트 보도

    ... 인터넷판이 3일 보도했다. 월가 금융회사들은 1990년대 말 아르헨티나를 가장 활황세를 보이는 시장이라고 부추긴 뒤 주식과 채권을 거래해 막대한 수수료를 모았고,그것이 아르헨티나의 금융붕괴를 가져오는 씨앗이 됐다는 것이다. 이 신문은 ... 애널리스트들은 아르헨티나에 대해 가장 낙관적이면서도 영향력 있는 보고서를 생산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외국인들이 막대한 자금을 아르헨티나에 쏟아붓게 한 데는 경제전망 오판 외에 월가의 인사평가 시스템도 한 몫했다고 이 신문은 지적했다. ...

    한국경제 | 2003.08.04 00:00

  • [한상춘의 '경제특강'] '마냐나ㆍ좀비ㆍ자전거 경제'

    ... 뚜렷하다는 점을 염두에 둬야 한다는게 전문가들의 충고다. ◆ 좀비경제 =일본 경제의 앞날을 보는 일본 '안'과 '밖'의 시각이 대조적이다. 지난 13년 동안 침체과정에서 경기회복을 학수고대해 온 일본 주요 인사들은 올들어 외국자금 유입으로 부동산과 주식가격이 오르는 것을 확대 해석해 "올해가 경기회복의 원년이 될 것"이라는 시각이 팽배하다. 반면 국제금융시장에서는 일본 경제를 '좀비경제'라 부른지 오래됐다. 본래 좀비족이란 대기업이나 방대한 조직속에서 ...

    한국경제 | 2003.08.03 00:00

  • "골리앗 ELS와 정면대결 피하라" .. '뉴 켈스' 19일 판매

    ... 밝혔다. 굿모닝신한 동원 하나 등 ELS를 취급하는 다른 증권사들은 '뉴 켈스'가 달갑지 않다는 분위기다. 하나증권 관계자는 "'뉴 켈스'가 시중자금을 끌어가면 다른 ELS 판매가 위축될 것"이라며 "8월 중 ELS 판매계획을 미뤄야 할지 고민 중"이라고 밝혔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뉴 켈스'는 주식투자 비중이 높아 정부가 주가부양 차원에서 판매를 독려하는 상품"이라며 "증권사들로선 정면대결을 꺼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주용석 기자 ho...

    한국경제 | 2003.08.03 00:00

  • [긴급 경기진단] (1) '지표는 괜찮다지만…'

    ... '그림의 떡'일 뿐이었다. 김 사장은 "외환위기도 견뎌냈는데 이 정도쯤이야 하고 대수롭지 않게 여겼는데 판매나 자금사정은 그때보다도 더 나쁘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중소기업 대출 연체율은 하락하고 있다. 우리은행은 올초 3.12%이던 ... 품목은 오히려 올라 체감물가가 떨어지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주가도 연중 최고치로 올랐지만 "내가 갖고 있는 주식은 다 내렸다"는 투자자들이 적지 않다. 7월중 삼성전자 포스코의 종합주가지수 상승률 기여도가 60%에 달하고 나머지 ...

    한국경제 | 2003.08.03 00:00

  • [취재여록] 투자의 최대 敵은 '조급성'

    ... 한국시장을 롤러코스터장세로 몰아가는 주요인임을 부인할 수 없다. 1∼2년내,심지어 몇달 안에 큰 돈을 쥐기 위해 주식투자에 나선 이들이 적지않다. 그러다 보니 주위에서 어떤 종목이 좋다고 하면 뒤도 안돌아보고 뛰어든다. 인터넷기업이 ... SK텔레콤) 5천주를 4만원대에 매입했다. 회사가 장기적으로 좋아질 것이라고 확신해 지금까지 들고 있다. 초기투자자금 2억원이 1백억원으로 불어나 있다. 한국 증시가 88년 이후 15년동안 1,000선 딜레마에 빠져있는 동안 신세계 ...

    한국경제 | 2003.08.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