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62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슈+] 과탑 3명이 모였다…'싹쓰리' 인기 비결

    ... 막론한 트렌드였다. 해외에서도 1980년대 디스코 음악을 재해석한 팝스타 두아 리파 등이 인기를 끌었다. 국내에선 싹쓰리 이후 복고 스타일이 어느 때보다 특수를 누리는 모습이다. 원조 혼성그룹 코요태는 싹쓰리의 후보곡이기도 했던 주영훈 작사,작곡의 '아하'로 컴백했다. 박문치도 '놀면 뭐하니'에서 싹쓰리 후보곡으로 냈던 '쿨한 사이'를 발표, 시원하게 차트인 했다. 뿐만 아니라 '버스 안에서'라는 90년대 ...

    연예 | 2020.08.09 08:39 | 김예랑

  • 매출 부진에도…하반기 기대감에 오르는 이마트

    ... “이마트는 쓱닷컴(온라인), 창고형 대형마트(트레이더스), 노브랜드(PB) 등 글로벌 유통시장의 핵심 트렌드 사업을 모두 영위하고 있어 리스크 분산 효과도 있다”고 말했다. 특히 쓱닷컴에 대한 시장의 기대는 크다. 주영훈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온라인을 통한 식품 주문이 폭증하며 추가적인 마케팅 경쟁이 불필요한 상황”이라며 “올해 매출은 전년 대비 40% 증가할 것”이라고 했다. 이와 함께 경쟁사들이 점포를 줄이고 ...

    한국경제 | 2020.07.10 19:24 | 한경제

  • thumbnail
    으뜸효율 환급·집콕·폭염 삼박자…"하이마트로 가요"

    ... 평균)는 469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2분기보다 2.40% 증가한 수치다. 코로나19에 따른 온라인 개학과 재택근무 증가로 노트북 등 PC 매출이 증가했고, 으뜸효율환급사업에 따른 대형가전 매출도 호조를 보인 덕이다. 주영훈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 7개 분기 연속 지속된 이익 감소 추세가 종료되며 드디어 영업이익 증가가 가능할 것"이라며 "2분기 PC 매출이 50% 가량 급증했고, 6월부터는 이른 무더위에 따른 에어컨 판매량이 ...

    한국경제 | 2020.07.08 13:22 | 오정민

  • thumbnail
    무더위 다가오자 롯데하이마트 '펄펄'

    ... 것으로 보고 있다. 으뜸효율 가전제품 구매비용 환급 정책이 의류건조기 등으로 확대되면서 고객을 끌어들이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증권업계는 롯데하이마트 2분기 실적이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를 웃돌 것으로 보고 있다. 주영훈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각각 0.6%, 3.4% 증가한 1조776억원, 474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김명주 미래에셋대우 연구원도 매출 1조893억원, 영업이익 488억원을 추정치로 제시했다. ...

    한국경제 | 2020.06.17 17:47 | 박재원

  • 더위가 온다…롯데하이마트 7개월 만에 최고가

    ... 있다고 보고 있다. 으뜸효율 가전제품 구매비용 환급 정책이 의류건조기 등으로 확대되면서도 고객을 끌어들이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전문가들은 롯데하이마트 2분기 실적이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를 웃돌 것으로 보고 있다. 주영훈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각각 0.6%, 3.4% 증가한 1조776억원, 474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김명주 미래에셋대우 연구원도 매출 1조893억원, 영업이익 488억원을 추정치로 제시했다. ...

    한국경제 | 2020.06.17 16:02 | 박재원

  • "면세점 3사, 임대료 2440억 감면 효과"

    ...;신세계 등 대기업 계열 면세점의 임대료 인하율을 기존 20%에서 50%로 확대했다. 중소 면세점 인하율은 50%에서 75%로 오른다. 공항이용 여객 수가 전년 동월의 60%로 회복될 때까지 최대 6개월(3~8월)간 임대료를 감면해준다. 주영훈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임대료 감면 효과가 반영되면 면세점의 2분기 영업손실 규모가 기존 전망치보다 대폭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6.02 17:52 | 노유정

  • thumbnail
    넘치는 윤미향 호위무사들 [여기는 논설실]

    ... 비난받았다. 무리한 선동 탓에 ‘호위무사인줄 알았더니 나치 선전부장 괴벨스였다’는 비판까지 나왔다. 하지만 진영 내에서는 열광적인 지지를 이끌어내 입지가 더 탄탄해졌다는 평가를 받는다. 어제(19일) 교체된 주영훈 청와대 경호처장도 마찬가지다. ‘노무현 호위무사’로 봉하마을을 지킨 그는 3년간 문대통령 경호를 맡으며 실세로 불렸다.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역시 “문재인 대통령 호위무사를 마다하지 않겠다”는 ...

    한국경제 | 2020.05.20 10:27 | 백광엽

  • thumbnail
    靑, 경호처장 임명장 수여식 첫 공개

    ... 인사수석 등 청와대 핵심 참모들이 모두 참석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통령과 특별한 인연이 있는 인사들이 맡아온 경호처장 자리를 처음으로 공채 출신이 맡았다는 점에 의미를 부여했다”고 설명했다. 전임자인 주영훈 전 처장이 직원을 가사에 동원했다는 보도가 나오는 등 경호처가 여러 차례 구설에 올랐던 만큼 내부 혁신을 독려하는 뜻이 담겼다는 관측도 있다. 전북 고창 출신인 유 처장은 동국대 경찰행정학과를 졸업하고 대통령 경호처에 공채(3기)로 ...

    한국경제 | 2020.05.19 17:28 | 김형호

  • thumbnail
    盧·文 지킨 주영훈 경호처장…연이은 구설에 결국 교체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대통령경호처장에 유연상(54) 현 경호처 차장을 임명할 예정이라고 청와대가 14일 밝혔다. 문 대통령 취임 직후부터 줄곧 경호를 책임져왔던 주영훈(64) 현 경호처장에 대한 사실상의 '경질성 인사'라는 분석이 나온다. 주 처장은 그동안 구설이 끊이지 않았다. 지난해 4월엔 주 처장이 2017~2018년 청와대 경호처 시설관리팀 소속 무기계약직 여성 직원을 자신의 관사로 출근시켜 개인적인 가사도우미 일을 시켰다는 ...

    한국경제 | 2020.05.14 17:45 | 김명일

  • thumbnail
    '노무현 호위무사' 주영훈 靑 경호처장 교체 왜?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주영훈 대통령 경호처장 후임에 유연상 경호처 차장(사진)을 내정했다. 유 신임 처장은 전북 고창고와 동국대 경찰행정학과를 나왔다. 공채 3기로 경호처에 들어와 28년간 경호부장, 감사관, 경비안전본부장 등을 거친 경호 전문가다. 이번 처장 교체는 주 처장의 사의로 이뤄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주 처장이 올해 초 사의를 표명했으나 총선 이후 교체하기로 한 것”이라며 “36개월 동안 경호 업무를 ...

    한국경제 | 2020.05.14 17:17 | 김형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