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2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2021학년도 대입 전략] 2022학년도 약대 14년 만에 학부 선발…수능 영향력 커질듯

    ... 약대가 14년 만에 학부 선발로 돌아가면서 자연계열 최상위권 학과의 순위는 크게 요동칠 것으로 예상된다. 과거처럼 지방권 의대보다 높은 합격선을 보이는 약대들이 등장할 가능성이 크다. 고2 이하 이과생, 정시 확대와 맞물려 주요대 도전 기회 될 수도 약대의 학부 선발은 주요 상위권 대학을 목표하는 이과 학생들에게 기회가 될 수 있다. 약대의 재등장으로 지방권 일부 의치한의대 및 수의예과는 합격선이 기존보다 다소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 자연계열 최상위권 학생 ...

    한국경제 | 2020.05.18 09:00

  • thumbnail
    전국 영재학교 내년 신입생 지원자 1만798명…작년보다 1천명↓

    ... 입시업계에서는 대학입시에서 정시모집 비중이 높아지는 추세인 점도 영재학교 인기하락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본다. 영재학교 학생들은 서울대 등 주요 대학에 수시모집으로 진학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오종운 종로학원하늘교육 평가이사는 "2022학년도 이후 대입에서 주요대의 정시모집 비율이 30~40%대로 이전보다 확대되는 점과 의학계열 진학생에 대한 불이익이 강화된 점이 영재학교 인기에 부정적인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5.12 16:01 | YONHAP

  • thumbnail
    [2020학년 대입 전략] 사상 첫 개학연기…올해 수능, 재수생 강세 고려해야

    ... 수학 나형은 수열·극한·무한급수 등이 빠지고 지수로그와 삼각함수가 추가된다. 수시 및 정시 지원 가능선 하락 전망 기록적인 학생 수 감소는 수시와 정시 지원 가능선에도 변화를 줄 전망이다. 먼저 주요대 수시 내신 합격선은 대학에 따라 평균 0.1등급에서 0.3등급까지 하락할 것으로 분석된다. 기존에 SKY대 수시 지원가능 내신 평균으로 평가받던 1.5등급은 1.6등급으로, 주요 10개 대 지원선은 2.0등급에서 2.15등급으로, ...

    한국경제 | 2020.04.13 09:00

  • 긴 겨울방학, 2020년 새 학기 준비는 이렇게…

    ... 책을 읽는 것도 바람직하다. 독서는 사고와 이해력을 넓혀 수학능력을 폭넓게 키워주고, 논술에도 크게 도움이 된다. 바뀌는 입시제도도 잘 알아야 공부를 효과적으로 할 수 있다. 예비 고3이 수능을 치르는 2021학년도 입시의 경우 주요대 정시 선발 비중이 소폭 높아진다. 또한 재학생 기준 수험생 수가 1994학년도 수능 도입 이후 최저로 줄어들 전망이다. 이에 따라 수시·정시 모집에서 상향 지원 현상이 나타나고, 재수생 비중이 높아질 것으로 전문가들은 예상한다. ...

    한국경제 | 2019.12.23 09:00 | 신동열

  • thumbnail
    2021학년 대입, 수학출제범위 조정·정시비중 소폭 늘어

    ... 전년 대비 5만6137명, 2019학년도 대입과 비교해서는 12만5182명 감소한 수치로 1994학년도 수능 도입 이래 역대 최저 학생 수로 기록될 전망이다. 학생 수는 큰 폭으로 감소했지만 대학 모집인원은 큰 변화가 없다. 주요대 정시 선발 비중은 소폭 증가한다. 주요 10개 대 정시 선발인원은 2020학년도 8509명에서 9103명으로 594명 늘어난다. 이에 따라 수시·정시모집 모두에서 상향 지원 성향이 나타나고, 재수생이 증가할 가능성이 높다. ...

    한국경제 | 2019.12.23 09:00

  • thumbnail
    자사고·외고, 올해 대입 수시 대거 탈락…"조국 유탄 맞았다"

    ... 올해 전형에서 외고·자사고에 대한 ‘보이지 않는 우대’를 거둬들였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자사고·외고의 교사와 학부모들은 ‘역차별’이라고 반발하고 있다. 주요대 합격자 3분의 1 수준으로 줄어 서울의 한 자사고에서 진학부장을 맡고 있는 A씨는 “수년째 진학 업무를 담당하며 쌓아온 데이터로 진학 지도를 했는데 처참한 수준의 결과가 나왔다”며 “올해 입시에서 ...

    한국경제 | 2019.12.15 14:52 | 박종관

  • thumbnail
    서울 주요대 수시 논술

    이화여대, 한양대, 중앙대 등 서울 주요 대학에서 ‘2020학년도 대학입시 수시모집 논술고사’가 24일 치러졌다. 서울 대현동 이화여대에서 시험을 본 한 수험생이 다른 대학에서 논술을 보기 위해 오토바이를 타고 이동하고 있다. 김범준 기자 bjk07@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1.24 18:18 | 김범준

  • thumbnail
    입시업체들 "수능 국수탐 293~294점이면 서울대 의예과 합격"

    ... 대학수학능력시험에서 국어·수학·탐구영역 등 3개 영역 원점수 합이 293~294점이면 서울대 의예과 정시모집에 합격할 수 있다는 입시업체들의 예상이 나왔다. 15일 종로학원하늘교육과 메가스터디교육이 각각 내놓은 주요대 정시 예상 합격점수를 보면 서울대 의예과는 국어·수학·탐구영역에서 300점 만점에 293점(메가스터디교육)이나 294점(종로학원하늘교육)을 받으면 합격할 것으로 예상됐다. 절대평가인 영어영역은 1등급을 ...

    한국경제 | 2019.11.15 15:01 | YONHAP

  • thumbnail
    [수능] 시험 끝나자마자 주말 주요대 논술…대입 일정 본격화

    12월 4일 성적 발표, 12월 26일 정시 원서접수 입시전문가 "가채점 결과로 수시·정시 지원 결정해야" 대학수학능력시험이 14일 끝나면 수시모집 대학별 고사, 수능 성적 발표, 정시 지원 등 2020학년도 대입 전형이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수능 후 첫 주말인 16∼17일 건국대, 경희대, 단국대, 동국대, 서강대, 성균관대, 서울여대, 숭실대 등에서 대학별 수시모집 논술전형이 진행된다. 다음 주말...

    한국경제 | 2019.11.14 05:01 | YONHAP

  • thumbnail
    교사 60% '대입 정시확대' 반대…"학생 진로개발에 학종이 적합"

    전국 고교 교사 3천300여명 대상 설문조사 결과 정부가 대학 입시의 공정성을 확대하고자 서울 주요대 정시 비율을 올리기로 한 가운데 일선 교사들은 절반 이상이 이런 계획에 반대한다는 설문 조사 결과가 나왔다. 응답자 다수는 정시 확대보다는 학생부종합전형(학종)이 학생의 진로 개발이나 미래 역량 함양에 바람직하다고 대답했다. 전국진학지도협의회(전진협)와 전국진로진학상담교사협의회(진진협)는 31일 서울 용산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사 3천여명을 ...

    한국경제 | 2019.10.31 15:0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