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3,43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암호화폐에 칼 뺐지만 휘두를 곳 없어"…정부도 난감하다

    ... 방침을 정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어떤 식으로든 암호화폐 거래를 직접 감독·규제하겠다고 방침을 정하면 곧 암호화폐 시장을 제도권으로 정식으로 인정하겠다는 신호가 될 수 있다는 게 금융당국의 우려다. 정재욱 법무법인 주원 변호사는 “지금 규제 틀을 그대로 두고 정부가 임시방편적으로 ‘강경 대처’ 엄포만 놓기보다 업권법을 만들어 양성화 규제하는 것이 효율적일 수 있다”고 말했다. 해외 정부도 고심에 빠져 ...

    한국경제 | 2021.04.19 17:46 | 임현우/빈난새/이인혁

  • thumbnail
    비트코인 '김치 프리미엄'에 해외송금 급증?…비상 걸린 은행들

    ... 떼고 나면 차익은 10% 정도일 텐데 '건당 5천달러, 연간 5만달러'라는 외국환거래법 규제로 한 번에 많은 돈을 투자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이익이 크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재욱 변호사(법무법인 주원)는 "외국환거래법 규제의 기준이 거래 횟수가 아니라는 점에 유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변호사는 "예를 들어 4천달러로 끊어서 여러 차례 송금한 뒤 해외에서 비트코인을 사들여온다고 한다고 해도 이걸 하나의 ...

    한국경제 | 2021.04.14 07:20 | YONHAP

  • thumbnail
    [인터뷰+] 여진구 "'괴물' 차기작 멜로 고민, 상대역으로 박보영 누나는…"

    ... 명확한 방향성을 찾게 됐다"며 "어떻게 연기해야 하는지, 어떻게 해야 사랑받을 수 있는지를 알게 된 작품"이라고 의미를 전했다. '괴물'은 만양을 배경으로 펼쳐지는 살인사건을 쫓는 이동식(신하균)과 한주원(여진구)의 수사기를 담은 작품. 여진구가 연기한 한주원은 경찰청 차장 한기환(최진호)의 아들로 진실을 추적하기 위해 만양에 입성하게 된다. 원칙주의자이자 경찰 엘리트 코스를 밟은 한주원은 이동식(신하균)과 팽팽한 긴장 관계를 형성하며 ...

    연예 | 2021.04.12 16:15 | 김소연

  • thumbnail
    여진구 "'괴물', '화이'만큼 묵직하고 훌륭한 작품"

    ... '괴물'의 촬영을 마친 여진구는 12일 화상 인터뷰에서 "내 평소 모습과 다른 캐릭터이다 보니 배우로서 크게 움직일 수 있는 동기를 만들어준 작품"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작품에서 괴물을 잡기 위해 스스로 지옥으로 떨어진 한주원 역을 맡아 변화무쌍한 감정을 설득력 있게 그려냈다. "이번 작품은 기존 스릴러와 추격 장르와는 좀 다른 시점을 가진 작품이었어요. 사건도 중요하게 흘러가지만, 인물들의 감정도 잘 어루만져주는 작품이라는 생각이 들어서 꼭 하고 ...

    한국경제 | 2021.04.12 15:48 | YONHAP

  • thumbnail
    신하균, 이 연기 '괴물'…인생작 추가

    ... 살인사건의 한복판에서 소름 끼치게 차가운 괴물의 모습으로 첫 화를 열었던 신하균은 그 누구보다 따스한 인간으로 마지막 끝을 맺으며 시청자의 마음도 뜨겁게 흔들었다. 이동식(신하균)을 대신해 정철문(정규수) 서장의 죽음에 연류된 한주원(여진구)으로 최종회를 남겨놓고 또 다시 혼란에 빠트렸던 ‘괴물’은 숨가쁜 진실 추적의 끝을 향해 갔다. 주원의 희생을 누구보다 잘 아는 동식은 당장 녹취파일로 한기환(최진호)을 잡아보자는 오지화(김신록)의 ...

    텐아시아 | 2021.04.11 16:13 | 김수영

  • thumbnail
    '괴물' 최성은, '완성형 신인' 첫 드라마로 시청자 홀렸다

    ... 울렸다. 이에 최성은은 신인이라고 상상하기 어려운 연기와 분위기로 ‘괴물 신인’이라 불리며 시청자의 마음을 완전히 사로잡았다. 특히, 극의 모든 캐릭터와 각기 다른 케미스트리를 완성. 이동식(신하균 분), 한주원(여진구 분), 박정제(최대훈 분)에 이르기까지 모든 인물에게 유재이를 기댈 수 있는 인물로 완성하며 마지막까지 자신의 몫 그 이상의 역할을 해냈다는 호평을 얻었다. ‘괴물’의 ‘값진 발견’으로 ...

    스타엔 | 2021.04.11 14:17

  • thumbnail
    '괴물' 신하균, 연기 끝판왕의 내공 집약된 인생作

    ... 인간으로 마지막 끝을 맺으며 시청자의 마음도 뜨겁게 흔들었다. “죄 없는 사람이 죄인 되는 게 어떤 건지 뼈에 사무치게 잘 아니까” 이동식(신하균)을 대신 해 정철문(정규수) 서장의 죽음에 연류된 한주원(여진구 분)으로 최종회를 남겨놓고 또 다시 혼란에 빠트렸던 ‘괴물’은 숨가쁜 진실 추적의 끝을 향해 갔다. 주원의 희생을 누구보다 잘 아는 동식은 당장 녹취파일로 한기환(최진호)을 잡아보자는 오지화(김신록)의 ...

    스타엔 | 2021.04.11 12:47

  • thumbnail
    신하균X여진구, '괴물' 같은 두 남자의 진실 추적…자체 최고 6% '유종의 미'

    ... 금토드라마 ‘괴물’이 지난 10일 호평 속에 막을 내렸다. 최종회 시청률은 전국 6.0%, 수도권 6.7%(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 경신과 함께 유종의 미를 거뒀다. 이날 이동식(신하균 분)과 한주원(여진구 분)은 괴물을 잡고 모든 진실을 세상에 드러냈다. 괴물을 낚기 위해 스스로 괴물이 될 수밖에 없었던 자신들의 잘못까지 바로잡는 선택은 진한 울림을 안겼다. 그리고 어디선가 또 다른 비극을 견뎌내고 있을 남겨진 자들을 조명하는 ...

    텐아시아 | 2021.04.11 08:48 | 김수영

  • thumbnail
    '괴물' 신하균X여진구, 마지막까지 뜨거웠던 괴물 같은 두 남자의 진실 추적

    ... 금토드라마 ‘괴물’이 지난 10일 호평 속에 막을 내렸다. 최종회 시청률은 전국 6.0%, 수도권 6.7%(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 경신과 함께 유종의 미를 거뒀다. 이날 이동식(신하균 분)과 한주원(여진구 분)은 괴물을 잡고 모든 진실을 세상에 드러냈다. 괴물을 낚기 위해 스스로 괴물이 될 수밖에 없었던 자신들의 잘못까지 바로잡는 선택은 진한 울림을 안겼다. 그리고 어디선가 또 다른 비극을 견뎌내고 있을 남겨진 자들을 조명하는 ...

    스타엔 | 2021.04.11 08:24

  • thumbnail
    '괴물' 최진호, 여진구에 총 겨눴다…신하균 분노

    '괴물' 신하균, 여진구의 마지막 선택에 뜨거운 기대가 쏠리고 있다. JTBC 금토드라마 '괴물'(극본 김수진 연출 심나연) 측은 최종회 방송을 앞둔 10일 이동식(신하균 분)과 한주원(여진구 분), 한기환(최진호 분)의 숨 막히는 대치를 포착했다. 서로에게 총구를 겨눈 일촉즉발의 분위기가 결말에 대한 궁금증을 최고조로 끌어올린다. 지난 방송에서 이동식과 한주원은 비극의 고리를 끊어내고자 치열하게 움직였다. 그러나 ...

    텐아시아 | 2021.04.10 15:46 | 신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