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3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시론] 경영권 뒤흔들 상법개정안의 진짜 문제

    법무부가 입법예고한 상법 개정안에서 크게 주목을 받지 못하고 있지만 진짜 중요한 문제가 있다. ‘소수주주권 행사 요건의 선택’ 문제다. 여기서 ‘선택’이란, 소수주주권을 행사할 때 비상장회사에 적용되는 일반규정(발행주식총수의 1~3% 지분 보유 요건) 또는 상장회사에 적용되는 특례규정(0.01~1.5%로 지분율을 낮추되 6개월 이상 보유 요건), 둘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말한다. 그래야 ...

    한국경제 | 2020.08.05 17:31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국민연금, 해외 투자 인력 4년 내 150명→350명으로 늘린다

    ... 전해진다. 박 장관은 모두발언에서 이 안건에 대해 "국민연금이 기업과 주주와의 관계, 이사회의 기능 및 구성과 운영, 감사기구의 역할 등에 대한 일반원칙을 마련해 공개함으로써 기업의 이사회 및 경영진으로 하여금 국민연금의 주주권행사에 대한 예측가능성을 제고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마련했다"며 논의를 예고했다. 하지만 일부 기금위원들이 "기업마다 업종도 다르고 지배구조가 다른데 일률적인 잣대를 적용하고, 지키지 않을 시 주주활동에 나선다는 ...

    마켓인사이트 | 2020.08.04 09:31

  • thumbnail
    "2024년 국민연금 총 기금 적립금 1천조…해외투자 확대 불가피"

    ... 위원회에서는 이사회의 바람직한 모습을 안내하기 위한 '국민연금 기금 투자기업의 이사회 구성·운영 등에 관한 기준 안내'와 함께 '수탁자 책임 활동 연차 보고서'를 발간하는 내용 등이 보고될 예정이다. 박 장관은 "기업과 주주와의 관계, 이사회의 기능 및 구성·운영, 감사기구의 역할 등 일반 원칙을 마련해 공개함으로써 기업의 이사회 및 경영진에게 국민연금의 주주권 행사에 대한 예측 가능성을 제고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7.31 11:24 | YONHAP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두달이면 끝인데 깜깜 무소식...안효준 국민연금 CIO 연임에 업계 '촉각'

    ... 연임하는 것이 운용 측면에선 합리적인 방향"이라고 말했다. ◆"중장기적 관점 운용 위해 CIO 임기 늘려야" 그럼에도 안 CIO의 연임에 물음표가 붙는 이유는 문재인 정부 후반기를 맞아 국민연금의 주주권행사 등 스튜어드십코드(수탁자책임의 원칙) 관련 활동을 강화해야 한다는 정치권의 요구가 이어지고 있어서다. 현 정부 들어 이뤄진 지난 인선 이후 국민연금 안팎에선 주진형 전 한화투자증권사장, 류영재 서스틴베스트 대표 등 대외적으로 ...

    마켓인사이트 | 2020.07.31 09:41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수탁자책임실 공백 메우는 국민연금

    ... 국민연금의 스튜어드십코드에 따른 주주활동과 ESG(환경·사회책임·지배구조) 등 비재무적 지표를 투자 결정에 이용하는 책임투자를 담당한다. 국민연금은 두 사람의 퇴사 이후 별도의 실장급 전문가 공모 없이 이동섭 주주권행사팀장을 수탁자책임실장 대리 겸 책임투자팀장으로 승격시켜 빈 자리를 메꿨다. 수탁자책임실에 부여되는 부담감이 큰 상황에서 외부에서 실장급 거물 전문가를 단기간 내에 영입하긴 어렵다는 판단이 깔려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매 채용마다 ...

    마켓인사이트 | 2020.07.27 10:36

  • [사설] 일자리 없애고 투기자본 배불릴 상법·공정법 안 된다

    ... 등 경성담합에 대해 공정위의 전속고발권을 폐지한 조항 역시 남소 우려는 물론이고, 관세 국세의 경우 전문성을 갖춘 기관에 전속고발권을 부여하는 것과 형평에 맞지 않는다. 상법개정안에도 독소조항이 가득하다. 정부는 ‘소수주주권 보호’의 필요성을 말하지만 수혜는 해외 투기펀드의 몫이다. 감사위원 분리선임은 ‘3%룰’에 묶여 의결권을 제한받는 국내 대주주의 방어권을 무력화시키고 ‘지분 쪼개기’로 이사회를 장악할 ...

    한국경제 | 2020.07.20 18:17

  • thumbnail
    "헤지펀드가 311억 투자해 삼성 주주되면 삼성전자 子회사에 다중대표소송 가능"

    ... 공동의견서’를 법무부에 제출했다고 19일 발표했다. 법무부는 지난달 11일 상법 일부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 경제단체들은 다중대표소송제를 도입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출자자가 아닌 모회사의 주주에 의해 제기된 소송으로 자회사의 주주권을 침해할 수 있다는 점에서 현행 상법 체계를 뒤흔든다는 지적이다. 소송 ‘문턱’이 지나치게 낮다는 것도 문제점으로 꼽힌다. 유가증권시장 상장사인 청호컴넷은 135만원으로 모회사와 13개 자회사, 코스닥 상장사 ...

    한국경제 | 2020.07.19 17:15 | 송형석

  • thumbnail
    경제단체 상법개정안 공동의견서 제출…"신중한 논의 필요"

    ... 311억1천만원에 달하며 자회사 7개사도 제소범위에 포함되어 관리해야 할 소송 리스크가 8배 상승한다고 주장했다. 또 청호컴넷의 경우 135만원으로 모회사 및 자회사 총 13개 기업에 대한 소 제기가 가능해진다. 단체들은 소수주주권의 행사 요건을 완화하는 개정안의 방향에 대해서도 반대했다. 소수주주권을 행사할 상황이 아닌데도 경영 위협 등의 부정한 목적으로 주주권을 행사할 수 있기 때문에 주주권 남용을 막을 수 있는 규제 수단이 먼저 마련돼야 한다는 것이다. ...

    한국경제 | 2020.07.19 11:00 | YONHAP

  • thumbnail
    [마켓인사이트]정부 기업 길들이기 압박에…국민연금 수탁자책임실 넘버 원투 줄퇴사

    ... 승격했다. 최성제 당시 책임투자팀장이 실장을 맡아 최근까지 조직을 이끌어왔다. 최 실장과 강 팀장은 2018년 이후 본격적으로 이뤄진 국민연금의 스튜어드십코드 도입과 당시 갑질 논란이 일었던 대한항공에 대한 경영참여, 작년 말 적극적 주주권행사 가이드라인 마련 등 굵직한 사안들을 맡아왔다.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던 스튜어드십코드의 핵심 실무 부서인 국민연금 수탁자책임실의 '원투펀치'가 줄퇴사하면서 정부의 당초 계획도 어그러지는 모양새다. 국민연금은 ...

    마켓인사이트 | 2020.07.08 11:02

  • thumbnail
    국민연금, 현중 등 16개사 투자 목적 변경…주주권 행사 나서나

    ... “구체적인 보유목적 변경 사유는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투자은행(IB)업계는 일반투자로 목적이 바뀐 일부 기업이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이슈가 있는 곳이라는 점에 주목하고 있다. 국민연금의 주주권 행사 대상 선정 기준에는 국민연금이 자체 측정한 ESG평가 등급이 2등급 이상 하락했거나 낮은 기업이 포함된다. 구체적으로 ‘환경’은 기업의 탄소배출 및 에너지소비량 저감 노력, ‘사회’는 ...

    한국경제 | 2020.07.07 17:17 | 황정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