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45,66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엔터사, 중국 돈 먹다 체했다…비극의 시작, 차이나 머니"

    ... 혼란에 휩싸였다는 점도 비슷하다. 김윤석, 유해진 등 믿고 보는 50여 명의 배우와 기대작들의 제작 소식으로 관심을 받았던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올해 5월 대주주로 올라선 엔에스엔의 이면약정 계약 의혹으로 시끌하다. 본래 지난 1일 주주총회가 진행되야 했지만,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 22일로 연기됐다. 옹성우, 차은우 등 청춘 스타들이 소속된 판타지오 역시 상황이 안좋긴 마찬가지. 판타지오 경영진과 대주주 사이에서 경영권을 둘러싼 분쟁이 이어지고 있다. 판타지오의 ...

    HEI | 2020.07.11 08:35 | 김소연

  • thumbnail
    인권변호사→시민운동가→행정가…급작스럽게 끝맺은 박원순의 '족적' [라이브24]

    ... 사회에 새로운 개혁 방안을 제시했다. 재벌개혁을 하겠다며 나선 소액주주 운동은 정치권과 경제계에 신선한 충격으로 다가왔다. 박원순 시장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과 당시 소액주주 운동을 이끌었다. 1997년 3월7일 제일은행 주주총회장. 장하성 주중대사(당시 참여연대 경제민주화위원장)를 비롯한 참여연대 전문가와 간사 12명이 등장했다. 이들은 두 달 전 부도를 낸 재벌순위 14위 한보그룹에 대규모 불법 대출을 해줘 부실화된 제일은행에 책임을 묻기 위해 명동 증권가에서 ...

    한국경제 | 2020.07.11 08:00 | 조준혁

  • 폭로전 치닫는 옵티머스 사태 "금융모피아 깊숙이 개입됐다"

    ... 인사로 꾸려진 옵티머스 자문단이 이번 사태에 깊숙이 개입돼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2018년 3월 옵티머스의 임시 주주총회장에 자문단 중 한 명인 양호 전 나라은행장이 참석한 영상을 이날 제시했다. 자문단에는 양 전 행장을 비롯해 이헌재 ... 대표는 김재현 현 옵티머스 대표와 양 전 행장이 자신으로부터 옵티머스의 경영권을 강탈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당시 주총장에서 양 전 대표가 고용한 용역업체 직원들에게 끌려나가는 자신의 모습이 담긴 사진도 공개했다. 그는 김 대표의 불법행위를 ...

    한국경제 | 2020.07.10 17:22 | 박재원

  • thumbnail
    '갈등 최고조' 제주·이스타, M&A 무산이냐 극적타협이냐(종합)

    ... 예정이다. 한편 최근 제주항공의 2대 주주인 제주도(지분율 7.75%)가 "이스타항공 인수에 신중하게 접근해달라"며 부정적인 입장을 전달한 사실이 알려져 딜 무산 가능성에 무게를 더하고 있다. 제주도는 지난달 26일 열린 제주항공 주주총회에 앞서 김이배 대표에게 "유상증자에 최대한 참여하겠다"는 입장과 함께 이 같은 의견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제주도는 8일 제주항공 유상증자 주식매입 40억원을 포함한 추가경정 예산안을 도의회에 제출했다. 이에 김 대표는 ...

    한국경제 | 2020.07.09 17:32 | YONHAP

  • thumbnail
    "컬러강판 초격차" 동국제강, 4년 만에 증설

    ... 관계자는 “이번 투자가 마무리되면 컬러강판 매출 비중은 20%까지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동국제강이 2016년 이후 4년 만에 증설 투자에 나선 배경에는 확고한 시장 우위를 굳히겠다는 장 부회장의 의지가 있다. 장 부회장은 컬러강판 사업을 미래 먹거리로 내세우고 있다. 지난 3월 주주총회에서는 “컬러강판 분야에서 초격차 전략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09 17:18 | 최만수

  • thumbnail
    장세욱 동국제강 부회장 "컬러강판 초격차"…부산공장 증설

    ... 동국제강 관계자는 "이번 투자가 마무리되면 컬러강판 매출 비중은 20%까지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동국제강이 2016년 이후 4년 만에 증설 투자에 나선 배경에는 확고한 시장 우위를 굳히겠다는 장 부회장의 의지가 있다. 장 부회장은 컬러강판 사업을 미래 먹거리로 내세우고 있다. 지난 3월 주주총회에서는 “컬러강판 분야에서 초격차 전략을 강화하겠다”고 강조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09 15:14 | 최만수

  • thumbnail
    정길호 OK저축은행 대표, 3연임 성공…2022년까지 임기 연장

    정길호 OK저축은행 대표이사가 3연임에 성공했다. 9일 금융권에 따르면 OK저축은행은 지난달 29일 임시주주총회를 열고 정 대표이사의 연임을 결정했다. 그의 임기는 2년으로 2022년 7월 3일까지다. 앞서 2016년 취임한 그는 2018년 연임에 성공한 바 있다. 정 대표는 영업조직 안정화, 자산 확대, 수익 증대 등 OK저축은행 성장에 크게 기여한 점을 인정받아 3연임에 성공했다는게 OK저축은행 측의 설명이다. OK저축은행의 자산규모를 1위로 ...

    한국경제 | 2020.07.09 14:14 | 차은지

  • thumbnail
    1조엔대 일본 주식부자, 1명만 남았다

    ... 가운데 손 회장은 유일한 1조엔대 주식거부가 됐다. 야나이 회장은 두 아들인 야나이 가즈미와 야나이 고지씨가 각각 2113억엔과 2112억엔의 주식을 보유해 일본 주식부자 4,5위에 오른 것이 위안이었다. 두 아들은 올해 패스트리테일링 주주총회에서 이사회 멤버가 됐다. 다만 야나이 회장 3부자의 주식을 모두 합해도 1조3964억엔으로 손 회장에는 미치지 못한다. 공장자동화 기기 전문회사 키엔스의 창업자 다키자키 다케미츠 명예회장이 6530억엔 상당의 주식을 보유해 3위였다. ...

    한국경제 | 2020.07.09 07:58 | 정영효

  • 무허가藥 적발된 콜마파마…매각 차질 빚나

    ... 허가와 다른 성분의 첨가제를 넣어 약을 만들었다고 판단했다. 한국콜마그룹이 진행 중인 콜마파마 매각 작업에도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다. 한국콜마홀딩스 측은 지난 5월 말 IMM프라이빗에쿼티(IMM PE)에 콜마파마의 보유지분 62.1% 전량을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지난 7일 임시주총을 열어 매각결의를 마무리한 뒤 31일 IMM인베에 주식을 최종 양도하려 했지만 무기한 연기된 상황이다. 김우섭/이지현 기자 duter@hankyung.com

    한경헬스 | 2020.07.08 17:47 | 김우섭/이지현

  • thumbnail
    한진칼 경영권 분쟁 '가을大戰' 예고

    ... KCGI(강성부펀드)와 반도건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으로 구성된 ‘3자연합’이 조만간 한진칼에 임시 주주총회 소집을 신청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대한항공의 유동성 위기가 잦아들자마자 경영권 분쟁이 다시 본격화하고 있다. 8일 증권업계 및 항공업계에 따르면 3자연합은 조만간 임시 주총을 소집해 달라는 신청을 법원에 제기할 예정이다. 지난 3월 정기 주총에서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측이 승리한 이후 3자연합 측은 반도건설을 ...

    한국경제 | 2020.07.08 17:18 | 이상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