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0,04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해리스·에이브럼스, 현충일 추모…"대한민국 수호자 명복기원"

    트위터에 글 올려…유엔사도 페이스북에 현충일 소개 추모 동참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와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 겸 유엔군사령관이 현충일인 6일 6·25 전쟁 당시 목숨을 잃은 전사자 등의 넋을 ... 명복을 기원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전쟁으로 인한 전사자와 실종자는 3만6천명 이상의 미군을 포함해 총 20만명에 달한다"고 설명했다. 앞서 해리스 대사는 지난달 파주 임진각의 미군 참전 기념비를 ...

    한국경제 | 2020.06.06 13:16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독일주둔 미군 9천500명 감축 지시…방위비 등 불만"(종합2보)

    ... "방위비 갈등 겪는 한국 등 동맹국들 걱정하게 할수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독일에 주둔한 수천 명의 미군을 오는 9월까지 감축하라고 국방부에 지시했다고 외신들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외신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 해석과 관련해 비슷한 갈등을 겪는 한국에도 일정한 영향을 미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현재 한미는 2만8천500명의 주한미군 주둔 비용을 둘러싼 방위비 분담금 협상을 진행중이지만 간극이 커 매듭을 짓지 못했다. WSJ은 미국의 갑작스러운 ...

    한국경제 | 2020.06.06 12:50 | YONHAP

  • thumbnail
    해리스 대사, 현충일에 "대한민국 수호 전사자들 명복기원"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현충일인 6일 한국 전쟁 당시 목숨을 잃은 전사자들의 넋을 기렸다. 해리스 대사는 6일 트위터 글에서 "현충일인 오늘 저는 대한민국 수호를 위해 목숨을 바친 한국의 모든 분들과 UN 참전국 전사자들의 명복을 기원한다"고 밝혔다. 해리스 대사는 이어 "한국전쟁으로 인한 전사자와 실종자는 3만6천명 이상의 미군을 포함해 총 20만명에 달한다"고 전했다. 앞서 해리스 대사는 지난달 파주 임진각의 미군 참전 기념비를 찾아 헌화하고, 한국전쟁에서 ...

    한국경제 | 2020.06.06 11:41 | YONHAP

  • 美, 방위비 증액 재압박…"韓 유연해져야"

    ...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주최한 한반도 이슈 관련 화상 세미나에서 “최근 한·미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SMA) 영역에서 매우 중요한 진전이 있었다”고 말했다. 미국은 지난 2일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의 대규모 무급휴직 상태를 해소하기 위해 인건비를 한국 정부가 우선 지급하는 방안을 수용했다. 그는 다만 “이것(무급휴직 상태 해소)이 SMA를 매듭지을 필요성을 없애진 않는다”며 “우리는 ...

    한국경제 | 2020.06.05 17:45 | 임락근

  • thumbnail
    미 부차관보, 방위비증액 또 압박…"사드 성능 업그레이드 아냐"

    ... 분담금 특별협정(SMA) 개정 협상과 관련해 미국이 큰 유연성을 보였다고 주장하며 한국의 유연성을 재차 촉구했다. 미군이 최근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에 군 장비를 반입한 것에 대해서는 "성능의 ... 세미나에서 "최근 SMA 영역에서 매우 중요한 진전이 있었다"고 말했다. 미국이 지난 2일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의 대규모 무급휴직 상태를 해소하기 위해 인건비를 한국 정부가 우선 지급하는 방안을 수용한 것을 두고 ...

    한국경제 | 2020.06.05 08:34 | YONHAP

  • thumbnail
    美 '유연성' 강조하며 방위비 또 다시 증액 압박

    ... 4일(현지시간) 미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주최한 한반도 이슈 관련 화상 세미나에서 "최근 SMA 영역에서 매우 중요한 진전이 있었다"고 말했다. 내퍼 부차관보가 말하는 중요한 진전은 지난 2일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의 대규모 무급휴직 상태를 해소하기 위해 한국 정부가 인건비를 우선 지급하는 방안을 수용한 것을 말한다. 그는 그러면서도 "무급휴직 상태 해소가 SMA를 매듭지을 필요성을 없애진 않는다"면서 "우리는 ...

    한국경제 | 2020.06.05 07:11 | 이송렬

  • thumbnail
    국내 거주 미국인 멜리사 왓킨스, 6일 인종차별 반대 온라인시위

    ... "마지막으로는 들었던 감정은 '감사함'이었다"라며 "이번에야말로 진정한 변화가 일어날지 모른다는 기대감이 생겼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그와 비슷한 뜻을 가진 이들을 찾았다. 이내 주한미군과 영어 강사 등 한국에 사는 흑인들이 동참하겠다는 메시지를 보냈다. 참여 방법은 이렇다. 온라인 침묵 시위는 6일 낮 12시 시작된다. 어디까지나 온라인에서 진행되며 오프라인움직임을 자제한다. 앞서 나눠 받은 '흑인의 삶도 ...

    한국경제 | 2020.06.05 06:11 | YONHAP

  • thumbnail
    미 부차관보, 방위비증액 또 압박…"사드 성능 업그레이드 아냐"

    ... 아니다"라고 밝혔다. 내퍼 부차관보는 이날 미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주최한 한반도 이슈 관련 화상 세미나에서 "최근 SMA 영역에서 매우 중요한 진전이 있었다"고 말했다. 미국이 지난 2일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의 대규모 무급휴직 상태를 해소하기 위해 인건비를 한국 정부가 우선 지급하는 방안을 수용한 것을 두고 한 말이다. 그는 "궁극적으로 SMA는 필요할 경우 북한의 공격을 저지하고 방어하기 위해 우리 동맹이 유능하고 ...

    한국경제 | 2020.06.05 03:28 | YONHAP

  • thumbnail
    미 부차관보, 한국 방위비 증액 또 압박…"G7 확대 내부 논의중"

    ... 준비태세 영향 우려"…한국의 홍콩 일국양제 언급에 "감사" 마크 내퍼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부차관보는 4일(현지시간) 한미 방위비 분담금 특별협정(SMA) 개정 협상과 관련해 한국의 유연성을 재차 촉구했다. 미국이 지난 2일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의 인건비를 한국 정부가 우선 지급하는 방안을 수용해 무급휴직 사태의 급한 불은 껐지만 아직 결론 난 게 아니라면서 한국을 향한 대폭 증액 압박을 이어간 것이다. 내퍼 부차관보는 이날 미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

    한국경제 | 2020.06.05 00:28 | YONHAP

  • thumbnail
    청와대 "삐라는 백해무익…안보위해에 단호 대응할 것"(종합)

    ... 해석된다. 한편, 이날 오후 열린 정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에서도 이 문제가 논의될 것으로 보였으나 청와대는 해당 문제 논의 여부는 밝히지 않았다. 청와대는 보도자료를 내고 "상임위원들은 무급 휴직 중인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의 업무 복귀를 계기로 조속한 시일 내 한미 간 방위비분담금 협상이 타결되도록 노력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상임위는 아울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국제정세 변화 등을 논의하는 동시에 한국을 포함해 ...

    한국경제 | 2020.06.04 18:0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