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1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고침] 체육('한국시리즈 MVP' 경력의 양의지, NC에 '우승…)

    ... 케이티위즈파크에서 kt wiz에 승리한 후 만난 양의지는 "1등을 하고 있으면 선수들이 안주할 수 있다. 1위를 확정하기 전까지는 전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의지는 두산에서 '다양한 우승'을 겪었다. 2015년에는 준플레이오프에서 시작해 한국시리즈 우승을 거뒀고, 2016년에는 '판타스틱4'로 대변되는 막강한 전력을 내세워 압도적으로 정규시즌·한국시리즈 통합 우승을 달성했다. 양의지는 "두산은 밑에서부터 올라가면서 이겨내 강팀이 된 것 같다. 후반에 좋은 흐름을 ...

    한국경제 | 2020.06.24 10:22 | YONHAP

  • thumbnail
    '한국시리즈 MVP' 경력의 양의지, NC에 '우승 DNA' 이식 중

    ... 케이티위즈파크에서 NC와 kt wiz의 경기 후 만난 양의지는 "1등을 하고 있으면 선수들이 수 있다. 1위를 확정하기 전까지는 전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의지는 두산에서 '다양한 우승'을 겪었다. 2015년에는 준플레이오프에서 시작해 한국시리즈 우승을 거뒀고, 2016년에는 '판타스틱4'로 대변되는 막강한 전력을 내세워 압도적으로 정규시즌·한국시리즈 통합 우승을 달성했다. 2019년에는 9경기 차 열세를 뒤집어 SK 와이번스를 제치고 정규시즌 1위를 차지, 한국시리즈에 ...

    한국경제 | 2020.06.24 10:06 | YONHAP

  • thumbnail
    '끝내주는 선수' 키움 주효상, 연속경기 대타 끝내기…역대 최초

    ... 끝내기 우중간 적시타를 날렸다. 주효상은 역대 최초 연타석 끝내기 적시타를 친 선수로도 이름을 남겼다. 주효상은 2019년에도 끝내기와 관련한 기록을 세운 적이 있다. 지난해 10월 7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LG 트윈스와 준플레이오프 2차전 연장 10회 말 1사 3루에서 끝내기 내야 땅볼을 쳤다. 끝내기 땅볼은 KBO리그 포스트시즌 역사상 첫 기록이었다. 2016년 신인드래프트 1차 지명을 통해 키움(당시 넥센)에 입단한 포수 주효상은 박동원, 이지영의 ...

    한국경제 | 2020.06.19 22:14 | YONHAP

  • thumbnail
    '크로스파이어' 웨스트 리그, 유럽 명문 '골든V' 우승

    ... 엔터테인먼트(대표 장인아)는 지난 13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웨스트 CFEL(크로스파이어 엘리트 리그) 2020 시즌1' 플레이오프에서 유럽 최강의 명문 '골든V'가 우승을 차지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플레이오프는 지난 두 달간 진행됐던 정규시즌 ... 스탭 래더 방식을 채택했다. 이 결과, 정규 시즌 1위를 차지하며 결승전에서 느긋하게 상대를 기다렸던 골든V는 준플레이오프와 플레이오프 등을 거친 '3위' 올 탤런트를 맞아 한 수 위의 경기력을 펼치며 세트 스코어 3대1(10:8, 11:13, ...

    게임톡 | 2020.06.15 16:32

  • thumbnail
    K리그2 초반 돌풍 부천·대전 'FA컵서도 상승세 이어가자'

    ... 가운데 각 팀이 FA컵에서 보여줄 모습도 기대를 모은다. 4승 1패로 K리그2 선두에 나선 부천FC는 6일 오후 7시 울산종합운동장에서 K4리그 소속 울산시민축구단과 FA컵 2라운드를 치른다. 지난해 정규리그 4위로 K리그2 준플레이오프까지 올랐으나 우승 후보군에 꼽히지는 않았던 부천은 짠물 수비와 끈끈한 조직력으로 약진을 보인다. 부천에 이어 리그 2위를 달리는 대전하나시티즌은 K3리그의 춘천시민축구단을 만난다. 지난 시즌 K리그2 10개 팀 중 9위에 머물렀던 ...

    한국경제 | 2020.06.04 10:56 | YONHAP

  • thumbnail
    [프로야구 개막] ③ 류중일·한용덕 최후의 도전 vs 4인 감독의 새바람

    ...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했지만 2년 차인 2019년에는 4위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LG는 와일드카드 결정전을 거쳐 준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올해도 LG는 포스트시즌 진출이 유력하지만 2년 연속 '가을야구'가 재계약 보증수표가 되리라고 장담하긴 ... 2011년부터 2014년까지 4년 연속 정규리그·한국시리즈 통합 우승의 금자탑을 쌓았다. LG가 팀을 2차례 플레이오프로 이끈 양상문 감독과 재계약하지 않고 류 감독을 모셔온 것은 그 이상의 성적을 원했기 때문이다. 3년 총액 21억원의 ...

    한국경제 | 2020.05.03 06:01 | YONHAP

  • thumbnail
    여자바둑랭킹 1위 최정, 고향팀 보령 대표로 뛴다

    ... 팀이 더블리그로 총 14라운드를 펼친다. 팀간 대결은 3판 다승 제(장고 1국, 속기 2국)로 승부가 가려진다. 개막전은 5월 21일 서울 부광약품과 부안 곰소소금의 대결로 막을 올린다. 상위 4팀은 포스트시즌에 진출해 준플레이오프-플레이오프-챔피언결정전 순서로 우승팀을 가린다. 우승 상금은 5천500만원, 준우승 상금 3천500만원, 3위 2천500만원, 4위 1천500만원을 받는다. 팀 상금과 별도로 정규리그 매 대국 시 승자 100만원, 패자 30만원의 ...

    한국경제 | 2020.04.29 19:17 | YONHAP

  • thumbnail
    프로야구 개막확정, 관중 없이 어린이날 개막…올스타전 취소

    ... 경우 정규리그 종료 날짜는 11월2일이다. 이어지는 포스트시즌 시작 날짜는 11월4일이며 한국시리즈는 7차전까지 갈 경우 11월28일에 끝나게 된다. 코로나19로 인해 7월에 개최할 예정이던 올스타전은 취소하고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는 3선승제에서 2선승제로 축소할 전망이다. 또한, 선수들의 체력적 부담을 고려해 더블헤더와 월요일 경기에서는 연장전을 치르지 않는다. 더불어 더블헤더가 열릴 경우 선수 엔트리를 1명 추가해 각 구단의 선수 운용 부담을 덜기로 했다. ...

    HEI | 2020.04.21 17:07 | 장지민

  • thumbnail
    '어린이날 개막' 택한 KBO의 최종 목표는 '11월 28일 종료'

    ... 개막일을 어린이날인 5월 5일로 확정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안정돼, 2020년 KBO리그가 중단되지 않는다면 10개 구단이 144경기씩을 치르고서 11월 2일 정규시즌을 마친다. 11월 4일에 포스트시즌을 시작하는데, 준플레이오프는 종전 5전3승제에서 3전2승제로 단축해서 치른다. 한국시리즈가 7차전까지 열리면 11월 28일에 '우승팀'이 결정된다. KBO가 그리는 '2020시즌 최상의 시나리오'다. KBO는 추위를 피하고자, 11월 15일 이후에 ...

    한국경제 | 2020.04.21 13:31 | YONHAP

  • thumbnail
    프로야구 5월 5일 무관중으로 개막…준PO 3전2승제로 축소(종합2보)

    ... 11월 2일에 정규시즌을 마감하고, 11월 4일부터 포스트시즌을 시작한다. 11월 28일까지는 한국시리즈는 끝낼 수 있다. KBO는 '일정을 줄이는 노력'도 했다. 7월에 열 예정이던 올스타전은 취소했고, 5전3승제였던 준플레이오프도 3전2승제로 줄이기로 했다. 정규시즌 중에 우천 취소 경기가 나오면 더블헤더 혹은 월요일 경기를 치른다. 더블헤더는 7. 8월 혹서기에는 열리지 않는다. 또한, 더블헤더와 월요일 경기에서는 연장전을 치르지 않고, 더블헤더가 열리면 ...

    한국경제 | 2020.04.21 13: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