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16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제24기 하림배 프로여자국수전] 주고받은 실수

    ... 중이다. 정규리그 3위의 ‘인천 셀트리온’이 4위 ‘서울 홈앤쇼핑’을 꺾고, 준플레이오프에 올라온 5위 ‘포항 포스코케미칼’에 승리하며 플레이오프에 올랐다. 2위 ‘광주 KIXX’와 ‘인천 셀트리온’이 대결하는 플레이오프는 오는 28일부터 속개된다. 승리 팀은 1위 ‘서울 한국물가정보’와 챔피언결정전을 벌인다. 이번 시즌은 ...

    한국경제 | 2020.02.12 17:42

  • thumbnail
    '리그 전승' 신진서 "포스트시즌서도 '전승' 행진 이어가겠다"

    ...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신진서의 활약으로 셀트리온은 8승 8패를 기록, 정규시즌을 3위로 마감하며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에 안착했다. 홈앤쇼핑(4위)과 포스코케미칼(5위)이 똑같이 8승 8패를 기록했으나 셀트리온이 선수의 개인 승수(41승)에 ... 1차전에서 승리하거나 무승부를 거둬도 준플레이오프에 진출한다. 반면 5위인 포스코켐텍은 1, 2차전을 모두 승리해야 준플레이오프에 오른다. 셀트리온은 와일드카드결정전 승자와 오는 7일부터 준플레이오프를 치른다. 플레이오프는 오는 28일, 챔피언결정전은 ...

    한국경제 | 2020.02.04 16:47 | 조희찬

  • thumbnail
    한화 김성훈 실족사, 너무 일찍 져버린 별…비통한 야구계

    ... 가능성을 입증했다. 최고 149km 구속의 직구와 120km대 후반을 맴돈 슬라이더가 특히 인상적이었다. 당시 불펜 난조로 첫 승은 날아갔지만 앞으로의 가능성은 무궁무진했다. 한용덕 감독과 코칭 스태프의 믿음을 토대로 2018시즌 준플레이오프에도 나선 김성훈은 2경기서 2이닝 무실점으로 호투를 이어갔다. 특유의 빨간 볼이 인상적이었던 그는 힘찬 호투로 한화 팬들의 사랑도 듬뿍 받았다. 올시즌은 대부분 퓨처스리그에서 보냈지만 꾸준히 선발 수업을 받으며 담금질했고, 메말라 ...

    한국경제 | 2019.11.24 09:41 | 최민지

  • thumbnail
    K리그 전 구장에서 30초간 기립박수…유상철 감독 쾌유 기원

    췌장암 투병 중인 유상철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을 위해 K리그 경기가 열리는 전 구장에서 기립 박수가 이어졌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3~24일 열리는 K리그1 37라운드 6경기와 K리그2 FC안양-부천FC의 준플레이오프에서 최근 췌장암 투병 사실을 밝힌 유상철 감독의 쾌유를 기원하는 시간을 갖기로 했다. 선수단은 입장곡 없이 경기장에 입장하고, 도열시 전광판에 유상철 감독의 쾌유를 기원하는 이미지가 표출된다. 이후 양 팀 선수단, 심판진 그리고 ...

    한국경제 | 2019.11.23 17:23 | 최민지

  • thumbnail
    무기력한 '4전전패'에도…'키움'의 내일이 기대되는 이유

    ... 이날 결과로 키움은 승리 없이 4패를 기록해 두산에 한국야구 정상 자리를 내줬다. 키움의 창단 후 첫 우승이라는 꿈도 다음으로 기약하게 됐다. 한국시리즈에 앞서 키움은 준플레이오프에서 LG 트윈스를 3승1패로 물리쳤고, 플레이오프에선 SK 와이번스를 3승으로 격파했다. 거듭된 승리로 키움의 기세는 하늘을 찔렀다. 그러나 준플레이오프와 플레이오프를 거치면서 쌓인 피로도가 키움 선수진의 발목을 잡았다. 5년 만에 한국시리즈 경기장을 밟은 터라 긴장감과 부담감도 컸다. ...

    한국경제 | 2019.10.27 11:14

  • thumbnail
    두산, 키움 꺾고 한국시리즈 우승…통산 6번째

    ... 만루 위기에서 3루수 실책으로 9-9 동점을 허용해 연장전에 돌입했다. 연장 10회초 오재원이 2루타로 출루했고 정진호가 보내기 번트로 2사 3루를 만들었다. 오재일이 2루타로 결승점을 뽑았고 이어 김재환이 좌전 안타를 추가해 쐐기점을 냈다. 반면 정규리그 3위를 기록한 뒤 준플레이오프와 플레이오프에서 무서운 기세를 보이던 키움은 뒷심 부족으로 첫 한국시리즈 우승을 다음 기회로 미뤄야 했다. 조희찬 기자 etwoods@hankyung.com

    한국경제 | 2019.10.26 19:33 | 조희찬

  • thumbnail
    한국야구 정상 두고 두산VS키움 대격돌···한국시리즈 1차전 오늘 스타트

    ... 이용찬, 함덕주, 윤명준 등으로 이뤄진 탄탄한 불펜진을 보유하고 있다. 키움 역시 기세가 만만치 않다. 키움은 준플레이오프 LG전에 이어 플레이오프 SK전을 모두 승리하면서 2014년 이후 두 번째 한국시리즈에 진출했다. 키움의 선발투수 ... 자랑한다. 또한 김하성, 서건창, 이정후 등 역시 좋은 기량을 보여주고 있다. 한편, 이번 한국시리즈에선 플레이오프에서 SK에 완승을 거두며 시리즈 최우수선수로 뽑힌 키움의 이정후가 MVP를 받을 지에 대해서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

    HEI | 2019.10.22 16:12 | 배성수

  • thumbnail
    대한민국vs스리랑카, 8대0 대승…시청률 '폭발'

    ... 9.5%였다. 이는 전날 동시간대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어쩌다 발견한 하루'가 기록한 7회 2.5%, 8회 3.1%를 3배 이상 웃도는 수치다. 또한 비슷한 시간대에 방송된 SBS 스포츠 KBO 리그' 준플레이오프 4차전 키움:LG' 4.8%보다도 2배 가까이 높았다. 또 다른 시청률 조사회사 TNMS에서도 이날 경기 시청률은 전반전 10.1%, 후반전 12.3%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경기도 화성종합경기타운에서 열린 '2022년 ...

    HEI | 2019.10.11 10:05 | 김소연

  • LG, 2패 뒤 첫 승…준PO 3차전서 기사회생

    시즌 마감 위기에 놓였던 LG 트윈스가 홈런 2방으로 기사회생했다.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포스트시즌 준플레이오프(5전 3승제) 3차전에서다. LG는 이날 키움 히어로즈와 홈 경기에서 4-2로 승리했다. 2패 뒤 1승을 거두면서 시리즈를 4차전으로 몰고 갔다. 시리즈 4차전은 10일 오후 6시 30분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선취점은 키움이 냈다. 이정후가 1사 후 우전 안타로 출루했다. 박병호 타석에서 선발 ...

    한국경제 | 2019.10.09 17:41 | 조희찬

  • thumbnail
    '유광점퍼' 하루 더…LG, 키움 꺾고 준PO 기사회생

    KBO리그 준플레이오프에서 벼랑 끝에 몰렸던 LG 트윈스가 기사회생했다. 홈런포 2개를 앞세워 키움 히어로즈에 역전승을 거뒀다. LG는 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채은성과 카를로스 페게로의 홈런으로 키움을 4대2로 꺾었다. LG로선 이날 패하면 시즌이 그대로 끝나는 벼랑 끝 승부였지만 천금 같은 1승을 거두면서 시리즈를 4차전으로 몰고 갔다. 반면 키움은 1, 2차전 연속 끝내기 승리를 거둔 기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이날 ...

    한국경제 | 2019.10.09 17: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