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48,52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일진소재, 수소 저장장치 공급

    일진그룹 계열 복합재료 생산 업체인 일진복합소재는 현대자동차의 수소전기 경찰버스와 중장거리 운행 광역버스에 장착되는 수소 저장시스템 공급 업체로 선정됐다고 4일 발표했다. 이번 수주는 지난해 5월 현대차 수소전기 시내버스에 수소 저장시스템인 연료탱크와 모듈 공급 업체로 선정된 뒤 두 번째다. 정부의 수소경제 로드맵에 따라 2040년까지 수소전기 버스 4만 대, 중장거리 버스는 2030년까지 2만 대가 보급될 예정이다. 일진복합소재는 &ldqu...

    한국경제 | 2020.08.04 17:15

  • 크린랲 '하이퍼맥스' 건전지 출시

    생활용품 기업 크린랲은 국내 생산 건전지 브랜드 ‘하이퍼맥스’를 출시하고 알카라인 건전지 시리즈 제품을 출시했다고 4일 밝혔다. 하이퍼맥스에는 어린이 및 청소년 소비자를 겨냥한 엉이(부엉이), 구리(개구리), 판다 등 동물 캐릭터 디자인이 적용됐다. 캐릭터마다 10개들이로 AA사이즈와 AAA사이즈 두 종류로 출시됐다. 수은, 카드뮴, 납 등 중금속을 첨가하지 않은 친환경 제품이다. 크린랲은 광주 소재 건전지 제조회사 알...

    한국경제 | 2020.08.04 17:14

  • thumbnail
    국내 첫 중고차 통합인증 업체 '체카'…내년 '중고차 자판기' 선보인다

    국내 중고차시장의 연간 거래량은 약 377만 대에 달한다. 180만 대인 신차시장의 두 배 규모다. 하지만 판매자와 구매자 간 정보 비대칭이 심한 ‘레몬마켓’이란 오명을 벗지 못하고 있다. 허위 매물, 운행 정보 조작, 부품 불량 등으로 소비자 피해가 줄지 않고 있다. 한국소비자원 조사에 따르면 국내 소비자들의 76%는 중고차 시장에 대해 “불투명하고 낙후됐다”고 평가하고 있다. 삼성전자 연구원 출신...

    한국경제 | 2020.08.04 17:05 | 안대규

  • thumbnail
    경단녀 재고용에 법인세 혜택확대…상반기 적자 중소기업에 환급(종합)

    ... 공제를 받을 수 있었다. 예를 들어 자녀 교육을 이유로 퇴직한 여성을 퇴직 후 13년이 지난 시점에 고용한 기업은 작년까지는 경력단절여성 세액 공제를 받을 수 없었지만, 이번 법인세 중간예납부터는 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중소·중견기업이 100% 출자한 해외법인에 파견한 주재원에게 지급한 인건비도 올해부터 손금(비용) 산입 대상으로 추가됐다. 업무용 차량에 대한 비용처리 요건도 완화됐다. 업무용 차량을 보유하는 데 드는 비용을 손금으로 산입하려면 운행기록부를 ...

    한국경제 | 2020.08.04 14:51 | YONHAP

  • thumbnail
    MLB 양키스 저지, 6경기 홈런 실패…활약은 계속

    ... 6경기 연속 홈런 달성엔 실패했다. 저지는 4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필라델피아 필리스와 홈 경기에 출전해 4타수 2안타 1득점으로 활약했지만, 홈런을 생산하진 못했다. 저지는 3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해 1회 중전 안타, 3회 좌익선상 2루타를 기록했다. 양키스 선발로 나선 '에이스' 게릿 콜도 호투했다. 그는 6이닝 동안 5피안타 1볼넷 4탈삼진 1실점을 기록하며 시즌 3승째를 거뒀다. 이날 경기를 포함해 올 시즌 ...

    한국경제 | 2020.08.04 12:42 | YONHAP

  • thumbnail
    경단녀 재고용에 법인세 혜택확대…'유용 논란' 법인 슈퍼카도

    ... 공제를 받을 수 있었다. 예를 들어 자녀 교육을 이유로 퇴직한 여성을 퇴직 후 13년이 지난 시점에 고용한 기업은 작년까지는 경력단절여성 세액 공제를 받을 수 없었지만, 이번 법인세 중간예납부터는 공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중소·중견기업이 100% 출자한 해외법인에 파견한 주재원에게 지급한 인건비도 올해부터 손금(비용) 산입 대상으로 추가됐다. 사주 일가의 사적 유용 논란이 끊이지 않는 업무용 차량에 대한 세금 혜택도 늘어났다. 업무용 차량을 보유하는 데 ...

    한국경제 | 2020.08.04 12:01 | YONHAP

  • thumbnail
    경사노위에 여성·청년·비정규직 위원회 설치…"취약계층 대변"

    ... 기구로 운영된다. 다만, 위원의 임기는 1년이다. 여성, 청년, 비정규직 위원회 설치는 경사노위 출범 정신과 맥을 같이한다. 경사노위는 과거 주요 노사단체 중심의 사회적 대화 기구인 노사정위원회와 달리 여성, 청년, 비정규직, 중견·중소기업, 소상공인 등 취약계층으로 참여의 폭을 확대했다. 최고 의결 기구인 본위원회에도 취약계층 대표들이 참여한다. 청년, 여성, 비정규직 등 계층별 위원회 출범은 취약계층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틀을 완성하는 의미가 있다. 경사노위는 ...

    한국경제 | 2020.08.04 10:30 | YONHAP

  • thumbnail
    이기호 "소설 쓴다는 건 누군가를 그리워하고 아끼는 마음"

    ... '연애'라는 단어에 방점이 찍힌 말이라기보단 '소설'을 쓰는 마음에 대한 가르침으로 들린다. 소설을 쓴다는 것은 누군가를 그리워하고 아끼는 마음이 절반이니까. " 신작 소설집 '누가 봐도 연애소설'(위즈덤 하우스)을 펴낸 중견 작가 이기호의 말이다. 그에게 소설을 쓴다는 행위는 호승심이나 복수심, 현학적 허세를 충족하기 위한 게 아니다. 그는 누군가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소설을 쓴다고 한다. 그래야만 "망해버리지" 않고 제대로 된 글이 나온다. 또 ...

    한국경제 | 2020.08.04 06:45 | YONHAP

  • thumbnail
    한일시멘트 재단, 37년간 장학금 등 293억원 지원

    한일시멘트그룹 지주사인 한일홀딩스의 사회공헌재단인 우덕재단은 2020년 1차 장학생으로 선발된 대학생 41명(사진)에게 장학금을 수여했다고 3일 밝혔다. 우덕재단은 매년 200여 명의 대학생에게 장학금을 주고 있다. 한 번 장학생으로 선정되면 졸업할 때까지 지원을 계속한다. 1983년 11월 설립 이후 지난해까지 4547명의 장학생을 지원했다. 재단의 창립 당시 이름은 ‘삼천리재단’이었으나 1992년 1월 우덕재단으로 ...

    한국경제 | 2020.08.03 17:49 | 안대규

  • thumbnail
    '나만의 언어' 만든 기억들의 변주

    올해 데뷔 21년 차를 맞는 김행숙 시인이 여섯 번째 시집 《무슨 심부름을 가는 길이니》(문학과지성사)를 출간했다. 김 시인은 2000년대 시단에 새로운 활력을 불러일으킨 미래파의 대표 주자 중 한 명이다. 과감한 시적 실험과 예술을 향한 끈질긴 질문을 바탕으로 자신만의 시 세계를 구축해왔다. 새 시집에 수록된 53편은 2014년 출간한 《에코의 초상》 이후 쓴 시들이다. 지난 6년간 시인 스스로 신체적 어려움을 겪으며 ‘글쓰기&...

    한국경제 | 2020.08.03 17:38 | 은정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