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16,21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니콜라 9.7% 하락 '장중 신저가'…"목표가 45달러→15달러"

    ... 반도체 지수는 0.97% 올랐다. 테슬라는 1.95% 상승 마감했다. 폭스바겐이 테슬라보다 더 싼 가격의 전기 SUV를 발표하자 7% 넘게 하락하기도 했지만, 반발 매수세가 유입되면서 상승세로 전환했다. 다든 레스토랑은 예상보다 ... 보유(Hold)에서 매도(Sell)로 낮췄다. 또 엑센추어는 예상보다 부진한 실적 발표로 7.04% 하락했다. 중고차 업체인 카맥스도 11%나 빠졌다. 예상보다 양호한 실적에도 불구하고 중고차의 평균 판매가격이 낮아졌다는 소식에 익 ...

    한국경제 | 2020.09.25 07:31 | 고은빛

  • 美, 집단소송 탓에 매년 290조 낭비…법원서 잇단 제동도

    ... 관련 집단소송으로 번질 수 있었다. 기업들은 집단소송에 따른 막대한 피해 배상 부담과 기업 이미지 훼손을 피하기 위해 서둘러 소비자들과 합의하기도 한다. 미국 자동차업체 GM은 2014년 소비자들이 ‘잦은 리콜로 중고차 값이 떨어진다’며 집단소송을 제기하자 올 3월 1억2100만달러에 합의했다. 최근엔 코로나19와 관련된 집단소송이 늘고 있다. 미 증시에 상장된 크루즈선 운영업체 노르웨이지안크루즈라인은 3월 고객들에게 코로나19 확산 ...

    한국경제 | 2020.09.24 17:36 | 주용석

  • thumbnail
    美 캘리포니아, 내연기관車 퇴출한다

    ... 배기가스가 없는 승용차만 새로 생산하라고 한 곳은 미국 50개 주 중 캘리포니아가 처음이다. 캘리포니아는 미국 최대 자동 시장이다. 친환경차로의 전환을 앞당겨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겠다는 취지지만 일각에선 ‘억지 정책’이라며 ... 승용차와 픽업트럭을 구매할 수 없고 이를 통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35% 줄이겠다는 것이다. 다만 이번 조치는 신 구매 시에만 적용된다. 2035년 이후에도 가솔린 중고차는 구매할 수 있으며 기존에 갖고 있던 가솔린 승용차를 처분하지 ...

    한국경제 | 2020.09.24 17:29 | 박상용

  • thumbnail
    미 캘리포니아. 2035년부터 배출가스 '0' 신차만 판매

    주지사 "2035년까지 신규 내연기관 량 판매 금지" 주지사, 주 정부에 행정명령…미국에서는 처음 미국 캘리포니아주가 2035년까지 신규 휘발유차의 판매를 금지하기로 했다고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 "이는 세대 주요 글로벌 산업"이라며 "캘리포니아는 이를 지배하기를 원한다"고 말했다. 다만 이번 조치는 신 판매에만 적용되며, 캘리포니아 주민들이 2035년 이후에도 내연기관 를 보유하거나 중고차로 판매하는 것을 막지는 ...

    한국경제 | 2020.09.24 09:28 | YONHAP

  • thumbnail
    김성진 틴토이 뮤지엄 관장  “박물관 넘어 양철토이 공방 꿈꿔요”

    ... 장난감의 매력이에요.” 경기도 파주 헤이리 마을에 위치한 틴토이 뮤지엄을 찾아 김 관장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가운 양철 장난감에 담긴 따스함 “틴토이는 얇은 양철을 하나하나 손으로 구부려 만드는 장난감이에요. 그래서 양철이라는 ... 그 시기 이후에는 끊겼으니 드물 수밖에 없습니다. 일본이나 홍콩, 대만 등에서 생산한 장난감은 이베이나 온라인 중고마켓에서 구입합니다. 오프라인으로 장난감 수집가를 위한 경매가 열리기도 하는데 여기서도 많이 사 오는 편입니다.” ...

    Money | 2020.09.23 22:17

  • thumbnail
    '중고차 자판기' 히트 친 카바나 껑충

    중고차계의 아마존.’ 중고차 판매 중개사이트 카바나에 붙은 별명이다. 코로나19로 대중교통 이용에 부담을 느끼는 사람이 많아지면서 중고차 수요가 증가한 데다 소비문화가 온라인으로 전환되자 카바나는 코로나19 ... 1일 기록한 사상 최고가(227.19달러)에 근접한 수치다. 카바나는 오프라인 매장이나 중개인 없이 온라인으로만 중고차 매매가 이뤄지는 게 특징이다. 구매 시 사진을 통해 자동 외관과 내부, 에 난 상처 등을 모두 확인할 수 있고 ...

    한국경제 | 2020.09.23 17:31 | 한경제

  • thumbnail
    자판기에서 車 뽑아탄다···중고차계 아마존 '카바나' 잭팟

    중고차계의 아마존’. 중고차 판매 중개사이트 ‘카바나’에 붙은 별명이다. 코로나19로 대중교통 이용에 부담을 느끼는 사람이 많아지면서 중고차 수요가 증가한데다가 소비문화가 온라인으로 ... 22일 하루만에 30% 급등하며 분위기가 반전됐다. 카바나는 오프라인 매장이나 중개인 없이 오직 온라인으로만 중고차 매매가 이뤄지는 게 특징이다. 구매 시 사진을 통해 자동 외관과 내부, 에 난 상처 등을 모두 확인할 수 있고 ...

    한국경제 | 2020.09.23 15:34 | 한경제

  • thumbnail
    코로나로 '25조 부자' 등극한 중고차 회사의 父子 창업자

    미국 온라인 중고차 거래기업인 카바나(Carvana·티커 CVNA)의 부자(父子) 창업자들이 보유한 지분 가치가 214억달러(약 25조원)로 급증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중고 자동차를 사려는 ... 214억달러로 집계됐다. 카바나 주가가 급등한 이유는 코로나19가 꼽힌다. 코로나19로 대중교통 이용 대신 자가 소유 량을 이용하려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중고차 시장 확대로 이어졌기 때문이다. 카바나는 빠르면 10분 내에 중고차 구매를 ...

    한국경제 | 2020.09.23 14:48 | 이고운

  • thumbnail
    렌터카 사업한다 속여 외제 스포츠카 받아 타고 다닌 20대 실형

    ... 스포츠카를 받아 타고 다닌 20대에게 실형이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2단독 유정우 판사는 사기 혐의 등으로 재판에 넘겨진 A(26)씨에게 징역 9개월을 선고했다고 23일 밝혔다. A씨는 2014년 3월 헬스장에서 알게 된 B씨에게 "중고 외제차를 구입해 나에게 맡기면 렌터카 사업으로 수익을 내게 해주겠다"고 속여 BMW Z4 스포츠카 1대를 넘겨받았다. A씨는 그러나 렌터카 사업은 하지도 않고, 빌린 스포츠카에 애인을 태우고 다니면서 개인 용도로 1년가량 사용했다. ...

    한국경제 | 2020.09.23 11:10 | YONHAP

  • 롯데렌탈·GS칼텍스, 전기 사업 협력 위한 업무협약 체결

    롯데렌탈(사장 김현수)이 GS칼텍스와 손잡고 전기 이용 활성화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롯데렌탈은 23일 GS칼텍스와 '전기 충전 제휴 및 신사업 기회 발굴'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협력체계를 구축해 나간다고 밝혔다. 업무협약식은 ... 24개월 이상 60개월 미만의 계약 기간 동안 고객이 원하는 량을 신차장기렌터카로 이용하고 계약이 종료되면 타던 량을 인수하거나 반납할 수 있는 상품이다. 예측하기 어려운 중고차 가격을 걱정할 필요 없고 전문적인 량 관리로 고장 ...

    조세일보 | 2020.09.23 10: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