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92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세인트루이스, 빈타 끝에 캔자스시티에 패배…4연승 마감

    ... 패했다. 4연승에서 멈춰선 세인트루이스는 26승 25패를 기록했다. 포스트시즌 진출을 노리는 세인트루이스에는 뼈아픈 패배였다. 세인트루이스는 이날 승리한 신시내티 레즈(28승 27패)에 승차 없이 승률에서 앞서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2위를 유지했다. 세인트루이스 선발 애덤 웨인라이트는 5⅔이닝 6피안타 2볼넷 7탈삼진 3실점으로 패전 투수가 됐다. 맷 카펜터의 2회초 솔로홈런이 유일한 득점이었던 세인트루이스는 7∼8회 연속 삼자범퇴로 물러난 데 이어 9회초 ...

    한국경제 | 2020.09.22 12:10 | YONHAP

  • thumbnail
    류현진, 6이닝 2실점 8K 호투…토론토 6연패

    ... 시드를 받고, 나머지 팀 중에서 승률이 높은 두 팀이 와일드카드로 가을 잔치 무대를 밟는다. 토론토는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의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더불어 와일드카드를 따내 8번 시드를 받을 공산이 짙다. 토론토와 8번 시드를 다툴 ... 확률이 높다. 이러면 토론토는 1번 시드와 3전 2승제 와일드카드 시리즈를 30일부터 사흘 내리 치른다. 1차전 선발은 팀의 에이스인 류현진의 몫이다. 이를 기점으로 역산하면 류현진은 25일 오전 7시 37분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

    한국경제TV | 2020.09.20 10:38

  • thumbnail
    류현진, 25일 양키스전 거쳐 30일 포스트시즌 1차전 등판할 듯

    ... 시드를 받고, 나머지 팀 중에서 승률이 높은 두 팀이 와일드카드로 가을 잔치 무대를 밟는다. 토론토는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의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더불어 와일드카드를 따내 8번 시드를 받을 공산이 짙다. 토론토와 8번 시드를 다툴 ... 확률이 높다. 이러면 토론토는 1번 시드와 3전 2승제 와일드카드 시리즈를 30일부터 사흘 내리 치른다. 1차전 선발은 팀의 에이스인 류현진의 몫이다. 이를 기점으로 역산하면 류현진은 25일 오전 7시 37분 미국 뉴욕주 버펄로의 ...

    한국경제 | 2020.09.20 10:00 | YONHAP

  • thumbnail
    [줌in제주] ①"알고 먹으면 더 맛있다" 제주 감귤 히스토리

    ... 높이기 위해 제주 감귤아가씨 진·선·미를 뽑아 전국 주요도시에 친선 사절로 파견하기도 했다. 하지만 제주감귤아가씨 선발대회는 외모지상주의를 조장하고 청소년들에게 잘못된 성 가치관을 갖게 한다는 이유로 지난 2006년 폐지됐다. 1989년에는 ... 면적은 줄어들기 시작했다. 게다가 남쪽 지방에서 주로 나는 귤의 생산지가 기후변화 등으로 점차 북상하면서 최근에는 중부 지방인 경기도에서도 본격적으로 생산되는 등 감귤이 제주의 전매특허라는 일반 상식은 깨지고 있다. 제주가 감귤의 ...

    한국경제 | 2020.09.20 09:01 | YONHAP

  • thumbnail
    '평균자책점 0.63' 김광현, 20일 피츠버그전 선발 등판 전망

    ...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파크에서 열리는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피츠버그 파이리츠전의 세인트루이스 선발로 김광현을 예고했다. 아직 세인트루이스 구단이나 마이크 실트 감독은 20일 피츠버그전 선발을 공개하지 않았다. ... 신인왕 도전을 위해 무척 중요한 경기다. 세인트루이스는 18일 현재 22승 24패(승률 0.478)로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3위다. 내셔널리그 와일드카드 경쟁에서도 샌프란시스코(25승 24패, 승률 0.510), 필라델피아 필리스(24승 ...

    한국경제 | 2020.09.18 12:24 | YONHAP

  • thumbnail
    MLB 세인트루이스, 피츠버그에 패배…PS 진출 먹구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2020년 최저 승률팀 피츠버그 파이리츠에 발목을 잡혔다. 선발 다코타 허드슨이 팔꿈치 통증을 호소해 세인트루이스의 고민은 더 커졌다. 세인트루이스는 18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의 PNC파크에서 ... 최하위다. 갈 길 바쁜 세인트루이스에는 뼈아픈 패배였다. 세인트루이스는 22승 24패(승률 0.478)로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3위에 머물렀다. 내셔널리그 와일드카드 경쟁에서도 샌프란시스코(25승 24패, 승률 0.510), 필라델피아 ...

    한국경제 | 2020.09.18 11:18 | YONHAP

  • thumbnail
    MLB 화이트삭스, 12년 만에 포스트시즌 진출

    ... 시카고 개런티드 레이트 필드에서 열린 미네소타 트윈스와의 경기에서 4-3으로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 1위인 화이트삭스는 시즌 33승 17패, 승률 0.660을 기록, 2008년 이후 12년 만에 '가을야구'에 ... 아브레우가 유격수 방문 내야안타로 동점을 만들었고 엘로이 히네메스가 좌월 2루타를 날려 4-3으로 역전시켰다. 트윈스 선발로 나선 일본인 투수 마에다 겐타는 5이닝 동안 삼진 8개를 뽑으며 5안타 2실점 했으나 승패를 기록하지 못했다. ...

    한국경제 | 2020.09.18 07:44 | YONHAP

  • thumbnail
    공연은 유튜브·체험은 스마트폰…비대면으로 보는 백제문화제

    뮤지컬 '무령대왕'·온라인 백제골든벨 등 비대면 프로그램 풍성 중부권 최대 역사문화축제로 꼽히는 백제문화제가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대폭 축소됐다. 퍼레이드와 전시·체험 프로그램이 상당 부분 사라지고 ... 신청하면 참가할 수 있다. 부여군도 전통문화에 관심 있는 청년층 특화 프로그램인 '온라인 퀴즈 백제문화 태학박사 선발대회' 등을 계획하고 있다. 또 부여군 마스코트인 '금동이' 캐릭터를 활용한 카카오톡 이모티콘도 무료로 내려받아 ...

    한국경제 | 2020.09.16 13:54 | YONHAP

  • thumbnail
    선발 호투 무색한 MLB 세인트루이스, 밀워키와 더블헤더 1승 1패

    ... 이닝(7이닝) 안에 연속으로 승패를 가리지 못해 연장 8회부터 주자를 2루에 두고 공격하는 승부치기를 벌였다. 선발 투수의 호투를 무색하게 한 답답한 타선 탓에 세인트루이스는 고전했다. 1차전에선 '신장 경색' 통증을 털어내고 ... 1, 2루 역전 위기에서 구원 투수 타일러 웨브가 루이스 우리아스를 병살로 요리한 뒤 마지막 타자마저 삼진으로 돌려세워 3-2 승리를 지켰다. 세인트루이스는 21승 21패로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2위를 유지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0.09.15 13:24 | YONHAP

  • thumbnail
    경기를 지배한 김광현…외롭고 아파서 더 완벽한 팀 공헌도

    ... 김광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더블헤더 1차전에 선발 등판해 정규이닝(7이닝)을 홀로 던졌다. 타선이 일찍 점수를 뽑아줬다면 빅리그에서 첫 완봉승을 거둘 뻔도 했다. 밀워키는 전날 시카고 컵스에 노히트 노런의 굴욕을 당했지만,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3위로 2위 세인트루이스를 2경기 차로 쫓는 포스트시즌 경쟁팀이다. 이런 팀을 상대로 김광현은 개인 최다 투구 이닝, 한 ...

    한국경제 | 2020.09.15 10:4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