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3,57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트럼프 개입에도 러·사우디 책임론 공방…"OPEC+ 회의 연기"(종합)

    ... 화답했다. 양국을 둘러싼 험악한 분위기는 트럼프 대통령의 전언과는 다소 다르다. 트럼프 대통령은 3일 미국 에너지 업계 최고경영진과 만나 러시아와 사우디 모두 세계 석유시장을 안정시키는 어떤 일이 일어나기를 원한다면서 자신의 중재 역할을 강조했다. 이 자리에서 그는 푸틴 대통령,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와 석유 생산에 관해 통화했다면서 "우리는 이것을 해결할 것이고 우리의 에너지 사업을 되찾을 것"이라고 말했다. 로이터통신과 블룸버그 ...

    한국경제 | 2020.04.04 19:28 | YONHAP

  • thumbnail
    [총선 D-11] 검경 출신 울주 여야 후보 대결 관심…첫 주말 유세전

    ... 12개 읍·면 지역 중 인구가 가장 많은 범서읍을 중심으로 집중 유세를 펼쳤다. 김 후보와 함께 울주가 고향인 서 후보는 "27년 공직 생활 동안 민생과 가장 가까운 곳에서 부딪히고 또 부딪혔고 수많은 갈등을 중재하며 조정 능력을 갖췄다"며 "낡은 것을 바꿀 소신과 패기, 현실을 꿰뚫고 해결책을 제시할 수 있는 경험과 전문성을 저는 모두 갖추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 후보는 "통합과 혁신의 가치로 ...

    한국경제 | 2020.04.04 11:44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러시아·사우디 모두 국제 석유시장 안정 원해"

    ... '유가 전쟁'이 겹치면서 폭락과 폭등을 거듭하고 있다. 양국은 지난달 원유 감산 합의에 실패하면서 가격 인하와 증산 예고 등을 통해 유가 전쟁에 나섰으며 시장 불안이 커지자 트럼프 대통령이 양국 지도자와 통화, 중재에 나서면서 타협점을 모색하는 분위기다. 트럼프 대통령은 2일 트윗을 통해 푸틴 대통령, 빈 살만 왕세자와 통화했다면서 약 1천만 배럴 또는 1천500만 배럴 감산을 예상하고 희망한다고 밝혔다. 국제 원유 수급과 관련, 6일에는 ...

    한국경제 | 2020.04.04 06:30 | YONHAP

  • thumbnail
    트럼프, 원유전쟁 중재했다는 '허풍 트윗' 이유는…'트럼프식 협상의 기술' 유료

    ... 합니다. 주요 외신들이 사우디와 러시아가 쉽게는 감산 합의에 도달하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는 이유입니다. 더스트리트가 “OPEC 내에서도 감산안 조율이 제대로 안 됐는데 미국이 자국 내 감산 조치조차 없이 사우디와 러시아간 유가 전쟁 중재를 할 수 있을 리 없다”며 “차라리 펭귄이 날 수 있다는 얘기가 더 신빙성 있다”고 보도했을 정도입니다. 그렇다면 트럼프 대통령은 왜 이같은 허풍선 발언을 내놓았을까요. 일각에선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이 ...

    모바일한경 | 2020.04.03 11:34 | 선한결

  • thumbnail
    [특파원 시선] 코로나19 와중에 계속되는 나일강 물분쟁

    에티오피아 총리 "댐 건설은 주권 문제"…이집트는 물부족 우려 자국 이익 지키기에 총력…미국 중재에도 협상 난항 아프리카의 '젖줄' 나일강을 둘러싼 이집트와 에티오피아의 갈등이 좀처럼 해결의 돌파구를 찾지 못하고 있다. 에티오피아는 2011년부터 나일강 상류에 아프리카 최대 규모의 댐인 '그랜드 에티오피아 르네상스댐'(르네상스댐)을 짓고 있고 현재 공사가 약 70% 진행된 상황이다. 나일강 하류 국가인 이집트는 이 댐이 건설되면 에티오피아를 ...

    한국경제 | 2020.04.03 07:07 | YONHAP

  • thumbnail
    '유가전쟁' 진정되나…유가폭락에 급해진 트럼프 중재 나서

    ... 것으로 생각한다"라고 말해 지난달 31일 18년 만에 최저치가 된 유가가 더 떨어지는 상황을 일단 막았다. 유가 폭락에 "소비자에겐 좋은 일"이라고 여유까지 부리던 트럼프 대통령이 다급히 유가 전쟁에 중재자로 나선 것은 유가 폭락 국면을 신속히 끝내 채굴 단가가 배럴당 50달러 대로 높은 셰일오일 산업을 보호하기 위해서다. 코로나19 위기가 두 달째 접어들면서 미국 내 석유 수요가 급감했고 여기에 유가 전쟁까지 맞물리자 셰일오일 업계에선 ...

    한국경제 | 2020.04.03 03:57 | YONHAP

  • thumbnail
    [속보] 트럼프 "사우디·러시아, 1000만 배럴 감산"…유가 급등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간 '석유 전쟁' 중재를 했다고 주장하면서 국제 유가가 뛰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 왕세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대화했다"며 "사우디와 러시아 양국이 1000만 배럴 원유 감산 계획을 발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감산이 현실화된다면 석유·가스업계에 ...

    한국경제 | 2020.04.02 23:49 | 선한결

  • thumbnail
    '석유왕' 치킨게임에 유가 폭락…美 셰일 화약고로 불씨 옮겨붙나

    ... 늘지만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수요가 없어서다. 골드만삭스는 이번주 기준 세계 원유 수요가 하루 2600만 배럴 수준으로 줄었다고 분석했다. 다음달 수요 감소량은 하루 1870만 배럴일 것으로 내다봤다. 미국 정부는 급히 중재에 나섰다. 셰일기업이 대거 분포된 텍사스·콜로라도 등 지역은 트럼프 대통령 ‘표밭’으로 통한다. 유가전쟁으로 셰일기업이 타격을 받으면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도 어렵다는 평가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1일 ...

    한국경제 | 2020.04.02 17:36 | 선한결

  • thumbnail
    "3월 두차례 개학 연기로 최소 200명 추가감염 막았다"

    건국대 수학과 정은옥 교수팀 분석…"4월 이후에도 중재전략 필요"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두차례의 개학 연기로 최소 200명 이상의 환자를 줄일 수 있었다는 분석이 나왔다. 건국대 수학과 정은옥 교수와 삼성서울병원 감염내과 백경란 교수팀은 수학적 모델을 이용해 그동안 정부에서 실시한 개학 연기의 효과를 정량적으로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일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인 ...

    한국경제 | 2020.04.02 15:47 | YONHAP

  • thumbnail
    대덕대 총장 직위해제 놓고 '전 총장 vs 법인' 법정 다툼 예고

    ... 구조 조정안을 마련했으나, 당시 이사회가 부결했다"며 "이사회가 학과 구조조정 실패를 직위 해제 사유로 내건 것을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설명했다. 임금 문제에 대해서는 "취임 이후 꾸준히 연봉제와 호봉제 교원 간 갈등을 중재하려 노력해 왔는데도, 2013년부터 지속한 해묵은 갈등을 마치 내가 촉발한 것처럼 책임을 지웠다"고 강조했다. 이사회는 평생교육원장을 총장 직무대리 겸 대외부총장에 임명하고 정관도 일부 개정했다. 총장 임기를 3년에서 2년으로 ...

    한국경제 | 2020.04.02 14:1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