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설] 국민 혼란케 하는 대통령의 잇단 대미·대북 발언

    ... 실천이지만, ‘사기극’임이 드러난 마당이다. ‘평화의 시대’는 말뿐이었고, 북한은 고도화된 핵무력과 미사일로 위협을 하고 있다. 그런데도 미·북 정상 사이에서의 ‘중재자론’을 되풀이하며 실패한 ‘싱가포르 합의’ 계승을 미국에 거듭 주문하고 있다. 국민 상식과는 너무 괴리가 큰 대미·대북 외교를 보면 청와대가 확 달리진 국제 외교·안보 현실을 ...

    한국경제 | 2021.04.28 17:48

  • [사설] "北, 굉장히 절제한 도발"이라니 대한민국 장관이 할 소린가

    ... 한·미 훈련 중단을 주장했다. 그러니 북한이 더 오만방자한 것 아닌가. 확연히 변화하는 국제정세에 아랑곳 않는 것도 걱정이다. 내달 말 한·미 정상회담을 앞둔 문 대통령은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중재자론’을 되풀이하며 이미 실패한 ‘싱가포르 합의’ 등 트럼프 행정부식 대북 접근법을 바이든 행정부에 주문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트럼프 외교정책 뒤집기’에 나섰고, 비핵화 조건에서만 북한과 ...

    한국경제 | 2021.04.22 17:51

  • thumbnail
    WTO 사무총장 입후보 내일 마감…"이번엔 승산 있다" 정부 총력

    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 도전…중견국·중재자론 먹힐까 세계무역기구(WTO) 신임 사무총장 입후보 등록이 8일(현지 시간) 마감된다.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을 일찌감치 한국 대표선수로 출전시킨 우리 정부는 본격적으로 선거 캠페인에 돌입할 태세를 갖췄다. 정부는 전 세계 외교망을 총동원해 '중견국·중재자론'을 앞세워 WTO 회원국공략에 나설 방침이다. 7일 WTO에 따르면 사무총장 입후보 등록 마감을 하루 앞둔 이날까지 한국의 유 본부장을 ...

    한국경제 | 2020.07.07 07:00 | YONHAP

  • thumbnail
    한국당 방미단 "핵잠수함 동해배치 등 '공포의 균형' 입장 전달"

    ... 6일(현지시간) 밝혔다. 이 부의장은 이날 워싱턴DC 인근 식당에서 특파원 간담회를 하고 "북미 대화나 협상, 비핵화 협상이라는 것은 거의 파국에 왔다. 그 중간에 있는 한국은 지금 거의 미국이나 북한의 안중에 없는 상황이고 중재자론은 거의 무용지물이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간담회에는 강석호 재외동포 위원장, 유민봉 국제위원장도 참석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새로운 전략무기 예고' 등 고강도 도발 가능성과 맞물려 미 조야 일각에서도 최근 들어 핵무장론이 ...

    한국경제 | 2020.01.07 13:02 | YONHAP

  • thumbnail
    황교안 "北 상중 도발 규탄…국민생명 담보한 짝사랑 그만해야"

    ... "한미동맹을 복원하고 국제사회와 탄탄한 공조를 통해 해결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황 대표는 한국당이 대안으로 내놓은 외교·안보 정책 '민평론'을 언급, "힘없는 평화는 굴종일 뿐"이라며 "대한민국의 총체적 안보 붕괴를 초래한 어설픈 중재자론, 굴종적인 안보 정책들을 폐기하고 힘을 바탕으로 한 외교·안보 정책으로 대전환을 이뤄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황 대표는 독도 인근 해상 소방헬기 추락사고와 관련해서는 "불의의 사고를 당한 소방관들에게 깊은 애도의 말씀을 드린다"며 ...

    한국경제 | 2019.11.01 10:09 | YONHAP

  • thumbnail
    황교안 "민심은 이미 조국에게 공직 사형 선고"

    ... 성과를 거둔 1년"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북한은 미사일과 방사포를 열 번이나 발사하면서 신무기 개발을 사실상 완료하고 핵무기를 더욱 고도화하는 데도 성공했다"며 "또 문재인 정권의 어설픈 중재자론을 이용해서 미국과 직접 협상 테이블에 앉는 데도 성공했고, 이를 통해 한미합동훈련을 폐지하는 성과도 거뒀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9·19 평양공동선언, 남북군사합의를 반드시 폐기해야 한다"며 ...

    한국경제 | 2019.09.19 09:56 | YONHAP

  • thumbnail
    남성욱 "남북정상회담 조기 개최 미지수…北 관심 불투명"

    ... 개최하는 것이 가능할지는 미지수"라고 밝혔다. 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정연설에서 남측을 향해 '오지랖 넓은 중재자, 촉진자 행세를 하지 말라'고 한 데 대해서도 "청와대가 추진한 지난 2년간의 중재자론이 기로에 설 것을 예고하는 대목"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남 원장은 북한이 비핵화 대상으로 제시한 영변 핵시설에 대해 "영변의 비중은 북한의 전체 핵 프로그램에서 최대 50% 수준이며 가장 중요한 시설로 보기도 ...

    한국경제 | 2019.04.15 19:44 | YONHAP

  • thumbnail
    文대통령 '남북정상회담 본격 추진' 놓고 與野 엇갈린 반응

    ... 한미관계 악화나 북한의 오판만 불러올 수 있다"며 "문재인 정권이 국내정치용으로 남북정상회담을 활용하려 한다면 남남갈등만 유발할 뿐"이라며 외교·안보라인 교체를 촉구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도 "고도의 외교적 해법이 없다면 문 대통령의 중재자론이 실패하는 것은 시간 문제"라며 "더 이상 김정은 위원장과 만남 그 자체에 의미를 둬선 안 된다"고 주문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19.04.15 19:39 | YONHAP

  • thumbnail
    文대통령 '중재자론' 뒷받침 나선 민주…"'워싱턴 노딜'은 왜곡"

    민주, 외교안보통일자문회의…4·11 한미정상회담 평가·전망 이해찬 "文대통령 중요한 역할 이제 시작됐다…당이 뒷받침 해야" 더불어민주당은 15일 4·11 한미정상회담 성과를 평가하는 동시에 제4차 남북정상회담 전망을 위한 안보 현안을 논의했다. 김준형 한동대 국제정치학부 교수는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외교안보통일자문회의에서 한미정상회담에 대해 "북미정상...

    한국경제 | 2019.04.15 19:35 | YONHAP

  • thumbnail
    文대통령 "남북정상회담 본격 추진"…여야 `상반된 반응`

    ... 북한의 오판만 불러올 수 있다"며 "문재인 정권이 국내정치용으로 남북정상회담을 활용하려 한다면 남남갈등만 유발할 뿐"이라며 외교·안보라인 교체를 촉구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도 "고도의 외교적 해법이 없다면 문 대통령의 중재자론이 실패하는 것은 시간 문제"라며 "더 이상 김정은 위원장과 만남 그 자체에 의미를 둬선 안 된다"고 주문했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 티몬, 초소형 전기차 `다니고` 100대 ...

    한국경제TV | 2019.04.15 18: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