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155,76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건자재 아닌 2차전지가 미래먹거리'…동화기업 52개월만에 최고가

    ...) 오른 4만5050원에 마감됐다. 이날 주가는 지난 2016년 3월 이후 4년 여만에 가장 높았다. 잠잠하던 건재자업체의 주가를 출렁이게 한 것은 지난 6일 발표된 ‘2차전지로 보면 비로소 보이는 것들’이란 증권사 보고서 때문이다. 동화기업을 2차전지 수혜주로 분류한 메리츠증권은 3일 종가 기준 3만7300원이던 동화기업 목표주가를 7만원으로 제시했다. 동화기업은 작년 전해액 등 전자 재료를 제조 판매하는 파낙스이텍을 인수했다. 파낙스이텍은 삼성물산(옛 ...

    한국경제 | 2020.07.07 15:59 | 박재원

  • thumbnail
    상한가 풀린 SK바이오팜…변동성 주의보

    ... 예상된다. 약 2000억원 규모로 증권업계는 추정하고 있다. 다만 지수 추종에도 불구하고 기관의 의무보유확약 물량이 풀린다는 점은 수급의 변수로 꼽힌다. 10월 2일부로 풀리는 3개월짜리 의무보유확약 물량만 170만주 가량이다. 한 증권사 리서치센터장은 "향후 몇개월간 수급으로 인한 주가 변동성이 높아지면서 투자자들 사이 눈치게임도 극심해질 것"이라며 "개인 투자자들이 섣불이 추격매수에 나서기엔 너무 리스크가 크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고 ...

    한국경제 | 2020.07.07 15:58 | 고윤상

  • thumbnail
    금융위, 사모펀드 전수조사 앞두고 13년만에 조치명령권 기준 마련

    금융당국이 금융사고를 일으킨 증권사와 자산운용사 등을 대상으로 긴급 발동하는 조치명령권과 관련한 세부기준을 마련했다. 옵티머스 사태를 계기로 사모펀드 전수조사를 실시하는 과정에서 또 다른 부실사례가 나올 경우 조치 행사를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금융위원회는 금융투자업자를 대상으로 한 조치명령권의 세부기준을 담은 금융투자업규정 일부개정안을 입법예고했다고 7일 밝혔다. 조치명령권은 금융위가 투자자 보호와 건전한 거래질서 유지를 위해 필요한 조치를 ...

    한국경제 | 2020.07.07 15:55 | 오형주

  • 모처럼 순풍부는 팬오션…5개월만에 최고가

    팬오션이 5개월만에 최고가를 기록했다. 증권사들은 모처럼 목표주가를 상향 조정했다. 수년 간 부진의 늪에서 헤어나지 못했던 벌크 해운업에 대해 ‘고비는 넘겼다’는 평가를 내린 셈이다. 팬오션은 7일 4.20%(165원) 오른 4095원에 장을 마쳤다. 이날 주가는 지난 2월 이후 가장 높다. 이달 들어 지지부진하던 주가는 7%가량 상승했다. 지난 2분기 실적이 예상보다 양호할 것이란 관측과 함께 3분기 실적에 대한 기대감이 ...

    한국경제 | 2020.07.07 15:54 | 박재원

  • 알테오젠 100% 무상증자…계속되는 바이오주 무상증자 릴레이

    ... 들어서도 로고스바이오에 이어 알테오젠이 무상증자 행렬에 동참하면서 바이오주의 무상증자를 통한 주가 부양은 대세로 굳혀지고 있다. 우려도 따른다. 상당수 바이오 기업들은 실적이 뒷받침되지 않는 상태에서 무상증자에 나서고 있기 때문이다. 실적이 받쳐주지 않으면 무상증자는 중장기적으로 투자자들에겐 불리할 수도 있다. 알테오젠의 올해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는 작년 대비 흑자전환한 139억원이다. 고윤상 기자 kys@hankyung.com

    한국경제 | 2020.07.07 15:53 | 고윤상

  • [여의도25시] 국내 증시 종목 리포트가 줄어든 이유

    지난 1분기 실적 발표 이후 상당수 국내 기업의 하반기 실적과 주가 전망치에 대한 증권사들의 신규 리포트가 눈에 띄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로 시장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실적 추정이 쉽지 않은 데다, 주가가 단기간에 상승하면서 목표주가를 뛰어 넘어버린 종목이 많아져 종목 애널리스트들이 부담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7일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국내 증시 시가총액 3위인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대한 증권사 리포트는 지난 4월 24일 이후 ...

    한국경제 | 2020.07.07 15:52 | 설지연

  • thumbnail
    LG전자 2분기 '생활가전'이 살렸다…영업이익 5천억원 육박

    ... 2분기(6천522억원)에 비해서도 24.4% 감소한 실적이다. 전문가들은 코로나 팬데믹 여파로 글로벌 공장과 전자제품 유통업체들이 문들 닫으면서 가전 비중이 큰 LG전자의 실적 악화로 이어졌다고 분석한다. 그러나 이러한 결과도 증권사의 전망치 평균(컨센서스)보다는 크게 상회하는 것이다. 영업이익 기준을 연합인포맥스가 집계한 시장 전망치 4천319억원을 14.2% 웃돈다. 당초 LG전자는 코로나 '셧다운'(폐쇄) 여파로 영업이익이 3천억원대에 그칠 것이라는 ...

    한국경제 | 2020.07.07 15:45 | YONHAP

  • thumbnail
    반도체 없는 LG전자도 어닝서프라이즈

    ... 12조8340억원의 매출과 4931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은 17.9%, 영업이익은 24.4% 감소했다.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지난해보다 줄었지만 코로나19 사태를 감안하면 선방했다는 것이 시장의 중론이다. 증권사가 내놓은 LG전자의 2분기 영업이익 추정치 평균은 4009억원이었다. 영업이익만 보면 시장 예측을 20% 이상 뛰어넘은 ‘어닝서프라이즈’다. 주력 제품인 생활가전이 제몫을 다했다는 평가다. 시장에서는 LG전자 생활가전 ...

    한국경제 | 2020.07.07 15:29 | 송형석

  • thumbnail
    [종합] "최악은 면했다"…2분기 '가전으로 버틴' LG전자

    ... 영업이익 4931억원의 잠정 실적(연결기준)을 기록했다고 7일 공시했다. 2분기 잠정 영업이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6523억원) 대비 24.4% 감소했고 직전 분기(1조904억원) 대비로는 54.8% 크게 줄었다. 다만 당초 증권사들이 예상한 영업이익 전망치 평균(4011억원)은 20%가량 뛰어넘었다.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1조56292억원)보다는 17.9% 줄었고, 직전 분기(14조7278억원) 대비로는 12.9% 감소했다. 다만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한 지난해에 ...

    한국경제 | 2020.07.07 15:22 | 배성수

  • thumbnail
    [2보] LG전자 2분기 영업이익 4천931억원…작년 동기 대비 24.4%↓

    ... 2분기(6천522억원)에 비해서도 24.4% 감소한 실적이다. 전문가들은 코로나 팬데믹 여파로 글로벌 공장과 전자제품 유통업체들이 문들 닫으면서 가전 비중이 큰 LG전자의 실적 악화로 이어졌다고 분석한다. 그러나 이러한 결과도 증권사의 전망치 평균(컨센서스)보다는 크게 상회하는 것이다. 연합인포맥스가 집계한 시장 전망치 4천319억원을 14.2% 웃도는 수치다. 당초 LG전자는 코로나 '셧다운'(폐쇄) 여파로 영업이익이 3천억원대에 그칠 것이라는 우려가 컸으나 ...

    한국경제 | 2020.07.07 15:2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