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58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바이오 '끌고' 2차전지 '밀고'…확 달라진 코스닥 포트폴리오

    ... 떠받치던 코스닥지수가 2차전지, 바이오주가 살아나자 단숨에 1000 고지에 올라섰다는 평가다. 그간 코스닥 상승세는 바이오주가 주도해왔다. 하지만 코스닥시장을 이끌던 5개 대형 바이오 종목의 시가총액이 올 들어 10조원 가까이 증발하면서 ‘천스닥’ 문턱에서 미끄러진 코스닥지수는 한동안 지지부진했다. 한 달 전만 해도 900선 아래로 밀리기도 했다. ‘데블시스터즈’ 등 일부 종목이 급등주로 두각을 나타냈지만 대형주에 밀려 ...

    한국경제 | 2021.04.12 17:40 | 박재원/고윤상

  • thumbnail
    LG-SK 700일 전쟁 승자는 중국?…갈길 급한 K배터리(종합)

    ... 전기차 업체인 독일의 폭스바겐의 지난달 중순 배터리 내재화 선언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쳤을 수도 있다. 폭스바겐의 배터리 내재화 발표가 있었던 1주일간 LG화학(LG에너지솔루션의 모회사)과 SK이노베이션의 시가총액은 13조원이 증발했다. 양사가 긴 분쟁 과정에서 글로벌 자동차 업계에 배터리 공급체인 불안감을 일으키면서 신뢰성이 추락하고 중국 배터리의 공세적 시장 확대를 허용한 것은 큰 손실이다. 이번 합의에는 미국의 조 바이든 행정부와 우리 정부의 압력과 ...

    한국경제 | 2021.04.12 13:32 | YONHAP

  • thumbnail
    최태원-구광모 배터리 전쟁 끝…LG `2조원·명분`, SK `실리`

    ... 전기차 업체인 독일의 폭스바겐의 지난달 중순 배터리 내재화 선언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쳤을 수도 있다. 폭스바겐의 배터리 내재화 발표가 있었던 1주일간 LG화학(LG에너지솔루션의 모회사)과 SK이노베이션의 시가총액은 13조원이 증발했다. 양사가 긴 분쟁 과정에서 글로벌 자동차 업계에 배터리 공급체인 불안감을 일으키면서 신뢰성이 추락하고 중국 배터리의 공세적 시장 확대를 허용한 것도 큰 손실이다. 이번 합의에는 미국의 조 바이든 행정부와 우리 정부의 압력과 ...

    한국경제TV | 2021.04.12 06:34

  • thumbnail
    소송비용·중국 공포에 최태원-구광모 배터리 전쟁 '스톱'

    ... 전기차 업체인 독일의 폭스바겐의 지난달 중순 배터리 내재화 선언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쳤을 수도 있다. 폭스바겐의 배터리 내재화 발표가 있었던 1주일간 LG화학(LG에너지솔루션의 모회사)과 SK이노베이션의 시가총액은 13조원이 증발했다. 양사가 긴 분쟁 과정에서 글로벌 자동차 업계에 배터리 공급체인 불안감을 일으키면서 신뢰성이 추락하고 중국 배터리의 공세적 시장 확대를 허용한 것도 큰 손실이다. 이번 합의에는 미국의 조 바이든 행정부와 우리 정부의 압력과 ...

    한국경제 | 2021.04.12 05:30 | YONHAP

  • thumbnail
    SSCL, 포르쉐 대상 타이어·에어컨 관련 혜택 제공

    ... 금액으로 구매할 수 있으며(공임 별도) 타이어 교환 시 휠 밸런스 무상점검을 받을 수 있다. 특히, 타이어 4개를 교환할 경우 휠 얼라인먼트 무상점검 및 조정 서비스를 지원한다. 에어컨 패키지도 제공한다. 에어컨 패키지는 에어컨 증발기 세척 및 에어컨 가스 보충을 제공하는 서비스다. 프로모션 이용 시 에어컨 패키지 부품을 20% 인하한다. 코로나 19 예방을 위한 항균 코팅제도 선착순으로 증정한다. 한편, SSCL은 사고수리가 가능한 포르쉐 서비스센터 분당과 ...

    오토타임즈 | 2021.04.06 15:01

  • '脫석탄' 속도내는 日…소형 원자로 건설 뛰어든다

    ... 한국원자력연구원도 중소형 원자로 스마트(SMART)를 개발했다. 뉴스케일파워가 개발한 원전은 소형 모듈원전(SMR) 방식이다. 여러 개의 원자로를 수영장처럼 생긴 물탱크에 넣어 냉각시키는 형태다. 냉각수 공급이 끊겨도 물탱크의 물이 모두 증발하는 데 1개월이 걸리기 때문에 핵연료봉인 노심이 녹는 ‘멜트다운’이 발생하기 어렵다는 설명이다. 2011년 후쿠시마 원전 폭발 사고는 쓰나미가 일으킨 정전으로 원전의 냉각 장치 가동이 중지되면서 일어났다. 후쿠시마 ...

    한국경제 | 2021.04.05 17:12 | 정영효

  • thumbnail
    UBS "시총 4000억달러 증발했지만 전기차 랠리 안 끝났다"

    2월 이후로 전기차 관련주가 크게 조정받고 있지만 전기차 랠리는 끝나지 않았다는 분석이 나왔다. 전체 자동차시장에서 전기차의 점유율이 빠르게 늘고 있고, 탄소배출을 규제하는 추세는 약화되기 힘들다는 게 근거다. 글로벌 투자은행 UBS는 최대한 다양한 전기차 기업에 투자해 개별 기업 투자에 따른 리스크를 줄일 때라는 의견을 내놨다. UBS는 지난 26일(현지시각) ‘주가 조정이 전기차 트렌드의 종식을 뜻하는 것은 아니다’...

    한국경제 | 2021.04.02 16:04 | 최예린

  • thumbnail
    제 맘대로 출장에 선물용 술 증발…"재외공관 기강해이"

    김기현 "외교부, 재외공관 10곳에 주의 조치" 외교부 자체 감사에서 재외공관 직원들의 근무 기강 해이 실태가 무더기로 적발됐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김기현 의원이 2일 외교부에서 제출받은 지난해 감사 자료에 따르면 10개 재외공관에 총 116건의 '기관 주의' 조치가 통보됐다. 주인도 대사관이 21건으로 가장 많았고, 주포르투갈 대사관 19건, 주니가타 총영사관 15건, 주교황청 대사관과 주프랑크푸르트 총영사관이 각 12건...

    한국경제 | 2021.04.02 09:21 | YONHAP

  • thumbnail
    '꼬꼬무' 여대생 공기총 사건, 장트리오 눈물 바다

    ... 6번이나 총을 쏜 것으로 드러났는데 누가, 왜, 23살 여대생을 무참히 살해한 것인지 알아본다. 딸은 실종 10일 만에 주검으로 돌아왔다. 아버지는 피눈물을 흘리며 범인을 꼭 내 손으로 잡겠노라 다짐하지만 범인은 흔적도 없이 증발해버렸다. 목격자도 증거도 없어 수사는 답보상태다. 그때 문득 아버지의 머릿속에 떠오른 한 인물이 있었다. 몇 달 전, 자신을 50억대 자산가라 소개하며 동업을 제안했던 남자였다. 참치 사업을 하러 부산에 가자는 둥, 우동 사업을 ...

    스타엔 | 2021.04.01 22:38

  • thumbnail
    [취업문 여는 한경 TESAT] 부채비율

    ... 긴축 금융정책을 사용하면 경기침체는 더욱 깊어진다. 반면, 경기부양을 위해 정부가 재정지출을 늘리거나 중앙은행이 확장적 통화정책을 시행하게 되면 인플레이션은 더욱 심화된다. 디스인플레이션이란 인플레이션을 통제하기 위해 통화 증발을 억제하고 재정·금융긴축을 주축으로 하는 경제조정정책을 뜻한다. [정답] (3) [문제] 경제고통지수는 국민이 피부로 느끼는 경제적 삶의 어려움을 계량화해 수치로 나타낸 것이다. 아래의 식에서 (가)와 (나)에 들어갈 ...

    한국경제 | 2021.03.30 17: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