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32,3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코스피, 하루 만에 3100선 회복…"美 국채금리 상방 막혀"

    ... 코스피는 전날보다 20.96포인트(0.68%) 상승한 3107.62에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이날 오전 3040선까지 하락하면서 급락했으나 오후 들어 반등에 나선 지수는 3100선에 재진입했다. 미 국채금리가 가파르게 상승하면서 최근 증시 부담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미 10년물 국채금리는 지난 16일 1.311%를 기록한 이후 17일 장중엔 1.333%까지 오르기도 했다. 하지만 전날과 이날에는 1.3%대에서 등락하면서 상방이 제한된 모습이다. 서정훈 삼성증권 연구원은 ...

    한국경제 | 2021.02.19 15:43 | 이송렬

  • thumbnail
    코스피, 3100선 회복…AP 위성 등 우주 관련주 '랠리'

    코스피지수가 3100선을 회복했다. 19일 오전 9시3분 현재 코스피는 전날보다 14.11포인트(0.46%) 상승한 3100.43에 거래되고 있다. 간밤 뉴욕증시는 하락했다. 18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19.68포인트(0.38%) 하락한 31,493.34를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같은 기간 17.36포인트(0.44%) 떨어진 3913.97에, 나스닥 ...

    한국경제 | 2021.02.19 09:09 | 이송렬

  • thumbnail
    뉴욕증시, 금리 상승 우려에 '미끌'…전기차·태양광 주가 부진[간밤 해외시황]

    뉴욕증시에서 3대 지수가 일제히 하락했다. 대규모 부양책에 따른 인플레이션(물가 상승) 가능성으로 미 국채금리가 상승하면서다. 금리 상승 우려가 커지면서 기술주와 성장주들이 맥을 못 추고 있다. 전기차 태양광 관련 종목들은 일제히 약세를 보였다. 미 국채 금리 상승 부담 속 실업 지표 악화 18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19.68포인트(0.38%) 하락한 31,493.34를 기록했다. ...

    한국경제 | 2021.02.19 07:31 | 이송렬

  • thumbnail
    코스피, 소폭 하락…"외국인 수급 주목해야"

    코스피지수가 소폭 하락 중이다. 18일 오전 9시18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날보다 6.57포인트(0.21%) 떨어진 3127.16에 거래되고 있다. 간밤 뉴욕증시는 혼조세를 나타냈다. 17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90.27포인트(0.29%) 상승한 31,613.02를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같은 기간 1.26포인트(0.03%) 하락한 3931.33에, ...

    한국경제 | 2021.02.18 09:20 | 이송렬

  • thumbnail
    뉴욕증시, 국채 금리 상승 우려 여전…버핏 매수 종목 강세[간밤 해외시황]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혼조세로 마감했다. 국채 금리 상승에 대한 경계심이 증시에 여전히 남아있어서다. 버라이즌 셰브론 등 '오마하의 현인' 워런 버핏이 있는 버크셔해서웨이가 비밀리에 사들였다고 알려진 종목들은 강세를 보였다. 공매도 리포트에 몸살을 앓았던 이항도 회사가 반박에 나서면서 급등 마감했다. 17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90.27포인트(0.29%) 상승한 31,613.02를 ...

    한국경제 | 2021.02.18 07:39 | 이송렬

  • thumbnail
    외국인·기관 매도에 코스피 하락…개미들 1조8100억 매수 '맞불'

    ... 순매도는 8498억원어치에 달했다. 외국인이 선물을 내다팔면 기관의 프로그램은 선물 가격이 현물 가격보다 저평가됐다고 판단하고 고평가된 현물을 자동으로 매도한다. 외국인 수급은 미국 국채금리가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전날 미국 증시에서는 10년 만기 국채 금리가 연 1.3%를 기록하며 12개월 만에 최고치를 찍었다. 2월 뉴욕 제조업지수와 독일의 경기기대지수가 전월 대비 큰 폭으로 오르고 백신 접종이 가속화하면서 경기 정상화 기대가 커진 영향이다. 이경민 대신증권 ...

    한국경제 | 2021.02.17 17:07 | 한경제

  • thumbnail
    금리상승 부담느낀 외국인…순매도 전환에 코스피 하락 마감

    ... 순매도는 8485억원에 달했다. 외국인이 선물을 내다팔면 기관의 프로그램은 선물 가격이 현물 가격보다 저평가되었다고 판단하고 고평가된 현물을 자동으로 매도한다. 외국인 수급은 미국 국채금리가 영향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전날 미국 증시에서는 10년 만기 국채 금리가 1.3%를 기록하며 12개월만에 최고치를 찍었다. 2월 뉴욕 제조업지수와 독일의 경기기대지수가 전월대비 큰 폭으로 올랐고 백신 접종이 가속화되면서 경기 정상화 기대감이 커진 영향이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

    한국경제 | 2021.02.17 15:50 | 한경제

  • thumbnail
    코스피, 하락 출발…美 국채금리 급등 경계감

    ... 하락 출발했다. 간밤 미국 국채금리가 급등한 경계감이 투자심리를 위축시키는 것으로 풀이된다. 17일 코스피는 오전 9시13분 현재 전날보다 25.57포인트(0.81%) 내린 3137.68에 거래 중이다. 16일(현지시간) 뉴욕증시는 장중 주요 지수가 사상 최고치로 치솟았지만 국채금리 상승 경계감에 혼조세로 마감했다. 이날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1.3% 부근까지 오르며 급등했다. 팬데믹 위기 이전인 작년 2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금리 상승은 경제 회복 ...

    한국경제 | 2021.02.17 09:16 | 채선희

  • thumbnail
    뉴욕증시, '국채금리·비트코인' 강세에 혼조 [간밤 해외시황]

    간밤 뉴욕증시가 혼조세를 보였다. 3대 지수는 장 초반 최고치를 갈아치우는 강세를 보였다. 하지만 미 국채금리의 상승세에 상승폭을 반납했다. 비트코인이 한때 5만달러를 넘어서면서 지수의 변동폭을 키웠다. 16일(현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64.35포인트(0.2%) 상승한 31,522.75에 거래를 끝냈다. 반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2.24포인트(0.06%) 내린 3932.59에, ...

    한국경제 | 2021.02.17 07:24 | 윤진우

  • thumbnail
    '바이 코리아' 덕에 코스피 3140 회복…네이버 5% 급등 마감

    설 연휴를 끝낸 국내 증시가 1% 넘게 상승했다. 위험자산 선호 심리가 강화되면서 외국인들이 바이 코리아(Buy Korea)를 외친 영향이 컸다. 15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46.42포인트(1.5%) 상승한 3147.0에 거래를 마감했다. 3108.70에서 상승 출발한 지수는 장중에는 3156.56까지 고점을 높이기도 했다. 지난 주말 미국 뉴욕증시에서 3대 지수가 모두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우는 등 투자심리가 회복된 점이 증시에 훈풍을 불어넣었다. ...

    한국경제 | 2021.02.15 15:49 | 채선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