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66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금감원, RBC 제도 개선…"보험사 재무건전성 제고"

    ... 경감할 수 있도록 기준을 정비했다. 보험사가 자체 통계를 활용해 보험부채의 금리민감도를 내부모형 기준으로 산출할 수 있도록 기준과 절차도 마련했다. 이 경우 민감도를 보다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다는 게 금감원의 설명이다. 증안펀드의 실질 위험과 특수성을 고려해 펀드 출자액에 적용되는 신용·시장 위험계수를 개별주식의 위험계수보다 낮은 6%로 적용했다. 개별주식의 위험계수는 통산 8~12%를 적용한다. 금감원 관계자는 "새국제회계기준(IFRS17) ...

    한국경제 | 2020.06.29 12:00 | 이송렬

  • thumbnail
    '6시 내고향' 트와이스 모모vs사나, 참깨밭 일손 돕기 대결

    ... 멤버 채영과 미나, 모모, 사나, 정연은 낯선 시골 생활을 경험하고 색다른 도전을 하면서 새로운 매력을 뽐냈다. 지난 8일 방송된 ‘청년회장이 간다’ 1부에서는 트와이스가 청년회장이 민원 해결을 하고 있던 증안마을을 방문해 ‘오!만보기’ 이정용 팀과 손헌수 팀으로 나눠서 참깨밭 비닐 씌우는 일손을 도왔다. ‘오!만보기’ 팀은 채영, 미나, 모모가 손헌수 청년회장 팀은 사나와 정연이 속했다. 하지만 ...

    텐아시아 | 2020.06.15 14:39 | 정태건

  • thumbnail
    3차 추경…135조 금융지원 가동할 '실탄' 5조 공급된다

    ... 투입할 42조1000억원의 유동성을 만들어내기 위해 정부는 3조1000억원의 재정을 투입한다. 우선 20조원 상당의 채권시장안정펀드, 10조7000억원 상당의 증권시장안정펀드를 조성하고자 산은에 3200억원을 출자한다. 채안펀드와 증안펀드는 민간 금융사들과 함께 조성하는 프로그램이다. 여기서 산은이 6조원을 분담하는데 이를 위한 재정 투입이다. 20조원 상당의 회사채·기업어음(CP) 매입기구, 10조원 상당의 코로나 채권담보부증권(CBO), 6조1000억원 ...

    한국경제 | 2020.06.03 11:34

  • thumbnail
    [3차 추경] 135조 금융지원 가동할 실탄 5조 공급(종합)

    소상공인대출 10조, 채안·증안펀드 30.7조 등 조성 재원 3차 추가경정예산안에 담긴 돈 가운데 5조원은 앞서 정부가 지난 4월 발표한 135조원 규모의 금융지원 패키지를 실제로 돌릴 실탄이다. 한국은행과 금융권이 담당하는 53조원을 뺀 82조원의 금융 지원을 하기 위해 투입되는 재정이다. 정부는 이번 3차 추경에서 소상공인과 중소·중견기업 대상의 대출·보증 자금 용도로 1조9천억원을 신용보증기금&m...

    한국경제 | 2020.06.03 10:52 | YONHAP

  • thumbnail
    [3차 추경] 135조 금융지원 가동할 실탄 5조 공급

    소상공인대출 10조, 채안·증안펀드 30.7조 등 조성 재원 3차 추가경정예산안에 담긴 돈 가운데 5조원은 앞서 정부가 지난 4월 발표한 135조원 규모의 금융지원 패키지를 실제로 돌릴 실탄이다. 한국은행과 금융권이 담당하는 53조원을 뺀 82조원의 금융 지원을 하기 위해 투입되는 재정이다. 정부는 이번 3차 추경에서 소상공인과 중소·중견기업 대상의 대출·보증 자금 용도로 1조9천억원을 신용보증기금&m...

    한국경제 | 2020.06.03 10:00 | YONHAP

  • thumbnail
    이인영 "판문점 선언 2주년…멈춰선 평화의 수레 다시 돌려야"

    ... 대유행)으로 기업과 국민의 생존이 절체절명의 위기 앞에 놓였다. 경제 방역은 이제부터 시작이고, 성패의 열쇠는 여야 협력에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형 뉴딜부터 성공시켜야 한다. 기간산업 관련법을 개정하고, 국가 보증안도 처리해야 한다"며 "재난지원금 기부 시 세액 감면을 위한 특별법도 제정해야 하고, 기업 추가 도산을 막기 위해 산업은행법 개정도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비상한 시기에는 비상한 대응이 필요하다. 결정적 시기에 ...

    한국경제 | 2020.04.27 10:09 | YONHAP

  • thumbnail
    코로나19 대응 금융사에 규제완화…"206조~394조 공급여력 확대"

    ... 신용공여 한도와 합계액이 각각 자기자본의 20%, 30%로 10%포인트씩 증가한다. 이에 따라 5대 주요 은행이 계열사에 12조9천억원 상당의 신용을 추가 공급할 여력이 생길 것으로 금융당국은 내다봤다. 금융사의 증권시장안정펀드(증안펀드) 출자에 따른 자본적립 부담도 낮아진다. 은행의 경우 상장주식 보유에 적용되는 위험가중치가 현행 300%에서 100%로 내려간다. 보험사(8∼12%)와 증권사(9∼12%)의 출자액에 적용되는 위험값은 각각 6%, 4.5∼6%로 ...

    한국경제 | 2020.04.19 12:00 | YONHAP

  • thumbnail
    [주코노미TV] 증시 횡보장 시작…중소형주보다 대형주 '주목'

    ... 그럴수록 오히려 효과가 납니다. 증시안정펀드가 작동해서 안전판이 될 거라고 생각하면 사람들이 주식을 무조건 밀어내버리지 않거든요. 때문에 (집행 시점이) 말씀하셨던 1600선 아래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주가가 괜찮은 상태에서는 쉽게 증안펀드를 쓰려고 하지 않을것으로 보입니다. ▶나수지 기자 지금 같은 상황에서는 증안펀드가 돈을 풀지 않을 것이다. ▷이종우 전 IBK 투자증권 리서치센터장 그렇죠. ▶나수지 기자 횡보하는 장에서 증안펀드가 집행을 시작하면 ...

    한국경제 | 2020.04.17 10:22 | 나수지

  • thumbnail
    강신우 증안펀드 위원장 "증시 불안해지면 즉각 자금투입"

    현재 증시 안정…당장 자금 투입 계획은 없어 증안펀드는 안전망 역할…주가 올리는 목적 아냐 '다함께코리아펀드'(증권시장안정펀드, 이하 증안펀드)의 강신우 투자관리위원장은 "증시가 불안해져 지난달 같은 위기가 발생하면 즉각 시장 안정을 위해 증시에 자금을 투입할 것"이라고 9일 밝혔다. 강 위원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현재는 증시가 비교적 안정돼 있지만, 앞으로 시장 상황을 누가 알겠느냐"며 "매일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으며, 시장 안정을 ...

    한국경제 | 2020.04.09 17:02 | YONHAP

  • thumbnail
    '증시 안전판' 10조원 규모 증안펀드 운용 개시

    정부가 증시 안정을 위해 추진하는 '다함께코리아펀드'(증권시장안정펀드, 이하 증안펀드)가 9일 공식적인 운용에 착수했다. 증안펀드 운용사인 한국투자신탁운용은 이날 증안펀드를 성공적으로 조성하고 운용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증안펀드는 총 10조7천600원 규모로 조성될 예정이다. 이 가운데 10조원은 5대 금융지주를 포함한 23개 금융회사와 한국증권금융이 출자하며, 7천600억원은 한국증권금융·한국거래소·한국예탁결제원·한국금융투자협회 등 4개 증권유관기관이 ...

    한국경제 | 2020.04.09 10:44 | YONHAP